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주요 알레르기 질환, 아동.청소년기(12세 이하) 많이 발생

  • 등록일 : 2016-06-05[최종수정일 : 2016-06-08]
  • 조회수 : 14097
  • 담당자 : 박병조
  • 담당부서 : 통계부

주요「알레르기」질환, 아동 ․ 청소년기(12세이하) 많이 발생

2015년 건강보험 주요「알레르기」질환 진료인원

  • 알레르기 비염(634만 1천 명),천식(166만 4천 명),아토피 피부염(93만 3천 명)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성상철)이 환경의 날을 맞이하여, 환경관련하여 대표적인 3개 질환(알레르기 비염, 천식, 아토피 피부염)에 대해 2010년부터 2015년까지 건강보험 지급자료를 분석하였다.

‘알레르기 비염(J30)’환자는 2010년 555만 7천 명에서 2015년 634만1천 명으로 14.1% 증가하였다. 반면, ‘천식(J45~J46)’ 환자는 2010년 223만 4천 명에서 2015년 166만 4천 명으로 25.5% 감소하였고, ‘아토피 피부염(L20)’ 환자도 2010년 105만 3천 명에서 2015년 93만 3천 명으로 11.4% 감소하였다.

<연도별 주요 ‘알레르기‘ 질환 진료인원 현황>

(단위 : 천명, %)

<연도별 주요 ‘알레르기‘ 질환 진료인원 현황>
구분 2010년 2011년 2012년 2013년 2014년 2015년 증가율
(‘10년대비’15년)
알레르기 비염 5,557 5,736 5,942 6,050 6,454 6,341 14.1
천식 2,234 2,186 2,083 1,836 1,792 1,664 -25.5
아토피 피부염 1,053 1,027 983 995 962 933 -11.4

주) 수진기준(주상병 기준, 한의분류 포함)

2015년 건강보험 적용인구 기준, '알레르기‘ 질환을 연령대별 진료인원을 분석한 결과, 전반적으로 12세 이하 연령대에서 가장 많이 진료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알레르기 비염’의 경우, 전체(634만 1천 명) 환자 중 대비 12세 이하(190만 4천 명)가 30.0%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이어 30대(86만 8천 명)가 13.7%, 40대(81만 7천 명)가 12.8% 순이었다.

천식의 경우, 전체(166만 4천 명) 환자 중 대비 12세 이하(58만 2천명)가 35.0%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이어 60대(19만 4천 명)가 11.6%순으로 나타났다.

아토피 피부염은 전체(93만 3천 명) 환자 중 대비 12세 이하(45만 4천 명)가 48.6.%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이어 13세~19세(11만 8천 명)가 12.7%, 20대(11만 명) 11.8% 순으로 나타나 다른 연령대에 비해 아동․청소년기(12세이하)에서 환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주요 ‘알레르기’ 연령대별 진료인원 현황>

(단위 : 천명, %)

<2015년 주요 ‘알레르기’ 연령대별 진료인원 현황>
구분 12세
이하
13-19세 20대 30대 40대 50대 60대 70대 80세 이상
알레르기
비염
6,341 1,904 562 610 868 817 714 473 299 93
(100) (30.0) (8.9) (9.6) (13.7) (12.8) (11.3) (7.5) (4.7) (1.5)
천식 1,664 582 69 81 133 154 193 194 178 80
(100) (35.0) (4.2) (4.8) (8.0) (9.3) (11.6) (11.6) (10.7) (4.8)
아토피
피부염
933 454 118 110 70 55 50 37 29 11
(100) (48.6) (12.7) (11.8) (7.5) (5.9) (5.3) (3.9) (3.1) (1.2)

주: 1. 수진기준(주상병 기준, 한의분류 포함)
2. 반올림 관계로 총합과 내용의 합이 다를 수 있음

2010년부터 2015년까지 인구 10만 명 당 질환별 환자수를 보면 ‘알레르기 비염’은 2010년 11,363명에서 2015년 12,559명으로 10.5% 증가하였고, ‘천식’과 ‘아토피 피부염’은 각각 27.8%, 14.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10만 명 당 주요 ‘알레르기’ 진료인원 현황>

<인구 10만 명 당 주요 ‘알레르기’ 진료인원 현황>
구분 2010년 2011년 2012년 2013년 2014년 2015년 증가율
(‘10년대비
’15년)
알레르기 비염 11,363 11,636 11,965 12,102 12,826 12,559 10.5
천식 4,567 4,434 4,194 3,674 3,561 3,296 -27.8
아토피 피부염 2,154 2,083 1,980 1,991 1,913 1,848 -14.2

주) 수진기준(주상병 기준, 한의분류 포함)

2015년 인구 10만 명 당 질환별 연령대별 환자수를 보면, 3개 질환(알레르기 비염, 천식, 아토피 피부염 ) 모두 다른 연령대 보다 12세 이하 에서 가장 진료를 많이 받았다

‘알레르기 비염’은 12세 이하 32,240명으로 가장 많았고, 13~19세 13,617명, 30대 11,149명 순으로 나타났다.

‘천식’은 12세 이하 9,858명으로 가장 많았고, 80세이상 6,543명, 70대 6,097명 순으로 나타났다.

‘아토피 피부염’은 12세 이하 7,685명으로 가장 많았고, 13~19세 2,868명, 20대 1,619명 순으로 나타났다.

<2015년 인구 10만 명 당 주요 ‘알레르기’ 연령대별 진료인원 현황>

(단위 : 명)

<2015년 인구 10만 명 당 주요 ‘알레르기’ 연령대별 진료인원 현황>
구분 12세 이하 13-19세 20대 30대 40대 50대 60대 70대 80세이상
알레르기 비염 12,559 32,240 13,617 9,001 11,149 9,354 8,772 9,703 10,228 7,666
천식 3,296 9,858 1,683 1,190 1,713 1,764 2,367 3,971 6,097 6,543
아토피 피부염 1,848 7,685 2,868 1,619 898 629 612 751 981 921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소아청소년과 장광천 교수는 아동․청소년기에 주요 ‘알레르기’ 질환 환자가 많은 이유에 대해 “아동, 청소년 시기는 아직 신체의 발달이나 면역의 성숙이 완성된 상태가 아니며, 출생전 태아기 상태의 환경과는 다른 출생이후의 환경적인 노출, 음식변화, 감염 등 여러 가지 외부변화에 대응하고 적응하는 과정에서 변화가 많은 시기이기 때문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2010년부터 2015년까지 병원 진료를 받은 주요 ‘알레르기’ 환자의 6개년 평균을 살펴보면, ‘알레르기 비염’ 환자는 환절기인 9월(가을)에 118만 5천 명으로 가장 많았고, ‘아토피 피부염’ 환자는 7월(여름)에 15만 3천 명으로 가장 많았다. ‘천식’ 환자는 4월(봄)에 38만 6천 명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2015년(6개년 평균) 월별 주요 ‘알레르기‘ 진료인원 현황>

(단위 : 천명, %)

<2010년~2015년(6개년 평균) 월별 주요 ‘알레르기‘ 진료인원 현황>
구분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알레르기
비염
842 805 918 924 822 546 489 560 1,185 1,104 976 960
천식 341 328 362 386 360 275 235 230 313 360 370 367
아토피
피부염
131 125 140 137 152 140 153 149 129 124 118 123

주: 중복인원이 포함되어 월별 진료인원의 합이 전체 진료인원의 합과 다를 수 있음

2015년 기준 건강보험 적용인구 주요 ‘알레르기’질환을 시도별 대상으로 인구 10만 명 당 진료인원을 분석한 결과,

‘알레르기 비염’ 질환의 인구 10만 명 당 진료인원은 제주도가 14,374명으로 가장 많았고, 강원도는 11,066명으로 가장 적었다.

‘아토피 피부염’ 질환의 인구 10만 명 당 진료인원은 제주도가 2,312명으로 가장 많았고, 부산은 1,324명으로 가장 적었다.

‘천식‘ 질환의 인구 10만 명 당 진료인원은 전남이 4,468명으로 가장 많았고, 대전이 2,687명으로 가장 적었다.

<2015년 주요 ‘알레르기’ 시도별 인구 10만 명 당 진료인원 현황>

(단위 : 천명, %)

<2015년 주요 ‘알레르기’ 시도별 인구 10만 명 당 진료인원 현황>
구분 서울 부산 대구 인천 광주 대전 울산 세종 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제주
알레르기
비염
11,735 12,250 11,976 13,517 12,441 13,850 14,192 14,218 13,431 11,066 11,157 12,796 12,115 11,645 11,597 13,771 14,374
천식 2,850 2,988 3,756 3,041 3,452 2,687 3,220 3,360 3,032 2,939 3,735 3,873 4,348 4,468 3,891 4,251 3,067
아토피
피부염
1,953 1,324 1,615 2,103 1,959 2,268 1,672 1,865 2,108 1,758 1,840 1,690 1,864 1,613 1,509 1,448 2,312

주: 1. 수진기준(주상병 기준, 한의분류 포함)

주요 ‘알레르기’질환으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비를 살펴보면, 전체 진료비는 2010년 7,176억 원에서 2015년 7,529억 원으로 4.9% 증가하였다.

‘알레르기 비염’ 질환의 진료비는 2010년 3,213억 원에서 2015년 4,192억 원으로 30.5%가 증가하였으며, 진료 1인당 연간 진료비는 2010년 57,809원에서 2015년 66,113원으로 14.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천식’ 질환의 진료비는 2010년 3,318억 원에서 2015년 2,633억 원으로 20.7% 감소하였으며, 진료 1인당 연간 진료비는 2010년 148,564원에서 2015년 158,222원으로 6.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토피 피부염’ 질환의 진료비는 2010년 645억 원에서 2015년 704억 원으로 9.2% 증가하였으며, 진료 1인당 연간 진료비는 2010년 61,193원에서 2015년 75,414원으로 23.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주요 '알레르기 질환' 진료비 증가 추이>

(단위: 백만원, 원, %)

<연도별 주요 '알레르기 질환' 진료비 증가 추이>
구분 2010년 2011년 2012년 2013년 2014년 2015년 증가율
(‘10년대비
’15년)
진료비 717,571 728,924 697,053 695,926 748,761 752,904 4.9
알레르기
비염
321,259 338,244 346,703 364,777 410,768 419,221 30.5
천식 331,846 326,000 290,670 266,888 269,786 263,303 -20.7
아토피 64,466 64,680 59,680 64,261 68,207 70,380 9.2
진료
1인당
진료비
알레르기
비염
57,809 58,965 58,346 60,299 63,649 66,113 14.4
천식 148,564 149,148 139,548 145,326 150,580 158,222 6.5
아토피 61,193 62,974 60,694 64,564 70,868 75,414 23.2

주) 수진기준(주상병 기준, 한의분류, 약국 포함)

\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소아청소년과 장광천 교수는 주요 ‘알레르기’ 질환의 원인, 치료법, 예방법 등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하였다.

  • 주요 ‘알레르기’ 질환의 정의
    1. 알레르기 비염은 비강 점막에 알레르기 염증반응이 생긴 것으로 콧물, 코막힘, 재채기, 코 간지러움을 특징으로 한다.
    2. 천식은 간헐적 호흡곤란과 기침, 청진상 천명음 소견을 특징으로 하며, 기도개형(기관지 염증 지속 상태)을 동반하는 만성 기관지염증을 보이는 질환이다.
    3. 아토피피부염은 영․유아기에 가장 흔한 만성 재발성 피부 질환으로 특징적인 피부소견과 반복되는 임상양상을 보인다.
  • 주요 ‘알레르기’ 질환의 원인
    1. 알레르기 비염 역시 다른 알레르기 질환과 마찬가지로 유전적 소인, 환경 등에 의해 발생한다.
    2. 천식은 발생에 관여하는 인자와 증상을 유발하는 인자로 구분하기도 하며, 숙주인자와 환경인자가 서로 복합적으로 작용한다.
    3. 아토피 피부염은 유전적 소인, 환경, 면역학적 요인이 상호작용 하여 발생한다.
  • 주요 ‘알레르기’질환의 진단기준
    1. 알레르기 비염은 재채기, 코가려움증, 맑은 콧물, 코막힘과 같은 특징적인 증상이 있고, IgE(면역글로블린) 매개 알레르겐이 한 개 이상 증명되면 진단한다.
    2. 천식은 병력과 가족력 임상증상을 바탕으로 하며 진찰소견에서 쌕쌕거림, 기침과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반복해서 만성적으로 나타나면 진단할 수 있다.
      6세 이상의 연령에서는 폐기능 검사와 천식유발검사, 운동유발검사, 알레르기 검사 등을 시행하여 진단에 도움을 받을 수 있으나, 6세 미만의 경우에는 천식예측 지수를 사용하기도 한다.
    3. 아토피 피부염의 진단은 자세한 병력과 진찰소견을 바탕으로 하며, 주증상(가려움, 특징적인 발진 모양과 호발부위, 만성.재발성 임상경과, 알레르기 질환의 동반과 가족력)과 부증상(피부 건조증, 잦은 피부감염, 손이나 발의 비특이적 습진, 눈 주위색소 침착, 식품, 환경이나 감정요인에 의한 악화, 혈청 IgE(면역글로블린)의 증가, 피부시험양성 등)을 고려하여 진단한다.
  • 주요 ‘알레르기’ 질환의 치료법
    1. 알레르기 비염의 치료는 일 년 내내 지속되는 지속성인지 간헐적으로 증상을 보이는 간헐성인지와 증상이 경증인지 중등증 이상인지에 따라 치료가 달라진다. 유발 악화인자의 회피와 항히스타민제, 비강내 스테로이드제, 류코트리엔조절제 등이 사용되며, 원인 알레르겐에 대한 면역요법이나 항체를 사용하기도 한다.
    2. 천식의 치료는 위험인자를 알아내어 이러한 위험인자에 대한 노출을. 줄이고, 정확한 평가와 중증도에 맞는 지속적인 치료와 관리를 통해 천식의 재발을 막고 악화를 방지하는데 있다.
    3. 아토피피부염의 경우 환자마다 증상의 정도가 차이가 있으므로치료에는 정확한 진단과 피부병변의 평가가 우선되어야 하며, 악화요인의 확인과 제거, 피부보호장벽의 회복을 위한 피부보습관리, 국소 항염증 치료제 등의 약물치료를 기초로, 체계적이고 단계적인 치료 대책을 세워야 한다.
  • 주요 ‘알레르기’질환의 예방법
    1. 알레르기 비염은 다른 알레르기 질환과 마찬가지로 유발, 악화 원인을 파악하여 이를 회피하는 방법이 가장 기본이며, 알레르기 결막염이 동반된 경우에는 같이 치료하여야 한다. 만성적으로 재발하는 경우에는 알레르겐에 대한 면역요법을 시행하여 만성.재발성으로 진행하는 자연경과를 막을 수 있다. 특히 꽃가루 계절인 4월 5월과 9월 10월에는 꽃가루 예보를 참고하여 바깥 활동을 자제하고 오전에 꽃가루가 많이 날리는 특성이 있어 환기도 가급적 12시에서 1시 사이에 하는 것이 좋다
    2. 천식은 사람마다 다른 양상을 보이지만 유전적 소인을 가지고 있는 경우 특히 천식이 있는 부모의 경우 분만 시기부터 태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음주, 흡연, 스트레스 등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며, 출생 이후에도 환경적인 변화, 습기, 집먼지진드기, 곰팡이, 매연 등 원인 유발 물질에 대한 관리와, 반복되는 천명 증상이 있는 경우 전문가의 진료와 악화 인자에 대한 검사를 통해 만성적으로 진행하지 않도록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

      오존이나 미세먼지에 영향을 받을 수 있으므로 오존과 미세먼지 주의보를 참고하여, 미세먼지와 오존이 높은 날과 시간대에는 야외활동을 피하고, 감기 등 호흡기 감염이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손씻기와 마스크 등 개인위생 관리와 호흡기 질환의 유행시기에는 사람이 많은 곳을 피하는 것도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다.
    3. 아토피 피부염을 영아기에 앓은 경우 5~6세 이후에 40~60%의 호전을 보인다고 하였으나, 완전히 호전되는 경우는 20% 미만이며, 청소년기에 아토피 피부염에 대한 치료를 받은 환자의 반 이상이 성인이 되어서 재발을 겪는다고 한다. 특히 아동기에 광범위한 부위의 증상이 있었거나, 알레르기 비염 또는 천식이 동반된 경우, 부모나 형제에게서 아토피 피부염의 가족력이 있는 경우, 아토피 피부염의 발병 연령이 낮은 경우, IgE(면역글로블린) 수치가 매우 높은 경우 주의하여 꾸준히 관리하는 것이 필요하다.

작성 기준

  • 수진기준, 한의분류 포함(진료인원은 약국제외, 진료비, 급여비는 약국포함)
  • 주상병 : 알레르기 비염(J30), 천식(J45~J46),아토피 피부염(L20),

    - 질병코드는 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통계청)에 의함

  • 2015년은 2016년 3월 지급분까지 반영, 미청구분 자료 있을 수 있음.
  • 건강보험 급여실적(의료급여 제외), 비급여 제외
  • 진단명이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의 호소, 증세 등에 따라 1차 진단명을 부여하고 청구한 내역중 주진단명 기준으로 발췌한 것이므로 최종 확정된 질병과는 다를 수 있으며, 본 자료는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

<참고자료>

  • 연령대별 / 성별 ‘알레르기 비염(J30)' 진료인원 현황
  • 1-1. 연령대별 / 성별 ‘천식(J45-J46)’ 진료인원 현황
  • 1-2. 연령대별 / 성별 ‘아토피 피부염(L20)’ 진료인원 현황
  • 2. 연령대별 / 성별 ‘알레르기 비염(J30)’ 인구 10만 명 당 진료인원 현황
  • 2-1. 연령대별 / 성별 ‘천식(J45-J46)’ 인구 10만 명 당 진료인원 현황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주요 알레르기 질환, 아동.청소년기(12세 이하) 많이 발생"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