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2018년 외국인환자 38만 명, 10년 간 누적 226만 명 달성

  • 등록일 : 2019-04-17[최종수정일 : 2019-04-17]
  • 조회수 : 8657
  • 담당자 : 김영지
  • 담당부서 : 해외의료총괄과

2018년 외국인환자 38만 명, 10년 간 누적 226만 명 달성

☞ 외국인환자 : 국내에 거주(외국인 등록 또는 국내 거소신고)하지 않는 외국인으로, 국민건강보험 가입자나 피부양자가 아닌 상태에서 진료 받은 환자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2018년 우리나라를 방문한 외국인환자 수가 2017년 32만 1574명 대비 17.8% 증가한 37만 8967명으로 집계되었다고 밝혔다.

이로써 2009년 외국인환자 유치가 허용된 이후 우리나라를 찾은 외국인환자는 누적 226만 명으로 10년 만에 200만 명을 넘어섰다.

< 연도별 외국인환자 수 > : 붙임 참조

2018년 외국인환자 유치 현황

’17년에 일시 감소*하였던 외국인환자 수가 ’16년 수준 이상으로 회복되어, ’09년 유치 허용 이래 최고 실적을 거두었다.

* (’16) 36만 4189명 → (’17) 32만 1574명 (△11.7%) → (’18) 37만 8967명 (17.8%)

(국적별) 2018년 한 해 동안 190개국의 외국인환자가 우리나라를 찾았고, 중국·미국·일본·러시아·몽골 순으로 많았다.

일본·동남아(태국·인도네시아)·우즈베키스탄 환자가 크게 증가하는 등 거의 대부분 국가가 늘었으나, 아랍에미리트(UAE)를 포함한 중동국가는 전년에 비해 4.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 주요 국적별 외국인환자 비율 > : 붙임 참조

(중국·일본) 중국인 환자는 전년 대비 18.5% 증가한 11만 8310명으로 여전히 가장 높은 비중(전체의 31.2%)을 차지하여 ’17년 사드 영향 이전(’16년, 12만 7648명) 수준을 회복하고 있다.

일본인 환자는 전년 2만 7283명 대비 56.0% 크게 증가한 4만 2563명이 방문하여, 전체 국가 중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동남아) 태국과 인도네시아의 환자 수가 전년에 비해 각각 46.6%(6,137명→8,998명), 37.1%(2,385명→3,270명) 급증하였으며, 현지의 한류 유행이 크게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중앙아시아) ’17년 대비 우즈베키스탄은 20.4%(3,253명→3,915명), 러시아는 9.4%(2만 4859명→ 2만 7185명)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들은 내과통합*과 검진센터를 주로 많이 찾았다.

* (내과통합) 신장내과, 혈액종양내과, 내분비대사내과, 류마티스내과, 순환기내과, 알레르기내과, 호흡기내과, 소화기내과 등 11개 내과진료과목 포함

(중동) ’18년에 우리나라를 찾은 중동지역의 전체 환자 수는 전년 7,238명에서 6,888명으로 다소 감소(△4.8%)하였으며, 그 중 아랍에미리트(UAE) 환자의 전년 대비 감소폭(△10.3%)이 크게 나타났다.

(진료과별) 내과통합 진료가 약 9만 명으로 전체의 19.4%를 차지하여 가장 많았으며, 성형외과(14.4%)·피부과(13.7%), 검진센터(8.9%), 산부인과(5.3%) 순으로 전년과 비슷한 경향을 보였다.

전년에 비해 피부과(47.0%), 성형외과(37.1%), 산부인과(21.5%), 일반외과(14.0%), 내과통합(11.8%), 한방통합(8.5%) 순으로 증가하였고, 치과(△6.2%)와 안과(△4.1%)는 다소 감소하였다.

(의료기관 종별) 의원을 찾은 외국인환자가 37.5%로 가장 많았으며, 종합병원(25.0%), 상급종합병원(21.3%), 병원(10.2%)이 뒤를 이었다.

병원·의원의 비중은 전년대비 7.2%p 증가(40.5%→47.7%)하였으나, 상급종합·종합병원의 비중은 전년대비 6.1%p 감소(52.4%→46.3%) 하였다.

(지역별) 서울이 전체 외국인환자의 64.8%인 약 24만 5000명을 유치하여 가장 많았고, 경기(12.2%), 인천·대구(각 4.7%), 부산(4.0%)이 뒤를 이었다.

전남, 광주, 충남, 울산, 제주, 강원 등 비수도권 지역에서도 활발한 유치활동의 결과가 전년 대비 큰 폭의 유치실적 증가로 나타났다.

외국인환자 유치 10년 간의 변화

’09년 외국인환자 유치가 허용 된 이후 10년 동안 유치규모 및 유치 국가 수 등에 있어 다음과 같은 변화가 있었다.

(유치 실적) ’09년 6만 명으로 시작된 외국인환자 수는 연평균 22.7%에 달하는 높은 성장세를 유지하며 ‘15년에 누적 환자 수 100만 명에 이르렀고, 그 후 3년 만인 ‘18년에는 200만 명을 돌파하였다.

(유치 국가) ’09년에 139개국으로 시작한 유치국가 수는 ’18년에는 37.0% 증가한 190개국으로 늘어났으며, 특히 한해 100명 이상의 환자를 유치한 국가 수는 ’09년 27개국에서 ’18년 69개국으로 155.6% 증가하였다.

’09년에는 전체 유치 실적 중 미국(23.2%)과 일본(21.6%)의 비중이 절반가량을 차지했으나, ’18년에는 각각 11.9%와 11.2%로 낮아졌다.

반면에, 중국환자의 비중은 ’09년 7.8%에서 ’18년에는 31.2%로 1순위 국가로 부상하였다.

이외에, 러시아·몽골·카자흐스탄·우즈베키스탄 등 북방국가와 베트남·태국 등 동남아 국가의 비중이 높아졌다.

< 주요 국가 및 권역별 외국인환자 비중 변화 추이 > : 붙임 참조

(비수도권 비중 증가) 서울·인천·경기를 제외한 비수도권의 비중은 ’09년에는 12.2%에 머물렀으나, 이들 지역의 유치활동이 점차 활발해짐에 따라 ’18년에는 18.3%로 6.1%p 높아졌다.

* 5개 광역시·도(서울·부산·대구·인천·경기) 비중 : (’09) 96.5% → (’18) 90.4%

외국인환자 유치 주요 정책·제도 추진성과

보건복지부는 그동안 외국인환자 유치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하여 유치기관에 대한 질 관리와 시장안정화를 위한 제도적 지원을 통해 외국인환자 유치를 견인해 왔다.

(제도·정책) 유치기관 등록·의료사고배상책임보험 가입 의무화 등 관련 법령·제도 마련을 통해 외국인환자의 권익과 안전을 강화하고, 한국 의료기관을 믿고 찾을 수 있도록 유치 기관 관리를 강화하였다.

  • 외국인환자 유치기관 등록제 도입, 국제보건의료 전문인력 양성 교육실시(2009)
  • 외국인환자 유치 불법브로커 신고센터 개소(2014)
  • 유치기관 등록갱신제(3년) 도입, 의료사고배상책임보험 가입 의무화, 불법브로커 신고포상제 도입(2016)
    *「의료 해외진출 및 외국인환자 유치 지원에 관한 법률」제정·시행(2016)
  • 유치의료기관 평가·지정제도(KAHF) 시행, 유치 수수료율 상한 고시 제정(2017)

(한국의료 홍보 및 편의제공) 한국의료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한국을 찾는 외국인환자가 편안하게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였다.

  • 매년 ‘메디컬코리아 컨퍼런스’ 개최(2010~)
  • ‘메디컬코리아 지원센터’ 개소(서울 명동, 2016)
  • 외국인 미용·성형 부가가치세 환급제 시행(2016)
  • 몽골 내 사후관리센터 개소 및 중국 현지 협력거점센터 설치(2018)
  • 인천 국제공항 내 ‘메디컬코리아 의료관광 안내센터’ 개소(2018)

(외국의료인 연수) 한국의료의 우수성을 입증하는 한국 내 외국의료인 연수를 통해 외국인환자 유치를 위한 안정적 채널을 확보하였다.

  • 해외의료인 초청연수(Medical Korea Academy) 실시(2007)
  • 몽골 의사 연수(한-몽 서울프로젝트) 실시(2012)
  • 러시아 의사 연수(한-러 보건의료협력 연수) 실시(2013)
  • 사우디 의사(2014) 및 치과의사(2015) 유료 연수 실시
  • 한국식 병원경영과정 연수프로그램 실시(카타르, 2018)

보건복지부 김혜선 해외의료사업지원관은 “기존 유치 국가와의 안정적 채널을 유지하면서, 신남방·신북방 국가에 대한 보건의료 협력 강화를 통해 동남아시아와 중앙아시아 국가 등을 대상으로 외국인환자 유치시장의 폭을 더욱 넓혀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외국인환자 유치활동과 연계하여 의료서비스·제약·의료기기 등의 의료 해외진출 시장도 함께 개척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붙임>

  1. 연도별 외국인환자 유치 실적 현황
  2. 외국인환자 유치 사업 주요 추진경과
  3. 그림으로 보는 외국인환자 유치 현황 (2018)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2018년 외국인환자 38만 명, 10년 간 누적 226만 명 달성"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