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추천검색어
건강보험보장성강화
치매국가책임제
기초연금제도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중남미 보건의료시장 진출을 위한 민관합동 사절단 파견

  • 등록일 : 2018-04-17[최종수정일 : 2018-04-18]
  • 조회수 : 493
  • 담당자 : 김한얼
  • 담당부서 : 해외의료사업과

중남미 보건의료시장 진출을 위한 민관합동 사절단 파견
- 2013년 이래 제7차 사절단 구성, 올해는 미주개발은행(IDB) 및 중남미 3개국 방문 -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외교부(장관 강경화)는 중남미 지역을 대상으로 4월 17일(화)부터 29일(일)까지 13일 간의 일정으로 국내 기업의 중남미 보건의료시장 진출 지원을 위한 제7차 민관합동 보건의료 협력사절단*(이하 ‘사절단’)을 파견한다.

* ‘13년부터 신흥국 보건시장 개척을 지원하기 위해 파견하고 있으며, 보건복지부와 외교부 등 관계부처가 협업하는 대표적인 민관 협력 모델

중남미 경제·사회개발 촉진을 위한 국제기구인 미주개발은행(IDB*)을 시작으로 브라질, 콜롬비아, 멕시코 3개국을 순차적으로 방문하여, 정부 간 면담, 현지 제약·의료기기 포럼 개최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 Inter-American Development Bank : 미국,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 역내(미주지역) 28개국과 한국을 비롯하여 일본, 독일 등 역외 20개국 참여(1958년 설립)

이번 사절단은 강도태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을 단장으로, 보건복지부, 외교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및 제약․의료기기 기업 14개사 관계자 등 총 36명으로 구성되었다.

첫 일정인 IDB 고위급 면담에서는 IDB 자금을 활용한 공동협력사업 방향*을 논의하며, 올해 하반기에 한국의 보건의료 분야 전문 인력이 IDB에 파견되는 대로 양측 간 합의사항에 대한 구체적인 후속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다.

* IDB와의 보건의료 분야 협력 경과 : 복지부-IDB 간 양해각서(MOU) 체결(2016년 9월), 한국 보건의료 분야 전문 인력의 IDB 파견 합의(2017년 3월)

지난 2005년 우리나라가 IDB에 가입한 이후 보건의료분야에서는 공동 프로젝트가 진행된 적이 없었던 만큼, 이번 협의를 계기로 국내기업이 550억 달러 규모의 중남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 2018년 중남미 지역 보건의료시장 규모는 제약 74억5000만, 의료기기 12억8000만, 화장품 62억2000만 및 의료서비스 401억 달러로 총 550억5000만 달러로 전망 (출처: BMI리서치)

** 2016년 보건산업별 중남미 수출 현황 : 제약 약 2억 5000만, 의료기기 약 1억 8000만, 화장품 약 1000만 달러(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 식품의약품안전처, 한국무역통계진흥원)

또한, 이번 사절단에서 방문하는 중남미 3개국 IDB 지역 사무소 관계자 면담을 통해 현지 수요를 확인하고, IDB-개별국가-우리나라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협력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 협력 가능 사례 :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의료시스템 구축 통해 현지 의료 시장 진출 등

이어서 방문하는 브라질 등 중남미 3개국에서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상파울루, 보고타 및 멕시코시티 무역관과 각국 소재 재외공관의 지원으로 1:1 수출상담회를 개최하여 국내 기업의 현지 협력사 발굴 기회를 가진다.

아울러, 브라질에서는 ‘한국-브라질 경제인의 밤’ 행사를 개최*하여 현지 제약협회, 브라질 국영제약사협회** 등이 양국 간 보건의료 산업협력을 주제로 발표를 할 예정이다.

* 보건복지부, 외교부(주브라질대한민국대사관) 공동주최

** Brazilian Association of Public Laboratories(ALFOB) : 브라질 각 주 소속의 주립병원과 보건부에 의약품을 납품하는 국영제약사를 회원사로 지니고 있는 비영리 단체

‘한국-콜롬비아 제약․의료기기 비즈니스 포럼’에서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국내 민간전문가*가 현지 기업들을 대상으로 우리 보건산업 현황 및 인허가제도에 대해 소개한다.

* 성균관대 제약산업대학원 약학과 이의경 교수

‘멕시코 보건의료시장 진출 설명회 및 홍보 세미나’에서는 멕시코 보건부, 제약협회 및 의료기기산업협회가 참여하여 현지 시장 동향과 한국 제약·의료기기 산업에 관한 정보를 공유하는 시간을 갖는다.

한편, 브라질과 콜롬비아 보건부 등 정부 간 면담에서는 우리나라가 수출하는 의약품․의료기기의 원활한 인허가*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 2016년 중남미 의약품 시장규모 : 1위 브라질(199억 달러), 2위 멕시코(97억9000만 달러), 3위 아르헨티나(54억2000만 달러), 4위 칠레(35억2000만 달러), 5위 콜롬비아(31억4000만 달러) (출처: BMI리서치)

사절단 출국에 앞서, 강도태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이번 사절단은 정부 각 부처, 공공기관, 기업이 해외시장 진출이라는 하나의 목표를 가지고 함께 하였다"고 강조하였다.

더불어, “미래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한 대한민국 보건의료산업이 글로벌 헬스케어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해나갈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