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보다나은정부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로타바이러스 감염증 발생 증가, 예방수칙 준수 당부!

  • 등록일 : 2018-02-02[최종수정일 : 2018-02-02]
  • 조회수 : 4431
  • 담당자 : 이윤희
  • 담당부서 : 감염병관리과

로타바이러스 감염증 발생 증가, 예방수칙 준수 당부!

로타바이러스 감염증 지속적인 증가 추세, 특히 0~6세 발생 높음

  • * 2017년 52주(12.24.∼12.30.) 102명 → 2018년 4주(1.21.∼1.27.) 158명
  • * 2018년 4주, 0~6세 77.2% 차지

산후조리원, 신생아실에서 집단감염 주의 필요

올바른 손씻기 및 안전한 식생활 지키기 등 예방수칙 준수 당부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최근 로타바이러스 감염증의 신고건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로타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하였다.

* 로타바이러스 감염증: 로타바이러스에 오염된 음식물과 물을 섭취하였거나, 환자 접촉을 통한 사람 간 전파가 가능한 감염병으로, 주로 겨울철에서 봄철까지 발생하며, 로타바이러스에 감염된 후 1~3일 안에 구토, 발열,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남

장관감염증 표본감시기관(192개소)의 신고 현황에 따르면, 2018년 4주(1.21.~1.27.)에 로타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된 환자 수는 총 158명으로 2017년 52주부터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고, 연령별로 0~6세가 77.2%로 높았다.

* ’17년 52주(12.24.~12.30.) 102명

급성설사질환 실험실 감시 결과 5세 이하의 설사환자에서 최근 5주간 로타바이러스 양성률*(9.9%)은 이전 5년 평균 양성률(8.3%)보다 높게 나타났다.

* 양성률은 전체 수집된 환자의 검체 중 로타바이러스 양성이 확인된 검체의 비율

또한, 2017년 장관감염증 집단발생 역학조사 결과, 유행 사례 중 68%(13/19건)가 산후조리원/신생아실에서 발생하여, 집단생활을 하는 유ㆍ소아에서 로타바이러스 감염증 관리를 더욱 철저히 해야 한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생아실, 산후조리원 및 어린이집 등에서 로타바이러스 감염증 발생 증가에 따른 감염관리 주의를 당부하였다.

아울러, 로타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및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한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환자 구토물 처리 시 소독 등 집단 시설의 철저한 환경 관리를 강조하였다.

<로타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수칙>

  • 올바른 손씻기
    • 흐르는 물에 비누나 세정제로 30초 이상 손씻기
    • 외출 후, 식사 전, 배변 후, 조리 전, 기저귀 간 후 등
  • 안전한 식생활 지키기
    • 끓인 물 마시기
    • 음식물은 반드시 익혀서 먹기
    • 집단시설에서 액체분유 사용 권장
  • 환자와 접촉 제한
  • 환자의 구토물, 접촉환경, 사용한 물건 등에 대한 염소 소독하기

    염소 (5,000~20,000ppm 농도) 소독하기

<붙임>

  1. 로타바이러스 감염증 개요
  2. 로타바이러스 감염증 발생 현황
  3. 로타바이러스 감염증 발생 시 소독방법
  4. Q&A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로타바이러스 감염증 발생 증가, 예방수칙 준수 당부!"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