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관련 대응 조치 강화

  • 등록일 : 2015-05-21[최종수정일 : 2015-05-31]
  • 조회수 : 7233
  • 담당자 : 손태종
  • 담당부서 : 질병관리본부 감염병관리과 外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관련 대응 조치 강화

추가 유입 및 확산 방지를 위한 검역 강화, 격리치료, 접촉자 조사 및 증상발현 능동 모니터링 등 종합대책 시행

정부는 21일(목) 12시에 질병관리본부장 주관으로 메르스 감염병 위기대응 전문가회의를 개최하여, 현재 감염병 위기대응 상황을 평가하고 향후 종합적인 대책을 논의하여 위기 단계는 "주의단계"를 유지하지만 대응조치는 선제적으로 강화하도록 하였다.

이번 회의는 최초 확진환자가 지난 5.15일부터 5.17일까지 B병원에 입원하던 중, 함께 입원한 고령의 환자(남, 76세)에게서도 유전자검사 결과 양성 판정이 나오게 됨에 따른 후속조치로 진행되었으며,

* 5.20일 오전부터 발열증세가 있는 것이 역학조사 과정에서 확인되어 같은 날 오후 국가지정 입원치료격리병상으로 이미 전원 조치 완료

동 회의 결과 5월 20일 "주의"로 격상한 위기경보 수준은 유지하되 밀접접촉이 의심되는 가족 및 의료진 전원(64명)에 대한 격리를 즉각적으로 수행하고,

확진환자 접촉일로부터 최대잠복기인 14일 동안 일일모니터링을 통해 추가적인 증상 발현 여부를 확인하는 능동적인 조치를 취하기로 하였다.

정부는 추가적인 역학조사 결과 첫 번째 환자가 바레인 이외 중동호흡기증후군 발생국인 사우디아라비아, UAE도 방문한 이력이 있는 점을 확인하였으며,

이러한 국내 사례와 세계적으로 보고 된 중동호흡기증후군의 현재까지 감염경로 상 모든 환자들이 직·간접적으로 중동지역과 연관되어 있으므로,

중동지역을 방문하였거나 매개체로 알려진 낙타와의 접촉이 있으면서 귀국 후 14일 이내 발열, 기침 및 호흡곤란 등 호흡기 이상증세가 있을 경우 의료기관으로 방문 하며 해당 사실을 의료인에게도 알리고, 이러한 환자를 진료한 의료인도 역시 적극적인 신고를 당부하였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