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성홍열 발생 증가에 따른 예방·관리 당부

  • 등록일 : 2017-04-06[최종수정일 : 2017-04-06]
  • 조회수 : 4055
  • 담당자 : 송정숙
  • 담당부서 : 감염병관리과

성홍열 발생 증가에 따른 예방·관리 당부

전년 동기간대비 성홍열 신고건 78.5% 증가

영유아 집단시설에서 손씻기, 기침예절, 환경소독 준수 당부

성홍열 진단 시에는 항생제 치료 시작 24시간 이후 등원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기석)는 성홍열 신고건수가 증가*함에 따라영유아 집단시설에서 성홍열 유행의 우려가 있어, 손씻기 및 기침예절 등 성홍열 예방 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하였다.

* 2017년도 성홍열 신고건수 4,904건, 전년 동기간(2,747건) 대비 78.5% 증가(2017.4.4.기준 잠정통계)

성홍열은 A군 사슬알균(Group A Streptococcus, Streptococcus pyogenes)에 의한 급성 발열성 질환으로, 갑작스러운 발열, 두통, 구토, 복통, 인후통 등으로 시작되어, 12-48시간 후에 전형적인 발진을 보이는 특징이 있고, 3~6세 어린이에서 주로 발생*하고 있어, 집단발생 가능성이 있는 영유아 집단시설에서 예방 및 관리가 필요하다.

* 2017년 성홍열로 신고된 환자 중 3~6세가 75%(2017.4.4.기준 잠정통계)

또한, 성홍열은 항생제로 치료가 가능하고, 간혹 류마티스열이나 급성사구체신염과 같은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성홍열이 의심될 때에는 의료기관 진료를 통해 빠른 시일 내에 항생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질병관리본부는 지자체에 성홍열 발생 증가에 따른 주의 및 예방·관리를 요청하였고, 성홍열 발생 현황 및 역학적 특성을 지속적으로 감시·분석할 계획이며,

영유아 집단시설에서 성홍열 예방을 위해서는 영유아들에게 손씻기, 기침예절 지키기 등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하게 하고, 빈번하게 접촉하는 환경 표면을 철저히 소독하고,

성홍열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는 빠른 시일 내에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고, 성홍열로 진단되는 경우는 항생제 치료 시작 후 최소 24시간까지 유치원 등 집단시설에 등원 하지 않도록 당부하였다.

* 갑작스러운 발열, 두통, 구토, 복통, 인후통, 12-48시간 후 발진 등

성홍열 예방·관리수칙

  • 일반 예방수칙
    • 올바른 손씻기 준수
      • - 비누나 세정제 등을 사용하여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씻기
      • - 외출 후, 식사 전, 배변 후 손씻기
    • 기침 예절(옷소매로 가리고 기침, 마스크 사용 등) 준수
  • 영유아 집단시설 예방·관리수칙
    • 평상시 예방 수칙
      • - (손씻기) 외출후, 식사전, 배변후 비누나 세정제를 사용하여 30초 이상 손씻기
      • - (기침예절)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휴지나 옷소매로 입과 코를 가리기
      • - (환경소독) 가구 표면, 장난감, 손잡이, 수도꼭지 등 환경표면을 자주 청소·소독
    • 성홍열 의심 환자 발생 시 관리 수칙
      • - 발열, 인후통 등 성홍열 의심 증상이 있으면 빠른 시일 내 의료기관 진료
      • - 성홍열 진단 시, 항생제 치료 시작 후 최소 24시간까지 등원 중지

<붙임>

  1. 성홍열 질병 개요
  2. 성홍열 발생 현황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성홍열 발생 증가에 따른 예방·관리 당부"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