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사회복지법인 임원 결격사유 벌금형 분리선고 제도 마련

  • 등록일 : 2020-11-24[최종수정일 : 2020-11-25]
  • 조회수 : 655
  • 담당자 : 유운용
  • 담당부서 : 사회서비스자원과

사회복지법인 임원 결격사유 벌금형 분리선고 제도 마련
- 사회복지법인 임원 등의 결격사유가 되는 범죄와 경합범의 벌금형은 분리 선고하는 내용의 사회복지사업법 개정안 국무회의 의결(11.24) -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사회복지법인의 임원 등의 결격사유에 해당하는 벌금형의 분리선고와 관련한 「사회복지사업법」일부개정법률안이 11월 24일(화) 국무회의에서 의결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사회복지사업법상 임원 등의 결격사유 중 특정범죄로 인한 100만 원 이상의 벌금형과 관련하여 다른 범죄와의 경합범은 분리하여 선고하도록 하는 내용으로,

결격사유에 해당하는 아동 관련 범죄, 유기·학대 및 배임횡령, 보조금 부정 수급·유용 등 범죄와 타 범죄로 인한 경합범의 벌금형 처벌시 결격사유 해당 여부가 불명확했던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되었다.

* 예시) 결격사유 해당 범죄만으로 처벌된다면 100만 원 미만의 벌금형을 선고받을 수 있는 사람이 해당 범죄와 다른 죄의 경합범(競合犯)으로 처벌되어 100만 원 이상의 벌금형을 선고받게 되면 결격사유에 해당되는지 여부가 불명확

보건복지부 김우기 사회서비스자원과장은 “이번 개정안은 법제처를 중심으로 4개 부처가 협업하여 7개 법률에 분리선고 관련 규정을 신설한 것으로

국회 심의과정 지원 등 신속한 개정을 위하여 노력하고, 법안 통과 즉시 지방자치단체에 안내하여 현장의 혼란이 없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 별첨 > 「사회복지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사회복지법인 임원 결격사유 벌금형 분리선고 제도 마련"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