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추천검색어
건강보험보장성강화
치매국가책임제
기초연금제도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메르스(중동호흡기질환) 유가족 등 심리지원 실시

  • 등록일 : 2015-06-17[최종수정일 : 2015-06-17]
  • 조회수 : 5164
  • 담당자 : 박성원
  • 담당부서 : 정신건강정책과

메르스(중동호흡기질환) 유가족 등 심리지원 실시

보건복지부(장관 문형표)는 메르스(중동호흡기질환)로 인하여 사망한 유가족 및 격리자에 대하여 국립서울병원의 ‘심리위기지원단’을 컨트롤타워로하여 직접 대면상담 등 심리지원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유가족) 국립서울병원 내 정신과 전문의, 정신보건간호사 등으로 구성된 ‘심리위기지원단’에서 직접 찾아가 대면상담을 실시한다.

다만, 불가피하게 자가 격리 등으로 대면상담이 어려운 경우, 전화 및 화상을 통하여 심리상담을 실시할 예정이며, 어제(6.16)부터 우선 유가족 6명에 대한 사전 접촉을 시도하고 있다.

(격리자) 보건소 모니터링시 심리지원에 대하여 안내하고, 우울, 불안, 불면 등 정신과적 증상 토로시 해당지역 광역 및 기초 정신건강증진센터로 연계하여 심리지원을 실시한다.

격리자 중 확진자 가족 등에게 우선적으로 집중 사례관리를 지원하며, 격리자들을 위한 ‘마음돌봄 가이드라인’을 제공할 예정이다.

(치료비 지원) 메르스 유가족 및 격리자 중 정신과적 어려움으로 의학적 치료가 필요한 경우, 5개 국립병원* 및 메르스 치료병원과 연계하여 전문적 의료서비스를 지원할 계획이며,

* 국립 서울, 공주, 춘천, 나주, 부곡 정신병원

소요된 치료비의 일부 또는 전부를 4·16 세월호 심리치료비 지원 기준에 준하여 보조할 계획이다.

(24시간 상담) 메르스로 인한 전 국민의 심리적 불안 등에 대응하기 위하여 24시간 핫라인(☎1577-0199)을 구축하여 실시간 상담을 진행하고 있으며, 정신과적 응급상황 발생시 보건소, 경찰, 소방과 협력하여 현장을 지원한다.

보건복지부는 5개 국립병원 및 광역 정신건강증진센터에 메르스 전담 심리지원을 위하여 ‘심리위기지원단’을 구성하도록 하였으며,

메르스 치료병원에 안내서를 배부하여 유가족 및 확진자 가족의 심리지원 연계를 요청할 계획이다.

또한, 의협 및 대한신경정신의학회에서 진행하고 있는 심리지원과 연계하여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심리지원을 실시하고자 한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