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보다나은정부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다나의원(양천구 소재)´ C형간염 집단발생 조사 경과 (3일차)

  • 등록일 : 2015-11-23[최종수정일 : 2015-11-23]
  • 조회수 : 5096
  • 담당자 : 서수운
  • 담당부서 : 감염병관리과

'다나의원(양천구 소재)' C형간염 집단발생 조사 경과 (3일차)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양병국)와 서울특별시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08년 5월 이후 ‘다나의원’ 이용자 2,269명이 확인되어 C형간염 확인검사를 진행중에 있으며 11.22일까지 총 45명의 감염자*를 확인하였다고 밝혔다.

* 항체검사(anti-HCV) 양성자로서, 과거에 감염된 적이 있거나 현재 감염 중임을 의미

* ‘다나의원’ 변경 이력

’08.5월 양천구 신정2동 118-19에 ‘신세계의원’으로 개원

’08.12월 양천구 신정2동 282-10으로 소재지 변경 및 ‘다나의원’으로 명칭변경

’10.8월 양천구 신정2동 119-10으로 소재지 변경(현위치)

건물외부 간판은 ‘다나의원’ 명칭 사용하고 있으나, 건물 내부에는 ‘다나현대의원’으로 표시

이 중 15명은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되어 현재 감염중인 상태로 확인되었으며, 중증 합병증이 확인된 사례는 없다.

질병관리본부는 금번 C형간염의 발생원인 및 전파경로 추정을 위하여, 다나의원 관련자 면담 및 의무기록 조사와 의원 내 의약품 및 의료기구 등 환경검체에 대한 C형간염 바이러스 확인 검사를 병행하여 진행하고 있다.

현재까지 확인된 항체양성자 45명은 모두 다나의원에서 수액주사(정맥주사)를 투여받은 적이 있고, 이 중 상당수가(25명) 2008년부터 최근까지 지속적으로 다나의원을 이용한 사람이며,

환경검체와 인체검체 일부에서 동일한 유전형(1b형)의 C형간염 바이러스가 확인되고 있어,

다나의원에서 제공된 수액제재 처방(정맥주사용 의약품 혼합제재) 등과 관련한 처치과정에서 혈류감염이 발생했을 가능성에 대하여 심층 조사를 지속하고 있다.

양천구보건소는 지난 20일부터 다나의원과 연관된 이용자들에게 개별 연락을 취하여, 다나의원에서 주사 처방을 받은 이력이 있는 경우 보건소를 방문하여 C형간염 확인검사를 받도록(무료) 안내하고 있으며,

주민 편의를 위해 주말에도 보건소 검사실을 운영(평일·주말 09:00~21:00) 중이고, 검사결과는 확인되는 즉시 개별 통지하고 있으며, 양성으로 확인된 자들에게는 의료기관의 진료를 권유하고 이와 관련한 건강 상담을 제공할 예정이다.

* 11.22일까지 200명이 보건소를 방문하여 C형간염 확인검사 받음

* 양천구 보건소(02-2620-4920~9), 질병관리본부(국번없이 109)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다나의원(양천구 소재)´ C형간염 집단발생 조사 경과 (3일차)"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