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추천검색어
건강보험보장성강화
치매국가책임제
기초연금제도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청소년 흡연율 10년내 최저

  • 등록일 : 2015-11-16[최종수정일 : 2015-11-16]
  • 조회수 : 5063
  • 담당자 : 김윤정
  • 담당부서 : 건강영양조사과

청소년 흡연율 10년내 최저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 2015년 결과 발표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양병국)와 교육부(장관 황우여)는 청소년(중1~고3)의 흡연, 음주, 신체활동, 식생활 등에 대한 제11차(2015년)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 결과를 발표하였다.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는 17개 시・도의 800개 중・고등학교 대상으로 2005년부터 매년 실시하고 있으며, 2015년 조사는 6-7월에 실시하여, 68,043명이 참여

청소년(중1~고3) 흡연율*

* 청소년 흡연율은 ‘최근 30일 동안 1일 이상 흡연한 사람의 분율’로, 성인 흡연율(평생 담배 5갑(100개비) 이상 피웠고 현재 담배를 피우는 사람의 분율)과 지표정의가 다르므로 유의

‘15년 중고등학교 청소년 중 흡연하는 남학생은 10명중 1명 (11.9%)이며, 전년 대비 2.1%p 감소(‘14년 14.0%)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조사가 시작된 이후 가장 낮은 수치로, 전년 대비 15.0%의 감소율을 보였다.

여학생은 3.2%가 흡연하고 있으며 전년 대비 0.8%p가 감소(‘14년 4.0%)하였고, 감소율은 20.0%이었다.

학년별로 보면 고등학생보다 중학생의 감소율이 더 커서, 나이가 어릴수록 감소율이 더욱 큰 것으로 나타났다.

남자 중학생의 경우 ‘14년 6.8%에서 ’15년 4.8%로 2.0%p 감소하여 29.4%의 감소율을 보였다.

남자 고등학생의 경우 ‘14년 20.8%에서 18.3%로 2.5%p 감소하여, 12.0%의 감소율을 보였다.

이는 ‘15년 담뱃값 인상, 금연교육 강화 등 정책 강화와 사회적 인식변화 등이 청소년 흡연을 억제한 것으로 판단된다.

정부의 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Health Plan 2020, ‘11년 수립)상 2020년까지 남학생 흡연율을 12% 수준까지 낮추는 목표를 달성하였으므로, 보건복지부는 향후 목표를 재설정할 계획이다.

* 정부 중・고 남학생 흡연율 목표 : ‘11년 17.2% → ‘20년 12.0% (’11년 대비 30% 감소)

* WHO의 만성질환예방관리정책 목표 : 현재 흡연율의 30% 감소

남학생 흡연율
구분 ’05 ’06 ’07 ’08 ’09 ’10 ’11 ’12 ’13 ’14 ’15
  전년대비 증감(%p) 전년대비 증감률(%)
전체 전체 11.8 12.8 13.3 12.8 12.8 12.1 12.1 11.4 9.7 9.2 7.8 -1.4 -15.2
중학생 8.0 7.7 9.1 8.0 8.3 8.0 8.1 7.2 5.5 4.7 3.3 -1.4 -29.8
고등학생 18.3 18.7 18.1 17.8 17.5 16.2 16.1 15.4 13.8 13.5 11.7 -1.8 -13.3
남학생 전체 14.3 16.0 17.4 16.8 17.4 16.6 17.2 16.3 14.4 14.0 11.9 -2.1 -15.0
중학생 9.6 9.3 11.3 10.3 11.1 10.6 11.0 9.8 7.9 6.8 4.8 -2.0 -29.4
고등학생 22.4 23.8 24.3 23.8 23.9 22.5 23.1 22.4 20.7 20.8 18.3 -2.5 -12.0
여학생 전체 8.9 9.2 8.8 8.2 7.6 7.1 6.5 5.9 4.6 4.0 3.2 -0.8 -20.0
중학생 6.3 5.9 6.6 5.4 5.1 5.1 4.8 4.3 2.8 2.3 1.7 -0.6 -26.1
고등학생 13.5 13.0 11.3 11.1 10.2 9.0 8.3 7.5 6.3 5.6 4.5 -1.1 -19.6

※청소년 현재흡연율: 최근 30일 동안 1일 이상 흡연한 사람의 분율

※조사대상자: ’05년 중1˜고2, ’06년 이후 중1˜고3

※전년대비 증감률: (당해연도 흡연율-전년도 흡연율)/전년도 흡연율*100

금연시도율

현재흡연자 10명 중 7명(71.7%)이 최근 1년 내 금연을 시도하였으며, 금연시도 이유는 ‘건강에 나쁜 영향을 줄 것 같아서’(30.3%), ‘흡연으로 몸이 안 좋아져서’(25.8%), ‘담뱃값이 너무 비싸서’(15.9%) 순으로 나타났다.

‘담뱃값이 너무 비싸서’는 ’14년 6.1%에서 ’15년 15.9%로 증가하여, 가격 인상에 청소년이 민감하게 반응한 것으로 보인다.

전자담배 현재 사용률

‘15년 남학생 전자담배 사용률은 6.2%로, 전년대비 1.9%p 감소했으며, 감소율은 23.5%이었다.

여학생의 전자담배 사용률은 1.5%이며 전년도와 큰 차이가 없었다.

청소년 전자담배 사용자 중 80.8%가 전자담배와 일반담배(궐련)를 동시에 사용하고 있었다.

또한 청소년이 전자담배를 사용하는 이유로 ‘호기심’(22.9%), ‘담배보다 덜 해로울 것 같아서’(18.9%), ‘맛 또는 향이 좋아서’(18.9%) 등의 항목을 비슷한 비율로 응답하였다.

* 금연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 13.1%, 실내에서도 피울 수 있어서 10.7%,
담배냄새가 나지 않아서 7.5%, 쉽게 구할 수 있어서 1.5% 등

전자담배 사용은 ‘14년에 증가하였다가 ‘15년에 감소한 것으로 보이나, 일반담배(궐련)와 중복사용이 많다는 점에서 청소년 건강을 위협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특히 청소년들이 호기심이나 맛과 향 때문에 사용한다는 비율이 높다는 점은 향후 신종담배 시장 확대를 고려할 때 가향담배에 대한 규제가 필요하다고 볼 수 있다.

전자담배 사용율
구분 ’11 ’12 ’13 ’14 ’15
  전년대비 증감(%p) 전년대비 증감률(%)
전자담배 현재 사용률 전체 4.7 3.7 3.0 5.0 4.0 -1.0 -20.0
남학생 7.3 5.8 4.7 8.1 6.2 -1.9 -23.5
여학생 1.7 1.5 1.1 1.5 1.5 0.0 0.0
전자담배 사용자의 일반담배 동시 사용률 전체 76.4 74.8 74.0 77.5 80.8 3.3 4.3

※전자담배 현재 사용률: 최근 30일 동안 전자담배를 사용한 사람의 분율

※전년대비 증감률: (당해연도 사용률-전년도 사용률)/전년도 사용률*100

가정 내 간접흡연 노출률

가정내 간접흡연 노출률은 29.0%로, ’14년 대비 4.8%p 감소하여 조사 이래 최저 수준이었으며, 14.2%의 감소율을 보였다.

40% 수준(’06-’11년)이던 가정 내 간접흡연 노출률은 지속적 감소 추세로, ’12년 이후 금연캠페인, 금연구역 확대 등 정책 변화에 따른 간접흡연 위해에 대한 국민 인식 향상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 ’12년부터 공공기관, 음식점‧PC방 등 금연구역을 확대하고, 버스 승강장‧광장 등은 지자체별로 실외 금연구역으로 지정

* ‘사람이 있는 곳이 대한민국 금연구역입니다’ 슬로건으로 금연캠페인 추진

가정 내 간접흡연 노출률
구분 ’06 ’07 ’08 ’09 ’10 ’11 ’12 ’13 ’14 ’15
  전년대비 증감(%p) 전년대비 증감률(%)
전체 40.3 46.9 46.8 41.2 40.8 39.6 32.9 30.7 33.8 29.0 -4.8 -14.2

※주1일 이상 가정 내 간접흡연 노출률: 최근 7일 동안 학생의 집안에서 다른 사람(가족이나 손님 등)이 담배를 피울 때 그 근처에 같이 있은 적이 있는 사람의 분율

※전년대비 증감률: (당해연도 간접흡연 노출률-전년도 간접흡연 노출률)/전년도 간접흡연 노출률*100

음주 지표

남학생 5명 중 1명(20.0%), 여학생 8명 중 1명(13.1%)이 한달 내에 술을 마신 경험이 있었으며, 최근 3년간 큰 변화가 없었다.

※현재음주율: 최근 30일 동안 1잔 이상 술을 마신 적이 있는 사람의 분율

※조사대상자: ’05년 중1˜고2, ’06년 이후 중1˜고3

음주와 흡연을 모두 하는 학생은 5.2%로,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으며, 특히 중학생에서 현저하게 감소하였다.

음주 지표
구분 ’05 ’06 ’07 ’08 ’09 ’10 ’11 ’12 ’13 ’14 ’15
  전년대비 증감(%p) 전년대비 증감률(%)
전체 9.0 9.9 10.0 8.8 8.4 7.9 7.8 7.6 6.2 6.1 5.2 -0.9 -14.8
중학생 5.3 5.1 5.7 4.4 4.2 4.2 3.9 3.6 2.6 2.3 1.7 -0.6 -26.1
고등학생 15.5 15.5 14.7 13.5 12.6 11.7 11.7 11.5 9.6 9.7 8.4 -1.3 -13.4

※음주와 흡연을 모두 하는 학생: 최근 30일 동안 1잔 이상 술을 마신 적이 있고, 최근 30일 동안 1일 이상 흡연한 학생

※조사대상자: ’05년 중1˜고2, ’06년 이후 중1˜고3

※전년대비 증감률: (당해연도 음주와 흡연을 모두 하는 분율-전년도 음주와 흡연을 모두 하는 분율)/전년도 음주와 흡연을 모두 하는 분율 *100

- 음주와 흡연을 모두 하는 학생은 음주만 하는 학생에 비해 위험음주율이 더 높았다.

※위험음주율: 최근 30일 동안 1회 평균 음주량이 중등도 이상(남자: 소주 5잔 이상, 여자: 소주 3잔 이상)인 사람의 분율

식생활 지표

아침식사 결식 학생은 10명 중 3명(27.9%)이며, 1일 1회 이상 과일(22.9%), 1일 3회 이상 채소(15.3%) 섭취는 낮은 수준이었다.

※주5일 이상 아침식사 결식률: 최근 7일 동안 아침식사를 5일 이상 먹지 않은 사람의 분율

※1일 1회 이상 과일 섭취율: 최근 7일 동안 1일 1회 이상 과일(과일쥬스 제외)을 먹은 사람의 분율

※1일 3회 이상 채소 섭취율: 최근 7일 동안 1일 3회 이상 채소반찬(김치 제외)을 먹은 사람의 분율

※조사대상자: ’05년 중1˜고2, ’06년 이후 중1˜고3

신체활동 지표

신체활동 실천은 지속적으로 증가하나 여전히 낮은 수준이며, 특히 여학생에서 낮았다.

※하루60분 주5일 이상 신체활동 실천율: 최근 7일 동안 운동종류 상관없이 심장박동이 평상시보다 증가하거나, 숨이 찬 정도의 신체활동을
하루에 총합이 60분 이상 한 날이 5일 이상인 사람의 분율

학교 스포츠활동팀에 규칙적으로 참여한 학생은 미참여 학생에 비해 신체활동 실천율이 약 2배 높았다.

* 학교스포츠클럽(학교체육진흥법 제2조, ’13년 시행)은 ‘1인 1운동의 생활화로 학생 건강 체력 증진’ 등의 목적으로 시행하고 있으며, ’15년 4,500개교에서 ’16년 5,000개교에 예산을 확대 지원할 계획

※학교 스포츠활통팀 미참여: 학교에서 규칙적으로 참여한 스포츠활동팀이 1개도 없는 학생

※신체활동 실천율: 최근 7일 동안 운동종류 상관없이 심장박동이 평상시보다 증가하거나, 숨이 찬 정도의 신체활동을 하루에 총합이 60분 이상
한 날이 5일 이상인 사람의 분율

정신건강, 손씻기 지표

스트레스 인지, 우울감 경험은 감소경향이며, 여학생은 남학생보다 높았다.

※스트레스 인지율: 평상시 스트레스를 ‘대단히 많이’ 또는 ‘많이’ 느끼는 편인 사람의 분율

※우울감 경험률: 최근 12개월 동안 2주 내내 일상생활을 중단할 정도로 슬프거나 절망감을 느낀 적이 있는 사람의 분율

※조사대상자: ’05년 중1˜고2, ’06년 이후 중1˜고3

손씻기 실천율은 식사 전 47.4%, 화장실 사용 후는 83.3%로 ’14년 대비 각각 7.5%p(증가율 18.8%), 4.1%p(증가율 5.2%) 증가하였다.

※학교에서 식사 전 비누이용 손씻기 실천율: 최근 7일 동안 학교에서 식사하기 전 비누를 이용한 손씻기를 ‘항상’ 또는 ‘대부분’ 한 사람의 분율

※학교에서 화장실 사용 후 비누이용 손씻기 실천율: 최근 7일 동안 학교에서 화장실 다녀온 후 비누를 이용한 손씻기를 ‘항상’ 또는 ‘대부분’
한 사람의 분율

교육부와 보건복지부는 ’15년 조사 결과에 대해,

“청소년 흡연율 감소 등 지표의 개선은 학교내 건강증진교육 강화, 담뱃값 인상 등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며

- “최근 흡연 및 음주 예방교육 의무화 및 흡연학생 금연지원(‘12년~, 교육부), PC방 금연구역 전면 시행(’13년), 담뱃값 인상(’15.1월), 흡연예방교육 예산지원 및 캠페인* 강화(‘15.3월~) 등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 청소년 금연캠페인(‘15˜) : 웹툰, 웹드라마, 바이럴영상 등 온라인 및 SNS 방식 대폭 강화

특히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1월부터 오른 담뱃값이 더 어린 연령대의 청소년에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며

- “가격인상이 당분간 진입장벽의 역할을 할 것이므로, 내년도 경고그림 도입(‘16.12월 예정)은 물론 담배광고 및 판촉규제, 가향 규제 등 비가격정책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하여 질병관리본부는 11월 17일 ‘제11차(2015년)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 결과발표회’를 개최하고, 통계집은 ’15년 12월에 발간하여 홈페이지(http://yhs.cdc.go.kr)에 공개할 예정이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