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제약산업 글로벌화를 위해 혁신형 제약기업이 뛴다

  • 등록일 : 2017-02-09[최종수정일 : 2017-02-09]
  • 조회수 : 5178
  • 담당자 : 방은옥
  • 담당부서 : 보건산업진흥과

제약산업 글로벌화를 위해 혁신형 제약기업이 뛴다

혁신형 제약기업 ’17년에 매출액 11조원 목표, R&D 투자 1조2천억 투자 예상

보건복지부(장관 정진엽)가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인증한 47개사 중 정보 공개에 동의한 42개사의 ‘17년 매출액 목표가 11조원으로 ’16년 10조원 대비 약 9.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혁신형 제약기업은 ‘17년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신약 연구 개발(R&D)에 1조2천여억원을 투자할 예정으로, 이는 ‘16년1조원 대비 약 21% 증가한 규모이다.

*「제약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일정 규모 이상의 신약 연구개발 투자(수행)를 하고 있는 제약기업 중 보건복지부장관이 인증한 기업 <참고3>

이는 김강립 보건의료정책실장 주재로 2월 9일 개최된 “2017년도 혁신형 제약기업 CEO 간담회”를 앞두고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47개 혁신형 제약기업 중 42개 기업의 ‘17년도 사업계획 등을 분석한 결과이다.

혁신형 제약기업의 ‘17년도 사업계획의 주요내용을 살펴보면 CJ헬스케어가 CJ-12420(위역류성 식도염 치료제), CJ-40001(빈혈치료제) 등의 신약 개발을 추진하는 등 36개 기업이 혁신신약, 바이오신약, 개량신약 등을 개발하기 위해 비임상․임상시험 등에 R&D를 투자할 계획이고,

보령제약이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아프리카와 중동 등으로 진출하는 등 27개 기업이 미국, 유럽, 중남미, 동남아 등의 해외시장으로 확대 진출하기 위해 현지 법인 설립, 해외 임상 등을 추진할 계획이며,

건일제약이 신제형 개발 생산시설을, 비씨월드제약이 카바페넴 주사제 생산시설을 추진하는 등 신규 투자도 확대될 예정이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혁신형 제약기업 CEO 등은 혁신형 제약기업의 산업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도록 사전약가 인하제도 개선, 혁신형 제약기업 약가 우대, 국가 R&D 지원 및 세제 지원 확대, 혁신형 제약기업의 신약 허가기간 단축 등을 요청하였고,

이에 대하여 김강립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제약기업이 국내외에서 최대한 성장할 수 있도록 약가․세제 지원과 R&D 투자 및 해외진출 지원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하며,

“우리나라 제약산업의 성장 잠재력을 극대화하여 무역수지 적자(‘15년 기준 수입액 5.6조원, 수출액 3.2조원, 무역수지 적자 2.4조원)를 개선하고, 제약산업 도약을 통해 새로운 일자리를 많이 창출할 수 있도록 범정부적인 종합대책을 수립하겠다”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2월 중에 “제약산업 중장기 전략기획단(보건산업국장․민간인 공동단장)”을 구성하고, 합성․바이오, 백신, 임상 분야의 R&D, 약가․세제, 제도개선, 수출지원, 인력양성 등의 지원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참고>

  1. 혁신형 제약기업 CEO 간담회 계획안
  2. 2017년도 혁신형 제약기업 주요 추진사업 (예시)
  3.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제도 설명자료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제약산업 글로벌화를 위해 혁신형 제약기업이 뛴다"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