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2021년 발달장애인 실태조사 결과 발표

  • 등록일 : 2022-09-06[최종수정일 : 2022-09-08]
  • 조회수 : 4523
  • 담당자 : 박영운
  • 담당부서 : 장애인서비스과

2021년 발달장애인 실태조사 결과 발표
-  발달장애인 대상 일상생활, 건강상태, 경제활동 등 최초 조사 실시 -

< 주요 내용 >

등록 발달장애인은 25.2만 명(’21.6월 조사기준), 2018년에 비해 약 1.8만 명 증가하는 등 지속 증가 추세 * ’21.12월 기준 25.5만 명

장애 발견은 평균 7.3세, 장애 진단은 평균 11.8세, 장애 등록은 평균 17.7세

모든 일상생활에 도움 필요 22.5%, 의사소통이 거의 불가능 18.4%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반영하여 주간활동서비스 강화, 긴급돌봄 도입 등 2023년 발달장애인 지원 예산을 확대하여 평생 돌봄 강화 추진

* ’22년 2,080억 원 → ’23년(안) 2,528억 원 (447억 원 증, 21.5%)

보건복지부는 ‘2021년 발달장애인 실태조사’를 통해 발달장애인의 일상생활, 건강상태, 경제활동, 사회참여 등에 대한 분석 결과를 발표하였다.

이번 조사는 「발달장애인 권리보장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근거하여 처음으로 실시된 조사(’21.11~12월)로,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을 통해 발달장애인(또는 보호자) 1,300명에 대한 방문 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하였다.

※ 2021년 발달장애인 실태조사 개요

조사대상 : 전국 등록 발달장애인 1,300명

조사기간 / 방법 : 2021.11 ~ 12월 / 방문 면접조사

조사내용 : 발달장애인의 장애 특성, 영역별 생활실태 및 욕구 파악  

* 장애 진단 및 조기 개입, 보육 및 교육, 건강·의료, 일상생활, 경제활동, 사회참여, 결혼과 양육, 가족 내 돌봄, 차별 및 학대, 복지서비스 등

연구기관 : 한국보건사회연구원


2021년 발달장애인 실태조사에서 나타난 발달장애인의 주요 실태는 다음과 같다.

발달장애인 현황

등록 발달장애인(지적, 자폐성)은 25.2만 명(’21.6월)으로 2018년(23.4만 명)에 비해 약 1.8만 명 증가하는 등 지속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 이 중 지적장애인은 21.9만 명(87.2%), 자폐성 장애인은 3.2만 명(12.8%)이다.

* 그림 : 첨부파일 본문 참조

장애진단 및 조기 개입

(장애발견) 발달장애인의 장애 발견 시기는 평균 7.3세로 자폐성 장애는 3.1세, 지적장애는 7.9세로 나타났다.

(장애진단) 발달장애인은 장애 발견(7.3세) 후 평균적으로 4.5년 후에 진단(11.8세)받으며, 그 중 자폐성 장애는 장애 발견 1.5년 후(4.6세), 지적장애는 장애 발견 4.9년 후(12.8세)에 진단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 10세 이전에 장애 진단받는 경우는 자폐성 장애 93.7%, 지적장애 55.6%

(장애등록) 등록 시기는 평균 17.7세로, 자폐성 장애는 7.1세, 지적장애는 19.3세에 장애를 등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 및 보육

(교육) 발달장애인의 최종 학력은 고등학교 재학·졸업자가 가장 많았고(38.6%), 초등학교(22.6%), 중학교(14.6%) 순으로 확인되었다.

- 고등학교의 경우 특수학교를 다니는 비율이 42.5%로, 고학년이 될수록 일반학교 일반학급보다 특수학교 및 일반학교 내 특수학급을 다니는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육) 12세 미만 발달장애인의 어린이집 이용 경험은 85.3%로 나타났다.

- 자폐성 장애아동의 경우 장애아 통합·전문어린이집 이용률(58.2%)이 높았으며, 지적장애아동은 일반어린이집 이용률(53.5%)이 높았다.

건강 및 의료

(건강) 발달장애인은 건강상태에 대해 전반적으로 좋지 않다는 응답은 36.4%(매우 나쁘다 5.8%, 나쁜 편이다 30.6%)로 나타났다.

(정신과 약물) 약물 복용 비율은 37.7%로, 자폐성 장애인(48.6%)이 지적장애인(36.1%)에 비해 정신과 약물 복용 비율이 높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 지적장애인은 뇌전증으로 약물을 복용하는 경우가 가장 많고(36.2%), 자폐성 장애인은 행동문제로 약물을 복용하는 경우가 많음(40.8%)

(만성질환) 만성질환 유병률은 54.4%로 다빈도 질환은 정신병(30.0%), 고혈압(10.3%), 치과 질환(9.0%), 당뇨병(8.6%), 우울증(7.4%) 순으로 나타났다.

일상생활 

(일상생활) 모든 일상생활에 도움이 필요한 발달장애인은 22.5%(지적 21.3%, 자폐성 30.5%)로 나타났다.

(의사소통) 의사소통이 거의 불가능한 발달장애인은 18.4%(지적 17.1%, 자폐성 27.5%)로 나타났다.

(도전적 행동) 발달장애인에게는 ▴자신의 신체를 해치는 행동(30.6%), ▴물건을 파괴하거나 빼앗는 행동(22.3%), ▴타인을 위협하거나 괴롭히는 행동(20.9%) 등의 도전적 행동이 발생하였다.

(낮시간) 평일 낮시간을 주로 보내는 방법*은 부모·가족(31.8%), 집에서 혼자(20.2%), 복지시설(13.9%), 직장(11.3%) 순으로 확인되었다.

- 조사 기간은 코로나19 유행 시기(’21.11~12월)로 자료 해석에 유의가 필요하며 정확한 분석을 위해서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

* 주로 보내는 방법은 평일 5일 중 가장 빈번하게 한 활동을 의미함. 예를 들어 5일 중 2일은 복지관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3일은 집에서 가족과 보낸다면 ‘부모나 가족과 보낸다’로 응답함(학생의 경우 방과 후의 낮 활동 내용을 응답)

자기 결정 및 미래 준비(18세 이상)

(의사표현) 의사결정 시 자신의 의사를 표현하는 경우는 61.0%(적극 표현 10.6%, 표현하는 편 50.4%)로 나타났다.

(의사결정) 주된 의사결정을 본인이 하는 경우가 28.6%로, 주된 의사결정 주체가 본인이 아닌 경우 그 대상은 부모(50.4%), 형제·자매(8.8%), 배우자(6.1%) 순으로 나타났다.
(미래에 대한 걱정) 발달장애인이 갖는 미래에 대한 걱정은 혼자 남겨진다는 두려움 33.4%, 건강(22.5%), 일상생활 지원 및 돌봄(21.7%), 재산 마련 및 생활비(10.0%) 순으로 나타났다.

경제활동(15세 이상)

(취업) 15세 이상의 발달장애인 20.3%가 취업 중으로 확인되었으며, 장애인 보호작업장(30.9%), 장애인 근로사업장(9.3%) 등 장애인 직업재활시설에 취업한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취업) 미취업 발달장애인(79.7%) 중 취업을 희망하는 사람은 15.4%로 확인되었다.

- 취업을 원하지 않는 이유로는 본인이 원하지 않음(41.4%), 장애 정도가 심해서 취업이 어려움(40.1%) 등의 이유가 가장 많았다.

사회참여 및 코로나19로 인한 불편

(사회참여) 지난 1년간 발달장애인의 외출 빈도는 거의 매일 외출을 한 경우가 54.1%이며, 이어서 일주일에 1~3번(25.3%), 한 달에 1~3번(13.0%), 거의 외출하지 않았다(7.6%) 순으로 확인되었다.

(여가활동) 지난 1년간 발달장애인이 가장 많이 한 여가활동은 TV 시청 54.2%, 컴퓨터(19.2%), 음악감상(6.6%) 순으로 나타났다.

- 희망하는 여가생활로도 TV 시청(39.2%), 컴퓨터(13.7%) 등이며, 여가활동에 만족하는 경우는 71.0%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영향)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참여에 불편을 느낀 분야는 외출(68.5%), 모임·스포츠 활동 등 외부활동(67.3%), 문화·여가활동(69.9%) 등 순으로 불편을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중복응답)


󰊹 가족 내 돌봄 및 코로나19 영향

(가족 돌봄) 가족 중 주 돌봄자는 부모가 78.6%(모 66.2%, 부 12.4%)로 가장 많았고, 주 돌봄자의 평균 연령은 56.6세로 확인되었다.

(코로나19 영향) 코로나19로 가족의 돌봄 시간이 늘었다고 생각한 경우는 32.6%이며, 줄었다고 생각하는 경우는 1.5%로 나타났다.

* 자폐성 장애인은 코로나19로 가족 돌봄 시간이 늘었다는 응답은 51.9%로 나타남

- 코로나19 유행으로 발달장애인들은 지역사회시설 이용과 외출의 어려움(31.5%), 학교 등 교육시설 이용 중단(30.2%) 등을 경험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가족의 어려움) 발달장애인 가족이 겪는 어려움으로는 보호자 사후에 대한 막막함(34.9%), 미래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12.2%), 발달장애인의 건강 악화(6.9%), 경제적 부담(6.8%) 순으로 나타났다.

복지서비스

(장애인복지사업) 최근 1년간 가장 많이 이용한 복지사업은 장애인연금(76.3%), 발달재활서비스(44.2%), 장애아동수당(36.2%), 장애인 활동지원서비스(26.3%) 등의 순으로 확인되었다.

- 가장 많이 이용한 복지시설은 주간·방과 후 서비스 제공기관(18.8%), 장애인복지관(18.1%), 장애아전문·통합어린이집(15.1%), 장애인주간보호시설(7.3%) 등으로 나타났다.

(지원 우선순위) 발달장애인에게 가장 필요한 사회 및 국가 지원은 소득보장(48.1%), 의료보장(16.0%), 주거보장(6.7%), 고용보장(5.8%), 안전한 생활 보장(5.1%), 활동지원 보장(4.6%) 순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반영하여 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에 대한 두텁고 촘촘한 지원을 위해 돌봄서비스를 대폭 보강해나갈 계획이다.

발달장애인 지원예산(보건복지부 소관)은 2022년 2,080억 원에서 2023년 정부안 2,528억 원으로 올해 대비 21.5%(+447억 원) 증가하였다.

- 우선 발달장애인의 낮 시간 활동을 충분히 보장하기 위해 주간활동서비스 제공시간을 확대*하여, 최대 하루 8시간(확장형 기준)까지 낮 시간을 지원한다.

* 기본형 월 125시간 → 월 132시간, 확장형 월 165시간 → 월 176시간

- 또한, 발달장애인 보호자의 입원·경조사 등 긴급상황 발생 시 돌봄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발달장애인 긴급돌봄 시범사업’을 신규 도입한다.(40개소, ’23.4월~)

- 아울러, 발달장애인의 의사결정 지원, 치료 접근성 제고, 부모·가족의 심리 정서 지원 등을 위해 관련 제도를 지속해서 확대할 계획이다.

* 공공후견(’22. 1,263명→’23안 1,563명, ’22. 15만 원→’23안 20만 원), 거점병원·행동발달증진센터(’22. 10개소→’23안 12개소), 부모상담·교육·가족휴식(’22. 2.5만 명→ ’23안 3만 명)

- 최중증 발달장애인의 경우 통합돌봄 지원에 대한 법적 근거가 마련(’22.5월)됨에 따라, 선정기준 및 특화서비스 개발(’23), 하위법령 개정 등을 통해 24시간 돌봄체계를 구축해나갈 계획이다.

보건복지부 염민섭 장애인정책국장은 “이번 조사는 발달장애인 장애 특성과 욕구 등을 좀 더 면밀하게 살펴볼 수 있는 첫 실태조사로서 그 의미가 크다”라고 언급하며

“동 실태조사 결과를 반영한 발달장애인 평생돌봄 강화대책 마련 등을 통해 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을 두텁고 촘촘하게 지원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붙임> 2021년 발달장애인 실태조사 주요 결과
<별첨> 2021년 발달장애인 실태조사 주요 지표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2021년 발달장애인 실태조사 결과 발표"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