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보다나은정부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더위가 시작되는 여름철, 감기 증상과 유사한 바이러스수막염 주의

  • 등록일 : 2017-07-11[최종수정일 : 2017-07-12]
  • 조회수 : 4855
  • 담당자 : 이선식
  • 담당부서 : 응급의료과

더위가 시작되는 여름철, 감기 증상과 유사한 바이러스수막염 주의

9세 이하 소아 전체 환자의 절반 차지, 공동생활 공간에서 위생에 특히 신경 써야

보건복지부(장관 정진엽)와 국립중앙의료원(원장 안명옥)은 바이러스수막염으로 인한 응급실 내원 환자가 초여름에 급증하고, 특히 9세 이하 아동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알렸다.

※ (바이러스수막염) 뇌를 둘러싸고 있는 거미막과 연질막 사이에 존재하는 거미막밑 공간에 염증이 발생하는 질환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가 지난 5년간(2012년~2016년)의 응급의료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바이러스수막염으로 인한 응급실 내원 환자가 더위가 시작되는 6월부터 증가하여 7월에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 환자를 분석한 결과, 특히 9세 이하 아동 환자의 비율이 전체 환자 대비 48.3%였으며, 7월은 65.9%, 8월은 54.7%로 여름철에 특히 비율이 높았다.

지난 5년간 응급의료센터에 내원한 바이러스수막염 환자를 분석한 결과, ‘12년 1,959명에서 ’16년 3,273명으로 1.7배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9세 이하는 ‘12년 740명에서 ’16년 1,923명으로 2.6배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급실에 내원한 바이러스수막염 환자들의 주 증상으로는 두통(52.2%), 발열(29.0%), 구토(5.6%), 복통(2.0%), 현기증(1.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9세 이하에서는 발열과 두통이 각각 40%정도로 높게 나타났으며, 5순위 외에 발작(0.6%), 기침(0.6%)등의 주 증상이 있었다.

60세 이상에서는 다른 연령과 비교하여 방향감각상실(4.1%)과 전신쇠약(2.7%)등의 증상이 있어 더욱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국립중앙의료원 신혜정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는 “바이러스수막염의 가장 흔한 원인인 엔테로바이러스가 주로 여름과 가을에 발생하여 소아에게 감염을 잘 일으키기 때문에, 아이들이 모여서 생활하는 공간에서는 개인별 위생에 더욱 신경을 써야할 것”이라고 당부하였다.

* (엔테로바이러스) 엔터로바이러스는 유·소아 층에 주로 침범하며 위생상태가 나쁜 환경에서 흔히 전파되는 전염성 병원체로서 주로 경구적 경로로 전파됨. 주로 4˜6일의 잠복기를 거쳐 두통, 발열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며, 영유아는 보채는 증상만 있는 경우도 있음

※ 작성 기준

  • 전국 125개 지역응급의료센터급이상의 국가응급진료정보망(NEDIS) 자료
  • 분석대상 : 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KCD7)코드 A87이 응급실 퇴실진단에 포함된 경우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더위가 시작되는 여름철, 감기 증상과 유사한 바이러스수막염 주의"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