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보다나은정부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인천 남동구 소재 의원 패혈증 의심사례 발생 관련해 질병관리본부·인천시, 현장 역학조사 실시 중

  • 등록일 : 2018-09-06[최종수정일 : 2018-09-06]
  • 조회수 : 2389
  • 담당자 : 이승재
  • 담당부서 : 의료감염관리과

인천 남동구 소재 의원 패혈증 의심사례 발생 관련해 질병관리본부·인천시,
현장 역학조사 실시 중

질병관리본부와 인천시는 인천시 남동구 소재 N의원에서 패혈증 의심 사례(2명) 발생 신고를 받고 관련 역학조사 실시 중

환자 의무기록조사, 환경 검체 검사 시행 중

입원환자(2명)에 대한 증상 및 내원환자 전원 증상 모니터링 중

입원환자 2명 혈액배양검사 결과, 세라티아 마르세센스(Serratia marcescens) 검출돼 관련조사 진행중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9월 3일(월)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소재 N의원에서 수액주사를 투여받은 환자 2명에서 수액 투여 후 패혈증 쇼크 의심 증상이 발생함에 따라 9월 4일 의심환자 신고 접수 후 즉각대응팀*을 파견하여 인천시와 함께 현장 역학조사를 실시 중이라고 밝혔다.

* 질병관리본부 과장급 1명, 역학조사관 3명으로 구성

즉각대응팀은 증상발생 환자의 의무기록을 확보·분석 중이며, 해당 의료기관 환경검체를 채취하여 질병관리본부와 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인천시 남동구 보건소는 현재 중환자실에 입원중인 환자 2명과 9월3일에서 9월5일 사이에 해당 의료기관 내원자를 대상으로 건강상태 모니터링 실시 중이며, 해당 의료기관은 현재 업무 중지된 상태이다

질병관리본부와 인천시는 입원환자 2명은 세균성 패혈증이 의심되는 상황으로 혈액배양검사에서 세라티아 마르세센스(Serratia marcescens)가 분리되었다고 밝히면서 감염원인 및 감염경로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하였다.

세라티아 마르세센스(Serratia marcescens)는 그람 음성균으로 세면대, 화장실 파이프, 샤워기, 시멘트 바닥 등 환경에서 존재할 수 있으며, 의료기관의 카테터 관련 감염, 요로 감염 등 병원 감염균으로 흔한 균이다.

질병관리본부와 인천시는 오늘(9월 5일) 오후 보건환경연구원, 남동구 보건소, 인천시 감염병관리지원단 등과 유관기관 회의를 개최하여, 향후 인천시를 중심으로 추가 역학조사와 환자 모니터링을 진행하기로 하고, 감염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관련 기관과 협조하여 정확한 감염 원인을 규명할 예정이다.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인천 남동구 소재 의원 패혈증 의심사례 발생 관련해 질병관리본부·인천시, 현장 역학조사 실시 중"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