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보다나은정부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노로바이러스감염병 대응 범부처 합동대책본부, 평창동계올림픽 감염병대응 조치 및 결과 발표

  • 등록일 : 2018-02-26[최종수정일 : 2018-02-27]
  • 조회수 : 3685
  • 담당자 : 나경인
  • 담당부서 : 감염병관리과

노로바이러스감염병 대응 범부처 합동대책본부,
평창동계올림픽 감염병대응 조치 및 결과 발표

  •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기간(’18.2.9~2.25) 동안 노로바이러스감염증 등 감염병 예방을 위한 범부처 합동대책본부를 설치, 중앙-지방 및 관계기관 간 긴밀한 업무협조체계를 구축하여 감염병 확산방지 대책을 수립·시행
    * 질병관리본부·식품의약품안전처·환경부·강원도·보건환경연구원·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 올림픽 기간 중 노로바이러스감염증 양성확진자 172명 발생(선수 4명)
    * 역대 동계올림픽과 비교 시 ‘선수’의 노로바이러스 등 장관감염증 발생현황은 낮은 수준임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 환경부(장관 김은경), 강원도(지사 최문순)는 제23회 평창동계올림픽(’18.2.9~2.25) 기간 동안 범부처 합동대책본부를 구성·운영하였다.

지난 2월 2일 평창 호렙오대산청소년수련원에서 발생한 노로바이러스감염증의 대규모 집단발생이 평창올림픽 기간 중 지역사회로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하여,

강원도는 올림픽 경기지역인 평창, 강릉, 정선뿐만 아니라, 속초, 삼척 등 인근 지역을 포함한 숙박업소(158개소)에 대한 소독 및 위생관리, 음식점(조리종사자 포함) 위생 점검(7,217개소), 전용상수도(92개소)·지하수 사용시설(64개소)에 대한 소독 및 관리를 강화하였고,

환자가 다수 발생한 집중관리시설과 숙소에 전담요원(73명)을 배치하여 환자 및 시설점검 등의 예방·관리조치를 취했으며, 홍보 및 손소독제 등 예방물품을 배포하였다.

식약처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임원단, 심판, 운영인력, 자원봉사자 등 숙박시설에 대해 전담 검식관을 배치하여 식음료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강릉·평창·정선지역 음식점 2,908개소에 대한 위생점검을 실시하였다.

환경부 또한, 올림픽 관계 숙박시설 중 지하수·전용상수도(50개소), 지하수 사용 음식점(1,364개소), 정수장(35개소) 등에 대하여 소독 시설 점검 및 수질관리를 실시하였고,

노로바이러스감염증 환자 발생시설에 대해서는 집중관리시설로 지정하여 소독상태를 매일 점검하여 소독 적절성 및 수질의 안전성을 도모하였다.

한편, 집단발생의 감염원인 및 경로 분석을 통해 선수촌 등으로 확산되는 것을 전면 차단하기 위해,

선수촌 조리종사자에 대한 전수조사, 식용수·식재료 위생점검 및 검식, 선수단·운영요원 공동이용시설 청소 및 소독 강화, 이동식 간이화장실 관리 강화, 집중관리시설 위생관리 및 설사감시체계 운영 등 역학조사를 통해 강화된 감염병 예방 및 관리조치를 시행하였다.

식약처는 선수촌 등 베뉴(Venue, 올림픽 대회 개최 장소) 내 음식의 안전관리를 위하여 원재료 입고부터 조리 배식까지 검사·검수 및 검식을 실시하고,

특히, 선수촌 등 조리종사자 총 758명에 대한 전수 검사를 실시하여 감염자 업무배제(14명) 및 취급한 식재료 및 조리 음식 전량 폐기 등의 조치를 하였으며,

선수촌 식당 등에 식중독 신속검사차량을 배치하여 총 574건에 대한 식중독균 신속검사를 통해 오염음식(4건)을 배식이전에 폐기하여 식중독 발생을 사전 예방하였다.

질병관리본부는 폴리클리닉(선수촌 의무실) 및 올림픽 경기장/비경기장 의무실 감시체계(26개소), 올림픽 운영요원 숙박시설 설사감시체계(44개소), 강원지역 보건의료기관 집단설사환자 발생 감시체계 등을 운영하였고,

조직위·강원도 등과 협조하여 환자 격리 및 밀접접촉자 증상 모니터링을 실시하였다.

또한, 보다 정확한 역학조사를 위해 의심환자뿐만 아니라 밀접접촉자, 조리종사자 및 발생시설 거주자 등에 대한 보건소 및 보건환경연구원 등과 합동으로 검체 4,272건을 채취하여 검사를 실시하였고,

감염원이 될 수 있는 경기장 내외 단체급식시설·음식점 및 조리종사자, 숙박시설 생활용수 및 식수, 공동이용시설, 이동식 화장실 등에 대한 청소 및 소독조치 및 관리 등의 조치를 시행하도록 하여 추가 환자 발생방지를 도모하였다.

노로바이러스감염증 발생현황

노로바이러스감염증 환자 발생은 총 324명(2.25. 16:00 기준)으로 올림픽기간 중에는 총 172명 발생하였다.

노로바이러스 양성확진자 총 324명 중 유증상자는 230명, 무증상자는 94명이었다.

올림픽기간 중 양성확진자 172명 중 유증상자는 126명, 무증상자는 46명이었다.

우리나라의 노로바이러스감염 발생현황을 역대 동계올림픽대회와 비교하기 위해서는 역대 올림픽조직위원회의 올림픽 기간 중 ‘선수들의 노로바이러스 등 장관감염증 발생현황’ 보고자료를 통해 추정할 수 있다.

이에 의하면, 평창동계올림픽에서의 장관감염*이나 노로바이러스감염증 발생은 역대 동계올림픽에서의 발생보다 낮은 수준이었다.

* 장관감염증(腸管感染症) : 노로바이러스, 세균성이질, 로타바이러스, 살모넬라증, 병원성대장균 등에 의한 감염증

올림픽 기간 중 선수들의 노로바이러스 등 장관감염증 발생현황 - 동계올림픽, 2002년 Salt Lake City, 2006년 Torino, 2010년 Vancouver, 2014년 Sochi, 2018년 PyeongChang으로 구성
동계올림픽 2002년 Salt Lake City 2006년 Torino 2010년 Vancouver 2014년 Sochi 2018년 PyeongChang
감염의심
증상자발생현황
호흡기증상 88명
장관감염 52명
호흡기증상 53명
장관감염 57명
호흡기증상 113명
장관감염 36명
호흡기증상 159명
장관감염 28명
호흡기증상 26명
장관감염 7명
(노로바이러스 4명포함)

※ 자료원 : 2002~2014년은 각 대회별 올림픽 조직위원회 보고자료이며,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은 질병관리본부 감시체계(잠정통계로 추후변동가능)

IOC의 리처드 버짓(Richard Budgett) 의무국장은 "IOC는 질병관리본부 등 유관기관 및 평창조직위원회와 긴밀하게 협력해 지난 2월 2일 발생한 노로바이러스 감염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대회’의 운영에 지장을 끼치지 않도록 관리해왔으며, 유관기관들과 함께 즉각적으로 제반 조치들을 이끌어 간 질병관리본부의 효과적인 대응 덕분에 상황을 잘 관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향후 관계부처 합동대책본부는 올림픽 관련 기간 중 발생한 문제점 및 사례를 면밀히 분석하고,

관계부처의 긴밀한 협조체계 아래 상수도, 지하수, 식음료, 조리종사자, 식당, 이동식 간이화장실, 운영인력 숙소 등의 점검 및 의료기관 감시 등을 체계적·종합적으로 실시하여 제12회 평창동계패럴림픽(’18.3.9~3.18) 기간 중에도 감염병 예방·관리를 철저히 해 나갈 계획이다.

붙 임. 범부처 대책본부 추진사항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노로바이러스감염병 대응 범부처 합동대책본부, 평창동계올림픽 감염병대응 조치 및 결과 발표"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