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자살, 사회적 타살인가?” 2019 자살예방 인문포럼 개최 (12.6)

  • 등록일 : 2019-12-06[최종수정일 : 2019-12-06]
  • 조회수 : 1978
  • 담당자 : 윤민수
  • 담당부서 : 자살예방정책과

“자살, 사회적 타살인가?” 2019 자살예방 인문포럼 개최 (12.6)
- 인문, 사회학자의 시선을 통해 본 자살문제와 해결 방법 논의 -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중앙자살예방센터(센터장 백종우)는 12월 6일(금)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공공그라운드에서 ‘2019 자살예방 인문공개토론회(포럼)’를 개최하였다.

‘자살예방 인문포럼’은 자살예방 국가 행동계획(’18.1)에 따라 사회적 관점에서 자살문제를 검토하고, 자살 관련 인문학 연구를 확대하여 그 결과를 정책에 반영하기 위하여 지난해부터 시작된 행사이다.

이번 ‘2019 자살예방 인문포럼’에서는 ‘자살, 사회적 타살인가?’라는 주제로 발표와 토론을 진행하였으며, 좌장은 김왕배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교수가 맡았다.

발표는 ‘보이는 심연, 못 고치는 구조: 자살예방법 시행 이후의 상황에 대한 한 고찰’(천정환 성균관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 ‘자살과 폭력에 대한 성찰: 사회학적 심리부검의 가능성’(김명희 경상대 사회학과 교수)을 주제로 진행되었다.

토론은 자살예방에 관심 있는 일반 국민과 실무자들이 자유롭게 참여하며 열띤 분위기 속에서 이루어졌다.

보건복지부 나성웅 건강정책국장은 개회사에서 “자살은 더 이상 개인의 문제가 아니며, 우리 사회가 힘을 모으면 막을 수 있는 문제이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사회적 관점에서 자살문제에 접근하는 이번 포럼을 통해 자살문제 해결을 위한 새로운 시사점을 얻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중앙자살예방센터 백종우 센터장은 “자살은 비단 관련 전문가뿐만 아니라 국민 모두가 함께 해결해야 하는 중요하고 시급한 문제이므로 인문사회학적 고찰을 통해 보다 넓은 시각에서 사회적 담론을 형성해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보건복지부와 중앙자살예방센터는 자살예방 정책 수립 및 근거에 기반한 다양한 자살예방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운영하고 있다.

최근에는 영상콘텐츠 자살 장면 지침(가이드라인) 발표, 자살예방 공익광고 송출 등 생명존중 문화 확산을 위해서도 힘쓰고 있다.

<붙임>

  1. 2019 자살예방 인문포럼 개요
  2. 2019 자살예방 인문포럼 발표자 소개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자살, 사회적 타살인가?” 2019 자살예방 인문포럼 개최 (12.6)"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