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질병관리본부, 국내 최초로 세계보건기구와 “예방접종 안전성 관리와 소통”국제 심포지엄 개최

  • 등록일 : 2017-06-20[최종수정일 : 2017-06-21]
  • 조회수 : 3851
  • 담당자 : 김민경
  • 담당부서 : 예방접종관리과

질병관리본부, 국내 최초로 세계보건기구와
“예방접종 안전성 관리와 소통”국제 심포지엄 개최

국내 최초, ‘예방접종 안전성 관리와 소통(communication)’에 관한 국제심포지엄으로 세계보건기구와 공동 개최해 국내외 관련 전문가, 관계자 120여명 참석 예정

“약 안 쓰고 아이 키우기”(안아키) 모임 등 예방접종을 불신하고 거부하는 대상(vaccine hesitancy)과의 의사소통에 대한 국내외 전략 등 논의 예정

예방접종 이상반응 감시 및 관리에 대해 국내 의료계, 학계, 일반인들의 관심을 촉구하고 개발도상국을 비롯해 국내외 백신 안전성 관리체계의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기석)는 국내 최초로 세계보건기구(WHO)와 공동으로 ‘백신 안전성 관리체계 발전과 소통’이란 주제로 6월 21일(수) 콘래드 호텔(서울시 여의도 소재)에서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국내외 예방접종 이상반응 감시 및 피해보상제도를 소개하고, 향후 발전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동시에 국내 축적된 경험을 WHO에 공유하여 저개발국가 등에 적용할 수 있도록 하는 데에 있다.

특히, 그동안 국내에 잘 알려지지 않은 ‘백신 안전성 소통(communication)’ 분야에 대해 국내외 경험과 전략에 대한 것도 논의할 예정으로,

최근 “약 안 쓰고 아이 키우기”(안아키) 등 예방접종 불신 및 거부 집단이 사회적인 이슈가 되고 있어 ‘백신을 거부하는 대상과의 소통 전략’ 등에 관해 전문가들의 집중토론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예방접종피해보상 전문위원회*, 역학조사관, 의료계, 제약계, 식약처 등 전문가와 전국 시도 및 보건소예방접종 담당자 등 100여명이 참석
* 예방접종피해보상 전문위원회: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10조에 따른 감염병관리위원회에 설치된 전문위원회로 예방접종으로 인한 피해여부 및 그 보상, 피해보상의 기준 등을 심의하는 기구

심포지엄은 4개 세션으로 아래와 같은 내용을 논의할 예정이다.

첫 번째 세션은 ‘한국의 백신 안전성 관리체계 현황과 과제(좌장: 김중곤 교수(서울의대))’라는 주제로 ① 국가예방접종(national immunization program, NIP) 및 ② 국가예방접종 비대상(non-NIP) 백신의 이상반응 감시체계 및 피해보상제도에 대한 소개와 현황에 대한 소개를 질병관리본부 예방접종관리과와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에서 각각 발표한다.

이어서 ③ 약물부작용 감시 분야의 전문가인 서울의대 박병주 교수가 국내 ‘예방접종 안전관리 체계의 선진화 방안’을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다.

두 번째 세션은 ‘국외 예방접종 안전성 관리체계 현황과 과제(좌장: 신진호 박사 (WHO))’ 주제로 WHO 및 뉴질랜드 약물감시센터의 초청연자들의 발표가 있을 예정이며, ① WHO 서태평양지역의 백신 품질이나 안전성 평가 현황을 공유하고, ② WHO 본부 및 서태평양 지역사무처에서 제작한 국제기준의 ‘예방접종 이상반응 감시 지침과 도구’를 소개한다.

이어서 ③ 뉴질랜드의 정부 산하기관인 약물감시센터(Pharmacovigilance center)의 Dr. Michael Tatley를 초대하여 “뉴질랜드의 이상반응 발생 감시와 피해보상 제도 현황”을 소개할 예정이다.

특히 뉴질랜드는 우리나라 보다 앞선 2008년도부터 자궁경부암 백신을 국가예방접종으로 도입하여 약 70%의 접종률을 보이고 있고, 2017년도부터는 9세-26세로 대상 연령을 확대하는 등 성공적으로 자궁경부암 국가예방접종 사업이 정착된 국가 중 하나로,

Michael Tatley 박사는 2008년 국가예방접종 도입 이후 축적된 자궁경부암백신의 이상반응 현황과 이에 대한 뉴질랜드의 소통 과정에 대해서도 소개할 예정이다.

세 번째 세션은 ‘국내외 백신 안전성 소통(communication) 경험과 전략’(좌장: 우준희 교수 (울산의대))이라는 주제로 ① 국내 2016년 자궁경부암백신 도입 전후로 항상 도전이 되었던 백신 안전성 소통의 경험을 공유하며, 이어서 WHO 참석자들의 ② 효과적인 백신 안전성 소통과 정보공유 방법, ③ 예방접종을 주저, 지연, 거부하는 대상과의 소통전략이 논의될 예정이다.

특히 최근 ‘안아키’나 ‘안전한 예방접종을 위한 모임(안예모)’단체에서 예방접종의 부작용 등으로 예방접종을 불신하거나 거부하는 행동들이 사회적으로 큰 관심이 있는 상황이라

예방접종 맞기를 주저 또는 거부하는 대상(vaccine hesitancy group)에 대한 이해와 이들과의 의사소통 전략에 대해 토론이 활발히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백신 안전성 소통(vaccine safety communication)’이란 영역은 WHO 및 외국에서는 예방접종 사업성공의 필수 영역으로 국내에서도 백신에 대한 불신과 거부입장을 표명하는 단체가 생겨나고 인터넷을 통한 루머의 확산 등의 우려가 있어 이들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적극적인 소통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음

마지막 세션은 ‘한국의 백신 안전성 관리체계의 도전과 발전방향’(좌장: 이종구 교수(서울의대))이라는 주제로 패널토의로 진행된다. 앞선 세션의 발표자 이외에도 언론, 제약업계, 소비자원 등에서 초청패널이 참여하여 각자 서로 다른 시각에서 우리나라 백신 안전성의 문제와 개선 방향에 대해서 토의할 예정이다.

국제심포지엄은 21일 하루 동안 열리지만, 이어서 6월 22~23일 이틀간 예방접종 이상반응의 역학조사를 담당하는 역학조사관들을 대상으로 하는 ‘이상반응 감시 및 인과성 판단을 위한 워크숍’이 같은 장소(콘래드 호텔)에서 열린다.

이는 역학조사관들의 이상반응 역학조사 및 인과성 판단 역량을 높이기 위해 별도로 마련된 교육 세션으로,

보건소와 의료기관을 직접 방문하여 현장을 이해하고, WHO의 인과성 평가 소프트웨어 실습을 하며, 이상반응 사례를 주고 그룹토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이상반응 신고, 대응, 역학조사, 피해보상’ 전 과정의 이해를 증진시키고 이상반응 역학조사의 역량을 강화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질병관리본부는 WHO와 함께하는 이번 행사를 통하여 의료계, 학계, 예방접종 관계자들에게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증진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국내에 생소한 ‘백신 안전성 소통’ 영역에 대한 발표들은 향후 국가예방접종 사업의 성공적인 지속을 위해서 중요한 분야로, 이에 대해 예방접종 파트너인 의료계 및 학계의 관심과 참여촉구에 기여할 것이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WHO와의 공동심포지엄을 통해 백신 안전성 관리의 국내 현황을 돌아보고, 전문가들이 제안한 발전 방향과 외국의 사례들을 참고해 제도를 좀 더 발전시켜, 궁극적으로 예방접종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를 쌓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붙임> 국제심포지엄 세부일정표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질병관리본부, 국내 최초로 세계보건기구와 “예방접종 안전성 관리와 소통”국제 심포지엄 개최"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