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보다나은정부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메디컬 트윈(Medical Twin) 기술로 미래의료 앞당긴다”

  • 등록일 : 2021-11-25[최종수정일 : 2021-11-25]
  • 조회수 : 873
  • 담당자 : 이은주
  • 담당부서 : 보건의료데이터진흥과

“메디컬 트윈(Medical Twin) 기술로 미래의료 앞당긴다”
- 제5차 보건의료데이터 혁신 토론회(포럼) 개최(11.25.) -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와 한국보건의료정보원(원장 임근찬), 대한의료인공지능학회(학회장 최병욱)는 ’보건의료분야 메디컬 트윈(Medical Twin) 활용 현황 및 과제‘를 주제로 11월 25일(목) 오후 2시 ‘제5차 보건의료데이터 혁신 토론회(포럼)’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 컴퓨터에 현실 속 사물의 쌍둥이를 만들고 시뮬레이션함으로써 결과를 예측하여 최적화하는 기술인 디지털 트윈(Digital Twin)을 의료분야에 적용하여 활용하는 기술
** 유튜브 주소 : https://youtu.be/0ILl6OsB-9A

‘보건의료데이터 혁신 토론회’는 데이터 활용 현장 의견을 지속 청취하고 정책에 반영하기 위한 논의의 장으로서 지난 4월 출범하였으며,

- 그간 4차례 주제별 포럼*을 통해 각계 전문가들이 다양하고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한 바 있다.

* △보건의료데이터·인공지능 활용 혁신 중장기 전략(4.22), △디지털 헬스케어 활성화를 위한 데이터 정책 추진방향(6.22), △보건의료 데이터 소유권 및 권리보호 방향(8.10), △보건의료데이터 보호 및 활용을 위한 법적 과제(9.9)

최근 미래 혁신기술인 ‘디지털 트윈(Digital Twin)’을 의료분야에 접목하여 활용하는 ‘메디컬 트윈(Medical Twin)’ 기술개발 및 활용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으며,

선진국 중심으로 심장·환자 트윈(Twin) 등을 구축하여 임상 시뮬레이션·환자 관리·모의 수술 등에 활용하는 시범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일부 기업·병원·연구기관에서 개발 중이나, 해외대비 기술이 부족한 상황으로, 현장 의견수렴 및 논의를 통해 선제적 발전 전략 수립이 필요한 시점이다.

오늘 포럼은 ‘보건의료 분야 메디컬 트윈(Medical Twin)’ 활용 현황 및 과제’를 주제로 4개의 발표 및 패널토론을 진행한다.

첫 번째 발표로,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이기석 실장이 디지털 트윈 정의 및 시장 동향, 메디컬 트윈(Medical Twin) 적용 방안에 대해 발표한다.

- 현재 디지털 트윈(Digital Twin)을 헬스케어에 활용하는 사례는 많지 않지만, 코로나19 감염병 유행 이후 이를 활용하는 시장 규모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 이번 발표에서는 현실 세계의 디지털 트윈(Digital Twin)을 만들어 시뮬레이션을 기반으로 의료기관 내 진료· 진단 결과를 예측하는 임상결정지원시스템(CDSS) 등을 주요 활용방안으로 제시한다.

두 번째 발표로, 서울아산병원 김남국 교수가 메디컬 트윈(Medical Twin) 국내·외 활용사례를 소개하고, 디지털 트윈(Digital Twin)을 의료분야에 적용 시 제기되는 다양한 이슈를 제시한다.

- 이번 발표에서는 필립스, GE 등 메디컬트윈(Medical Twin)(심장, 신체 등) 해외 선도 사례를 소개하고, 아산병원에서 개발한 간암 환자 대상 방문병원·치료법에 따른 기대여명 예측시스템을 소개한다.

- 또한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구현 가능성 및 모델링·예측 정확성 등 관련된 다양한 이슈를 제시한다.

세 번째 발표로, 다쏘시스템코리아 이호상 대표가 분야별 메디컬 트윈(Medical Twin) 기술 활용 현황 및 기술개발 장애요인에 대해 발표한다.

- 이번 발표에서는 메디컬 트윈(Medical Twin) 기반 임상 시뮬레이션 및 상태 예후 예측, 신약후보물질 발굴을 통한 치료제 및 백신 개발, 임상시험 디자인 모델 개발 등 분야별 메디컬 트윈(Medical Twin) 활용사례를 소개한다.

- 또한 인체 환경의 표준 수치 모델 부재, 모델 신뢰성 확보 부담, 근거자료 마련 등 기술개발의 장애요인을 발표한다.


마지막으로, 세브란스병원 김광준 교수가 디지털 트윈(Digital Twin)의 임상 활용 기반 마련 및 사회적 기대효과 등 다양한 이슈를 제시한다.

- 김 교수는 향후 가상공간에서 의료서비스 제공 사례가 확대됨에 따라 메디컬 트윈(Medical Twin) 활용이 확대될 것이라고 예측하며, 의료서비스 접근성 및 효율성 확대, 정밀의료 실현 등 국민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발표한다.

- 또한, 성공적 사업모델 공유 및 기업 참여를 유도하는 선순환 구조 구축 필요성과 다양한 의료데이터의 실시간 결합 및 활용 촉진이슈에 대해 발표한다.

보건복지부는 오늘 포럼에서 나온 다양한 이슈와 논의를 통해 메디컬트윈(Medical Twin) 활용 활성화를 위한 전략 수립에 반영할 계획이다.

이형훈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전 세계적으로 메디컬 트윈(Medical Twin) 선도모델이 부재한 상황에서 선제적으로 전략을 수립하여 정책을 추진한다면 메디컬 트윈(Medical Twin) 글로벌 선도국가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 “오늘 포럼을 통해 메디컬 트윈(Medical Twin) 활용 기반을 마련하고, 국민 건강증진을 위한 의료서비스 혁신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라고 당부하였다.

임근찬 한국보건의료정보원장은 “메디컬 트윈(Medical Twin)이 앞으로 미래의료에 깊이 관여할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 "이번 포럼은 시대적 주제로 부상하는 메디컬 트윈(Medical Twin)을 선점하기 위한 과제는 무엇인지 점검하고, 산업계와 의료계가 지속적으로 협력하여 관련 분야 발전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참고> 제5차 보건의료데이터 혁신토론회(포럼) 행사 개요

<별첨> 1. (발표1) 디지털트윈 정의 및 시장동향2. (발표2) 메디컬트윈 국내·외 활용사례
3. (발표3) 메디컬트윈 기술현황 및 발전방향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메디컬 트윈(Medical Twin) 기술로 미래의료 앞당긴다”"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