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지역 공공의료의 중심, 책임의료기관 발전 방안 논의

  • 등록일 : 2021-11-11[최종수정일 : 2021-11-12]
  • 조회수 : 2873
  • 담당자 : 이준석
  • 담당부서 : 공공의료과

지역 공공의료의 중심, 책임의료기관 발전 방안 논의
- 책임의료기관 발전을 위한 정책 토론회 개최 (11.11) -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와 국립중앙의료원(원장 정기현)은 11월 11일(목) 오후 2시부터 책임의료기관 관련 정책 토론회인 “2021 책임의료기관 커넥티드 케어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책임의료기관 전담 인력 등이 함께 참여해 제도의 발전 방안을 논의하고, 사업 성과와 경험을 나눌 수 있도록 마련하였다.

발제자 등은 현장에 모여 발표를 하되,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각 지역의 책임의료기관 관계자 등은 영상 회의를 통해 참여하였다.

* 국립중앙의료원 공공보건의료지원센터 유튜브 채널(https://youtu.be/6j-hvPwVkBU)

< 책임의료기관 제도 개요 >

◈ (추진 배경·현황) 지역별 필수의료 책임성 및 연계·협력 강화를 위해 17개 시도와 70개 지역에 단계적으로 책임의료기관 확대 중 (’20~)

- ’21년 현재 권역책임의료기관 15개소(국립대학병원 등), 지역책임의료기관 35개소(지방의료원 등) 지정·운영 중

◈ (역할·기능) 책임의료기관 내 공공의료본부를 중심으로 여러 정부 지정 센터, 보건의료기관과 협의체를 구성해 지역 필수의료 문제 해결을 위한 자원 연계·조정

- 구체적으로는 퇴원환자 연계, 응급환자 이송, 감염 안전 관리 등 협력 사업 수행

* 권역책임의료기관 개소당 5.3억, 지역책임의료기관 개소당 3.7억 원 사업비 지원 중

행사 1부에서는 “신종 감염병 위기 대응, 책임의료기관의 역할과 과제”를 주제로 전문가들이 정책 방향을 제언하였다.

강원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조희숙 교수는 지자체의 건강 책무성 강화 등을 강조하며 “지역 완결적 필수 보건 의료 서비스를 위한 커넥티드 케어 방안”을 발표하였다.

이어서 경북대학교병원 김종연 교수는 대구 지역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토대로 “권역 단위 신종 감염병 위기 대응 체계 구축과 책임의료기관의 역할”을 제시하였다.

2부에서는 각 책임의료기관의 공공의료본부장 등이 분야별 협력 사업* 성과와 사례를 소개하고 참석자들의 질문에 답하였다.

* 퇴원환자 지역사회 연계, 중증·응급 이송 전원 협력, 감염 및 환자 안전 관리 등

보건복지부 박향 공공보건정책관은 축사를 통해 “각 책임의료기관이 처한 상황이나 역량은 다르지만 지역 공공의료 발전이라는 목표는 같은 만큼, 오늘 이 자리가 현장의 어려움과 경험을 충분히 나눌 수 있는 교류와 배움의 장이 되길 바란다.”라고 전하였다.

국립중앙의료원 정기현 원장은 “단계적 일상 회복 이후 앞으로 책임의료기관이 나아갈 방향에 대한 건설적인 논의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 붙임 > 2021 책임의료기관 커넥티드 케어 심포지엄 홍보 자료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지역 공공의료의 중심, 책임의료기관 발전 방안 논의"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