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2021년 보건복지부 예산안 90조1536억 원 편성

  • 등록일 : 2020-09-01[최종수정일 : 2020-09-01]
  • 조회수 : 9567
  • 담당자 : 유동욱
  • 담당부서 : 재정운용담당관

2021년 보건복지부 예산안 90조1536억 원 편성
- 전년 대비 9.2% 증가, 정부 총지출 중 16.2% -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보건위기 대응 역량 강화 및 공공의료 확충 △포용국가 기반 내실화, △미래 보건복지 대응을 기본 방향으로 2021년 예산(안)을 2020년 대비 9.2% 증가한 90조1536억 원 편성하였다고 밝혔다.

< 주 요 내 용 >

  1. 보건위기 대응 역량 강화
    • 검역, 진단·검사, 역학조사 등 감염병 전주기 관리 강화
    • 국립중앙의료원, 국립정신병원,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 호흡기전담클리닉 등을 통한 치료 역량 확충
    • 코로나19 관련 치료제·백신 개발과 방역물품 성능 개선 등을 위한 연구개발(R&D)

      * 치료제·백신 개발 지원 예산 : (’20년 3회 추경) 940억 원, (’21년안) 1,314억 원

  2. 공공의료 확충
    • 건강보험 정부지원 늘리고, 지역 필수의료 제공 등을 위한 지방의료원, 책임의료기관 지원 확대

      * 책임의료기관수(권역/지역) : (’20) 12/29개소(추경 포함) → (’21안) 15/35개소

    • 증가하는 정신건강 분야 정책 수요 대응 위해, ’20년 대비 정신건강 인프라,지역 자살예방 예산 27% 증액

      * 정신건강·자살예방 관련 예산 : (’20년) 1,029 → (’21안) 1,311억 원(+282억 원, 27.4%)

  3. 포용국가 기반 내실화
    • 취약계층 복지 사각지대 완화와 한국판 뉴딜 일환으로 생계급여 부양의무자(노인·한부모) 기준 폐지
    • 노인·장애인 돌봄과 소득지원 위해 노인장기요양보험 정부지원 비율 20%로 상향, 노인맞춤돌봄(45→50만 명), 장애인활동지원(9.1→9.9만 명), 기초·장애인연금 확충
    • 청년저축계좌 대상자 확대(5→13.4천 명)하고 보호종료아동 대상 자립수당 최대 3년간 지급(월 30만 원)하여 청년층 자활 등 지원
  4. 미래 보건복지 대응
    • 감염병, 재생의료 등 보건의료 분야 연구개발(R&D) 투자 강화하고,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 등 한국판 뉴딜 추진

      * 보건의료 분야 주요 연구개발(R&D) 예산 : (’20) 5,278억 원 → (’21) 7,912억 원 (49.9% 증가)

    • 국공립 어린이집(600개소)·다함께 돌봄센터(450개소) 확충, 보육교사 처우개선을 위해 보조·연장보육교사 6천명 확대 배치(5.2→5.8만 명)
    • 돌봄로봇, 보조기기 개발, 독립생활 위한 스마트홈 시범사업 추진하고 치매전문 병동 등 치매 인프라 지속 확충

2021년 보건복지부 예산(안) 규모 및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2021년 보건복지부 예산 및 기금운용계획(안) 규모

< 예산(안) 규모 >

2020년 9월 1일(화)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확정된 2021년 정부 총지출은 전년 대비 8.5% 증가한 555.8조 원이며, 보건복지부 총지출은 전년 대비 9.2% 증가한 90조1536억 원 (정부 전체 총지출의 16.2%)

보건복지부 총지출 증가규모(7.6조 원)는 정부 전체(43.5조 원)의 17.5%

< 2021년 정부 전체․보건복지부 총지출 규모(안) >

(단위 : 조원, %)

구  분 ’20 ’21 증감 %
 ○ 정부 전체 총지출(a) 512.3 555.8 43.5 8.5
 ○ 보건복지부 총지출(b) 82.5 90.2 7.6 9.2
  ▪보건복지부 비율(%) b/a 16.1 16.2 -

2021년 보건복지부 총지출은 ‘20년(82조5269억 원) 대비 9.2%(약 7조6267억 원) 증가

회계별로 예산은 ‘20년 대비 9.0%(4조6408억 원), 기금은 9.6%(2조9859억 원) 증가

사회복지 분야는 ‘20년 대비 9.4%(6조5699억 원), 보건분야는 8.2%(1조569억 원) 증가

* 질병관리본부 예산((’20년) 8,171억 원 → (’21년) 9,159억 원 (988억 원, +12.1%)) 포함

< 2021년 보건복지부 예산 및 기금운용계획(안) >

(단위 : 억원)

구 분 2020 2021 증 감
증감액 %
총 지 출(A+B) 825,269 901,536 76,267 9.2
◇ 예 산(A) 515,094 561,502 46,408 9.0
◇ 기 금(B) 310,175 340,034 29,859 9.6
◇ 사회복지(A) 695,618 761,317 65,699 9.4
  o 기초생활보장 122,338 132,186 9,848 8.0
  o 취약계층지원 33,837 37,677 3,840 11.3
  o 공적연금 274,111 303,411 29,300 10.7
  o 사회복지일반 85,094 85,136 42 0.0
  o 아동·보육 166,323 188,588 22,265 13.4
  o 노인 13,915 14,319 404 2.9
◇ 보 건(B) 129,650 140,219 10,569 8.2
  o 보건의료 27,694 32,231 4,537 16.4
  o 건강보험 101,956 107,988 6,032 5.9

2. 2021년 보건복지부 예산(안) 주요 내용

1. 보건 위기 대응 역량 강화

감염병 방역·치료 등 투자

  • 감염병표준실험실운영 : (’20) 58 → (’21안) 99억 원(41억 원, 70.6%)
  • 신종감염병 위기상황 종합관리 : (’20) 48 → (’21안) 66억 원(18억 원, 37.5%)
  • 국립중앙의료원 운영 : (’20) 320 → (’21안) 363억 원(43억 원, 13.4%)
  • 국립(정신)병원 격리병실 확충 : (’21안) 28억 원(순증)
  • 권역감염병전문병원 구축 : (’20) 39 → (’21안) 301억 원(262억 원, 671.8%)

감염병 관련 연구개발(R&D)

  • 국가 보건의료 연구인프라 구축(R&D) : (’20) 176 → (’21안) 352억 원(176억 원, 100%)
  • 감염병 관리기술 개발연구(R&D) : (’20) 205 → (’21안) 240억 원(35억 원, 17.1%)
  •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지원(R&D) : (’20추경) 450 → (’21안) 627억 원(177억 원, 39.3%)
  • 코로나19 백신 임상지원(R&D) : (’20추경) 490 → (’21안) 687억 원(197억 원, 40.2%)
  • 감염병 방역기술개발(R&D) : (’20추경) 85 → (’21안) 165억 원(80억 원, 94.1%)

감염병 방역·치료 등 투자

검역, 진단·검사, 역학조사

- (검역) 신속․정확한 검역을 위해 모바일앱 등을 활용한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전자검역심사대 구축 확대*

* (‘20) 인천공항(1터미널) 6개소 → (’21안) 인천공항(2터미널 +2개소), 김포공항(+1개소)

(진단·검사) 감염병 진단·분석 고도화 및 검사 질 관리 등 검사역량 강화* (25→52억 원), 원인불명 및 미래감염병 분석체계 인프라 구축

* 광역지자체 보건환경연구원 등 검사 질 관리 및 교육, 코로나19 등 감염병 병원체 유전자 특성 분석 예산 신규 반영

- (역학조사) 정보기술(IT) 활용 감염병 위기관리 시스템* 고도화(7→20억 원) 및 역학조사관 인력 확대** 및 교육 강화

* 역학조사 현장지원, 전자출입명부 관리시스템 등

** (역학조사관 정원) 중앙 43→130명, 인구 10만 명 이상 시·군·구 0→134명

(감염관리) 감염병 발생 조기 인지 및 확산 차단을 위한 병원기반 호흡기감염병 감시체계 운영* 및 의료 관련 감염관리**

* 병원기반 호흡기감염병 감시체계 운영 : 13→42개소

** 표본감시기관 및 감염관리 : 상급종합 등 37→43개소, 종합·중소병원 224→420개소

(국립중앙의료원) 공공의료 기능 강화를 위해 공공의료 지원센터 등 운영 역량 확충, 중환자실 간호사 등 전문인력 확보를 통한 감염병 대응역량 강화*

* 공공의료 지원센터 운영 예산 : 17.5억 → 29.3억, 중환자실 간호 인력 : 52명 → 67명

(국립병원 등) △정신의료기관 내 감염병 확산 시 효과적인 대응을 위한 국립정신병원(공주, 나주, 부곡, 춘천) 내 격리병실 확충 (병원별 5병상, 총 20병상)

- △권역 별(영남·중부·호남권) 감염병 전문병원 구축 지속 추진

(호흡기전담클리닉) 증상으로는 코로나19와 구분 어려운 호흡기·발열 환자를 안전하게 진료하는 호흡기전담클리닉 설치 확대(500→1,000개소)

* 동선분리, 환기(음압설비), 개인보호구 등 시설·장비 구비

감염병 관련 연구·개발(R&D)

(치료제·백신 등)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지원, 방역물품 고도화

※ (치료제·백신, 1,314억 원) 치료제(627억 원), 백신(687억 원)

(방역물품·기기, 165억 원) 방역장비 진단기기 고도화, 방역현장 기술개발 등

(감염병 연구) 코로나19 등 신종감염병 대응 연구 인프라 확충

- 코로나-19 확진자 임상정보 데이터 분석 통한 중증도 예후 예측 및 치료제 개발 등 기반구축(52억 원) 지속 추진

- 항바이러스제 약물평가 실험실 운영(신규 58억 원), 공공백신개발․지원센터 운영 확대(50→136억 원), 국립감염병연구소 신설에 따른 시설・시험용 인프라 구축(신규 33억 원) 등

2. 공공의료 확충

  • 지역거점병원 공공성 강화 : (’20) 1,264 → (’21안) 1,337억 원(73억 원, 5.8%)
  • 건강보험 정부지원 : (’20) 89,627 → (’21안) 95,000억 원(5,373억 원, 6.0%)
  • 정신건강증진사업 : (’20) 685 → (’21안) 909억 원(224억 원, 32.7%)
  •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문화조성 : (’20) 291 → (’21안) 349억 원(58억 원, 19.9%)
  • 주민건강센터 확충 : (’20) 135 → (’21안) 269억 원(134억 원, 99.3%)
  • 사전예방 건강관리 (한국판 뉴딜)
    • ICT 기반 건강관리시범사업 : (’20) 15 → (’21안) 39억 원(24억 원, 160%)
    • 보건소 모바일 헬스케어 : (’20) 34 → (’21안) 66억 원(32억 원, 94.1%)

지역 공공의료 인프라, 건강보험 정부지원 확대

(지역거점병원 공공성 강화) △지방의료원 감염병 대응 역량 등 확충, △지역 내 필수의료 제공·연계 강화를 위한 권역책임의료기관(12→15개소), 지역책임의료기관(15(추경 포함 시 29)→35개소) 확대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를 통한 의료안전망 확충 지원 등을 위해 정부지원 규모 증액(’20년 8조 9,627억 원 → ’21년안 9조 5,000억 원)

정신건강 분야 투자 확대, 사전예방 건강관리

(정신건강증진) 정신건강복지센터 전문 인력 100명 증원(’20년 1,370명 → ’21년안 1,470명), 통합정신건강증진사업* 5개 광역시·도 확대(7→ 12개소)

* 광역지자체 단위 지역 여건을 고려하여 정신건강정책을 수립하고 정신질환 조기 발견-치료, 자살 예방 등 서비스 통합 제공

(자살예방) 자살예방센터* 전문 인력 107명 증원(‘20년 207명 → ’21년안 314명)

* 자살시도자 및 의도자, 자살자 유족 등 고위험군에 대한 위기 개입 지원(260개소 운영 중)

(주민건강센터) 지역밀착형 건강증진 활동의 거점 기능을 수행하는 주민건강센터* 확충(110→159개소)

* 건강생활지원센터 및 건강증진형 보건지소 포함, 지역사회 보건의료 자원 연계․협력, 주민참여를 통한 지역밀착형 건강증진 지원

사전예방 건강관리(한국판 뉴딜)

- (건강관리시범사업) ICT 기기(블루투스 혈압계, 혈당계 등) 통한 건강관리 사업 대상 보건소 50개소 확대(30→80개소)

- (보건소 모바일 헬스케어) 만성질환 고위험군 대상 모바일 앱을 통한 맞춤형 건강관리 지원 사업 20개소(140→160개소) 및 전담인력 확대

3. 포용국가 기반 내실화

취약계층 지원

  • 생계급여 : (’20) 43,379 → (’21안) 46,079억 원(2,700억 원, 6.2%)
  • 의료급여 : (’20) 70,038 → (’21안) 76,805억 원(6,767억 원, 9.7%)

노인·장애인 돌봄 및 소득 보장 강화

  • 노인장기요양보험 국고지원 : (’20) 14,185 → (’21안) 17,107억 원(2,922억 원, 20.5%)
  • 노인맞춤돌봄서비스 : (’20) 3,728 → (’21안) 4,183억 원(455억 원, 12.2%)
  • 장애인활동지원 : (’20) 13,057 → (’21안) 14,991억 원(1,934억 원, 14.8%)
  • 발달장애인지원 : (’20) 916 → (’21안) 1,512억 원(596억 원, 65.1%)
  • 기초연금 : (’20) 131,765 → (’21안) 149,634억 원(17,869억 원, 13.6%)
  • 장애인연금 : (’20) 7,862 → (’21안) 8,291억 원(429억 원, 5.5%)

취약계층 복지 사각지대 완화 등

(생계급여) 노인·한부모 대상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4인 가구 기준 중위소득 2.68% 인상**(474만9174원 →487만6290원)

* 고소득․고재산(연소득 1억 또는 재산 9억 초과)을 가진 부양의무자는 기준 지속 적용

** 가구균등화지수 변경에 따라 가구원수별 증가율 상이(1인 가구 4.02%, 2인 가구 3.21% 등)

(의료급여) 수급자 1인당 급여비 인상(6조 5,038→7조 2,305억 원, 11.2%), 건강보험과 연계한 비급여 급여화 등 의료보장성 강화

노인·장애인 돌봄 및 소득 보장 강화

<돌봄 지원>

(노인장기요양보험 국고지원) 보험재정의 안정적 운영 등을 위해 국고지원율 ’20년 19%에서 ’21년 20%로 상향

(노인일자리·돌봄) 공익활동형·사회서비스형 등 일자리 확대(74→80만 개), 개인별 돌봄필요에 따른 노인맞춤돌봄서비스* 확충(45→50만 명)

* 안전확인, 교육(영양·건강), 일상생활(병원 동행, 장보기), 사회참여 지원 등

(장애인활동지원) 대상자 확대(9.1→9.9만 명), 단가 인상(13,500→14,020원), 중증장애인 지원 위한 가산급여 대상자 확대 및 단가 인상

(발달장애인지원) 주간활동(4→9천 명), 방과후활동 대상자(7→10천 명) 확대 통한 발달장애인 당사자 및 가족 지원

<소득 지원>

(기초연금) 기준연금액 30만 원 적용대상을 소득하위 40%(‘20년)에서 소득하위 70%까지 확대

(장애인연금) 차상위초과~소득하위 70%까지 기초급여액 30만 원으로 인상

청년층·보호종료아동 자립지원

  • 청년저축계좌 : (’20) 73 → (’21안) 279억 원(206억 원, 282%)
  • 보호종료아동 자립수당 : (’20) 218 → (’21안) 222억 원(4억 원, 1.8%)

지역기반 돌봄 확대

  • 사회서비스원 설립 및 운영 : (’20) 120 → (’21안) 147억 원(27억 원, 22.5%)
  • 복지전달체계 시범사업 : (’20) 27 → (’21안) 52억 원(25억 원, 92.5%)
  • 사회보장정보시스템 : (’20) 933 → (’21안) 790억 원(△143억 원, △15.3%)

청년층·보호종료아동 자립 지원 등

(탈수급 지원) 주거·교육급여·차상위 청년(만 15~39세) 자산형성을 지원하는 청년저축계좌 확대(5→13.4천 명)

* 본인 저축액 10만 원 당 30만 원 매칭하여 3년간 1,440만 원 자산 형성 가능

(보호종료아동 자립수당) 아동복지시설, 가정위탁 보호종료아동 대상 자립수당 지급(7,820명→ 8,035명, 최대 3년)

* 보호종료아동 대상 매월 30만 원 자립수당 지원

(자활사업) 일을 통한 자립을 지원하는 자활 일자리 5만 8천개 운영 및 자활급여 단가 인상

지역기반 돌봄 기반 확충

(지역사회 통합돌봄) 16개 시군구 대상 선도사업 계속 추진하고, 이 중 8개 시군구에서 복합적 욕구에 대응한 융합형 모델* 시행

* 하나의 지자체에서 노인, 장애인, 정신질환자 통합돌봄 동시 제공

(사회서비스원) 국공립시설 수탁 운영, 재가서비스 제공 등을 통해 사회서비스 공공성 제고하는 사회서비스원 3개 신설(’20년 11개소→’21년안 14개소)

(복지 전달체계) 지자체 복지기획, 관리 기능 강화하고, 보건복지서비스가 지역주민에 유기적으로 제공될 수 있도록 ’20년도에 이어 전달체계 시범사업 계속 시행

* (’20년) 10개 시군구(6개월, 27억 원) → (’21안) 10개 시군구(12개월, 52억 원)

(복지 정보시스템) 차세대 사회보장정보시스템*을 통해 복지사각지대 발굴,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 및 지자체 사회보장업무 효율화

* △필요한 복지서비스를 찾아서 알려주는 ‘(가칭)복지멤버십’ 도입 △민간과 공공의 복지자원 공유 서비스 통합제공 (’21.9월부터 단계적 개통, ’22년까지 총 구축비 1,907억 원)

4. 미래 보건복지 대응

K-바이오헬스 육성

  • 첨단재생의료 임상연구 : (’21안) 100억 원(순증)
  • 범부처 재생의료 기술개발사업(R&D) : ('21안) 64억 원(순증)
  • 재생의료 안전관리체계 구축 : (’20) 12 → (’21안) 14억 원(2억 원, 16.6%)
  •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 : (’20) 302 → (’21안) 602억 원(300억 원, 99.3%)
  • 의료기기산업 경쟁력강화 : (’20) 91 → (’21안) 184억 원(93억 원, 102.2%)
  • 국가신약개발사업(R&D) : (’21안) 151억 원(순증)
  • 제약산업 육성지원 : (’20) 153 → (’21안) 164억 원(11억 원, 7.2%)

감염병, 재생의료, 데이터(DATA), 신약 등 분야 연구개발(R&D) 및 재정 투자 확대

※ 보건의료 분야 주요 연구개발(R&D) 예산

· ('19년) 5,278 → ('21년 안) 7,912억 원 (+2,634억 원, 49.9% 증가)

(재생의료) △줄기세포분화기술 등 기초연구부터 첨단바이오의약품 개발까지 전주기 R&D, △첨단재생바이오법 시행(’20.8월)에 따른 첨단재생의료 활용 희귀·난치질환 임상연구 제도 운영

* 재생의료 R&D 예산

첨단재생의료 임상연구 : (’21안) 100억 원

범부처 재생의료 연구개발사업(기초연구부터 치료제 개발까지 전주기 연구개발 지원) : (’21안) 64억 원 (’21∼’30년 총사업비 5,955억 원)

(데이터 플랫폼) 바이오헬스 기술혁신을 위한 공공기관 데이터, 유전체·의료 임상정보 등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 보건의료 5대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관련 예산 >

  • 보건의료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 (’20) 27 → (’21안) 35억 원
  •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R&D) : (’20) 43 → (’21안) 73억 원
  • 의료데이터 중심병원 지원사업 : (’20) 93 → (’21안) 94억 원
  • 인공지능 신약개발 플랫폼 구축(R&D) : (’20) 28 → (’21안) 30억 원
  • 피부-유전체 분석센터 구축 : (’21안) 25억 원(신규)

(의료기기) △범부처 전주기(R&D→임상‧인허가‧제품화) 의료기기 연구개발(602억 원), △국산 사용 활성화 위한 병원 의료진 임상평가 및 교육‧훈련(53억 원)*

* 국산의료기기 신제품 사용자 평가지원(37억 원), 국산의료기기 교육훈련센터(16억 원)

(혁신신약) 국산 신약개발 지원 위한 R&D 추진

* 전주기(후보물질 발굴~사업화) 국가 신약개발(151억 원) 국가항암신약개발(33억 원) 등

(바이오 전문인력) 바이오 공정, AI 활용 신약개발, 임상시험 분야전문인력 양성 추진(68억 원)

* 한국형 NIBRT 컨설팅·강사진 양성교육 등(30억 원), 바이오의약품 전문인력 양성(21억 원), AI 활용 신약개발 교육·홍보(10억 원), 임상시험 전주기 인력양성(7억 원)

보육 환경 조성

  • 보육교직원 인건비 및 운영지원 : (’20) 14,242 → (’21안) 16,055억 원(1,813억 원, 12.7%)
  • 어린이집 확충 : (’20) 748 → (’21안) 609억 원(△139억 원, △18.6%)
  • 다함께돌봄센터 : (’20) 262 → (’21안) 395억 원(133억 원, 50.7%)
  • 지역아동센터 : (’20) 1,830 → (’21안) 1,874억 원(44억 원, 2.4%)

(보육교직원 인건비) 보육교사 처우개선을 위해 보조‧연장보육교사 6천 명 확대 배치(5.2만 명 →5.8만 명)

(어린이집 확충) 한국판 뉴딜 일환 친환경·에너지 고효율화 신축 지원 등 국공립어린이집(신축, 리모델링 등) 확충(550→600개소)

(지역돌봄체계 강화) △다함께돌봄센터 450개소 추가 설치(500→950개소), △지역아동센터 운영(4,169개소)

고령화 대응 기반 구축

  • 고령친화산업육성 : (’20) 17 → (’21안) 23억 원(6억원, 35%)
  • 노인천만시대 대비 고령친화서비스 연구개발(R&D) : (’21안) 40억 원(순증)
  • IoT·AI 돌봄 시범사업
    • 양로시설 운영지원 : (’20) 12 → (’21안) 4억 원(△8억 원, △66.7%)
    • 장애인거주시설 운영지원 : (’20) 11 → (’21안) 23억 원(12억 원, 109.1%)
  • 치매관리체계구축 : (’20) 2,068 → (’21안) 2,042억 원(△26억 원, △1.3%)
    • 공립요양병원기능보강(치매전문병동) : (’20) 60 → (’21안) 65개소
  • 치매극복연구개발(R&D) : (’20) 30억원 → (’21안) 87억 원(57억 원, 195%)

(고령친화산업 육성) △혁신형 고령친화기업 집중육성(23억 원), △고령자 자립생활 지원기술 개발을 위한 고령친화서비스 R&D*(40억 원, 신규)

* 응급안전안심서비스 연계형 고령자 자립생활 지원 기술개발(21억원), 고령친화제품 및 서비스 개선을 위한 실생활기반 리빙랩 구축 및 운영(9억원) 등

(디지털 돌봄) 노인・장애인 거주시설 돌봄을 위한 사물인터넷(IoT) 기기 보급(200개소, 27억 원)

* (’20년) 100개소 14억 원(추경) → (’21년) 200개소 27억 원

(치매) 치매전문병동 5개소 추가 확충(총 65개소, 47억) 및 치매질환 극복을 위한 예방‧치료 R&D

*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R&D) (’20) 30억 원 → (’21안) 87억 원

치매 원인규명, 조기예측·진단, 예방·치료기술 개발 지원

<붙임> 정책 대상별 주요 지원 내용 1부.

<별첨1> 2021년 예산안 주요사업 12선 1부.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2021년 보건복지부 예산안 90조1536억 원 편성"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