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점자보기

어린이집 99% 안심등하원 자동알리미 설치, 약 3만 명 연장반 전담교사 배치

  • 등록일 : 2020-06-09[최종수정일 : 2020-06-09]
  • 조회수 : 7212
  • 담당자 : 오성일
  • 담당부서 : 보육기반과

어린이집 99% 안심등하원 자동알리미 설치, 약 3만 명 연장반 전담교사 배치
- 3월부터 시작한 보육지원체계 개편으로 5월 말 기준 어린이집당 평균 1.2개 연장 보육반 구성, 전담교사 2만 9187명 채용 -

아이가 서울 동작구 △△어린이집에 다니는 워킹맘 A씨는「김○○ 아동이 오전 9시 20분 어린이집에 등원하였습니다.」라는 문자메시지를 받았다. 코로나19 상황이지만 아이를 달리 맡길 곳이 없어 긴급보육으로 어린이집에 계속 등원시켜 왔는데, ‘아이가 잘 등원했구나.’ 하는 안심에 미소가 지어진다. 특히 올해부터는 연장보육 전담선생님이 늦게까지 남아있는 아이들을 별도로 돌보아 주셔서 퇴근 후 아이를 데리러 가는 마음이 훨씬 가벼워졌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5월 말 기준으로 전국 어린이집(3만5671개소)의 98.9%인 3만5287개소에 안심등하원 알리미(자동전자출결시스템) 설치를 완료하였고, 전체 등원 아동 90만 4766명의 99.7%인 90만 2339명이 이용 중이라고 밝혔다.

안심등하원 알리미는 어린이집 입구에 설치된 리더기가 아동이 소지한 꼬리표(태그)를 읽어 아동의 등원과 하원시간을 자동으로 확인하여 보호자에게 전송하는 시스템으로, 올해 예산 92억5000만 원을 투자하여 3월부터 전국 어린이집에 설치하였다.

지난 3월 보육지원체계 개편으로 어린이집 보육시간은 기본보육(~오후 4시)과 연장보육(오후 4시~7시 30분)으로 구분되어 운영 중이다.

이에 따라 어린이집은 장시간 보육이 필요한 아동을 대상으로 내실 있는 보육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연장보육반을 운영하고 있다.

- 등원 아동의 보호자가 눈치 보지 않고 연장보육을 이용할 수 있고, 어린이집 또한 장시간 운영에 따른 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정부는 어린이집에 연장보육료를 지원*하고 있다.

* (연장보육료) 17시 이후 보육에 대해 시간당 0세반 3,000원, 영아반 2,000원, 유아반 1,000원의 연장보육료를 아동이 보육 받은 시간만큼 어린이집에 지원

* 효율적이고 투명한 보육료 지원을 위하여 안심등하원 알리미로 파악된 보육 시간과 보육료 지원이 연계됨

어린이집 휴원으로 긴급보육 기간이었던 5월 기준으로 어린이집 재원 아동의 41.9%(49만 8958명)가 1회 이상 연장보육을 이용하여 장시간 돌봄 수요를 충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연장보육반에 편성되어 상시적으로 연장보육을 이용하는 아동은 18.2%(21만 6629명)로 오후 5시 이후 월 평균 이용시간은 15.5시간이었다.

반 편성되지는 않았으나 긴급·일시적인 사유로 간헐적으로 연장보육을 이용한 아동은 23.7%(28만 2329명)로 월 평균 7.1시간을 이용하였다.

전국 어린이집 중 연장보육반을 운영하는 어린이집은 68.5%로 어린이집 유형별로 보면 국공립 78.2%, 직장 70.9%, 민간 66.4%, 가정 68.2%로 나타났다.

연장보육반을 운영하는 어린이집
어린이집 유형 전체 어린이집 수 연장반 운영 어린이집 연장반 운영 비율
합계 35,671 24,423 68.5%
국공립 4,598 3,595 78.2%
사회복지법인 1,325 799 60.3%
법인단체등 677 404 59.7%
민간 11,872 7,883 66.4%
가정 15,867 10,814 68.2%
협동 150 90 60.0%
직장 1,182 838 70.9%

오후 4시 이후에 남아있는 아동을 위한 연장보육반은 어린이집당 평균 1.2개, 전국 총 4만2956개(전체 18만 개 반의 23.8%)가 구성되었고, 이 중 67.9%인 2만9187개 연장반에 전담교사*가 배치되었다.

* 연장보육 전담교사: 4시 이후 늦게까지 남아있는 아동을 전담 보육하기 위해 정부가 인건비를 지원하여 채용된 보육교사로 오후 3시~7시 30분 근무

- 연장보육 전담교사를 채용한 어린이집은 낮 담임교사의 업무 부담이 줄어들어 대체로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전체 연장보육 전담교사 2만 9187명 중 보조교사 겸임 등을 제외하고 신규 채용된 연장보육 전담교사는 1만 7773명이다.

- 이 중 어린이집에 계속 근무했던 교사는 9,068명(51.0%), 최근 2년 내 휴직 후 재취업자는 4,085명(23.0%), 신규 유입 사례(장기 미 종사자, 신규 자격자)는 4,620명(26.0%)이다.

- 또한 1만 7674명(99.4%)가 여성, 40~50대가 1만 3025명(73%)으로 중년 여성의 일자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다만 연장보육 전담교사 채용은 지역별로 차이가 있어 연장반 중 전담교사가 맡고 있는 비율은 대도시는 70.5%, 중소도시는 68.3%, 농어촌은 62.9%이다.

< 지역 특성별 연장반 구성 및 연장보육전담교사 채용 현황 >

지역 특성별 연장반 구성 및 연장보육전담교사 채용 현황
구분 연장반 연장보육 전담교사(명) 담임교사 겸임
합계 42,956  (100%)  29,187 (67.9%) 13,769 (32.1%)
대도시 15,140  (100%) 10,678 (70.5%) 4,462 (29.5%)
중소도시 18,727  (100%) 12,793 (68.3%) 5,934 (31.7%)
농어촌 9,089  (100%) 5,716 (62.9%) 3,373 (37.1%)

연장보육반 운영 어린이집 현황과 연장보육 전담교사 채용 현황은 “아이사랑포털(http://info.childcare.go.kr)-통합정보공시-연장보육반 운영 어린이집 찾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어린이집에 보내는 부모님들의 최고 관심사는 아이의 건강과 안전이다. 이를 감안해 올해 3월부터 오후 4시 이후 연장보육 전담교사를 추가로 배치하여 아이들을 더 세심히 돌볼 수 있는 보육환경을 만들고, 안심등하원 알리미 서비스를 통해 아이의 등·하원을 부모가 바로 파악할 수 있도록 하였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이를 통해 아이는 보다 안전하고, 부모는 안심하고, 교사는 행복한 어린이집을 만들고 보육의 질을 높여나가겠다.”라고 밝혔다.

< 붙임 > 보육지원체계 개편 주요 내용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어린이집 99% 안심등하원 자동알리미 설치, 약 3만 명 연장반 전담교사 배치"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