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조선대학교병원, 첫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으로 선정

  • 등록일 : 2017-08-10[최종수정일 : 2017-08-10]
  • 조회수 : 4883
  • 담당자 : 백선경
  • 담당부서 : 자원관리과

조선대학교병원, 첫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으로 선정

3개 권역(중부·영남·호남) 소재 종합병원 및 상급종합병원 대상으로 공모, 평가를 통해 조선대학교병원(호남권) 선정

메르스 등 신종 감염병, 고위험 감염병 등의 진료·검사 및 감염병 대응 전문인력에 대한 교육·훈련 등의 역할 담당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 지정을 위한 공모 결과, 조선대학교병원을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17년도 1개소 지정 예산을 확보함에 따라 3개 권역(중부·영남·호남) 소재 종합병원 또는 상급종합병원을 대상으로 공모하였으며,

참여 신청한 3개 의료기관 중 1개 기관의 신청 철회에 따라 2개 기관을 대상으로 선정평가위원회*의 서면·발표평가(90%) 및 현장평가(10%)를 실시하여 호남권 소재 조선대학교병원을 최종 선정하였다.

* 외부전문가(감염관리, 예방의학, 의료건축·설비) 12인, 공무원 2인으로 구성

질병관리본부는 <국가방역체계 개편방안>(’15년9월) 및 <100대 국정과제>(’17년7월)에 따라 고위험 감염병 또는 원인 미상 질환에 국민이 안심하고 신속하게 치료받을 수 있도록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 중앙 감염병 전문병원은 보건복지부가 “국립중앙의료원”을 지정(’17년2월10일 고시)

신종 감염병은 백신, 치료제가 없기 때문에 환자 격리로 전파를 차단하는 것이 유일한 대응 방안이며, 특히 병원 내 감염을 통한 대규모 감염병 전파에 대비한 국가 재난 인프라 시설이 필수적이다.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은 신종 및 고위험 감염병환자 등의 진단·치료·검사 및 권역 내 공공·민간 감염병관리기관의 감염병 대응 인력에 대한 교육·훈련 등의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주요시설) 1병실 내 1병상을 기준으로 36개 이상의 음압격리병상(일반용 30개, 중환자용 6개)과 음압수술실 2개를 갖추어야 함.

(평시 대기병상 유지) 음압격리병상의 20% 이상을 대기병상으로 두고, 감염병환자 발생 시 즉시 입원 및 의료인의 현장대응 훈련 용도로 활용함

선정된 조선대학교병원은 앞으로 약 298억원* 국고지원을 받아, 2020년까지 법정 시설기준 요건에 적합한 감염병 전문병동을 구축하고 2021년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 기재부의 사업계획적정성 검토(〜 ‘17년11월)를 거쳐 확정 예정
**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 건립 전까지는 전국 16개 시도에 구축된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29개소, 159개 음압병실)” 에서 신종감염병 환자 발생 대응

※ 음압시설 유지 보수에 필수적인 운영비는 재정당국과 협의하여 운영 개시 때부터 지원할 예정

질병관리본부는 인구분포, 생활권 범위 등을 고려할 때, 전국적으로 3~5개소 정도의 권역 전문병원이 필요하다고 말하며, 예산이 확보되는 대로 추가 선정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붙임>

  1.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 사업 개요
  2. 관련 법령(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조선대학교병원, 첫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으로 선정"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