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보다나은정부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보건복지부 제1차관, 한국자활복지개발원 현장 방문 (1.14)

  • 등록일 : 2022-01-14[최종수정일 : 2022-01-18]
  • 조회수 : 841
  • 담당자 : 김혜지
  • 담당부서 : 자립지원과

보건복지부 제1차관, 한국자활복지개발원 현장 방문 (1.14)
- 2022년 자활사업 추진상황 점검 및 종사자 격려를 위해 ‘한국자활복지개발원’ 현장 방문 -

양성일 보건복지부 1차관은 1월 14일(금) 오후 4시에 한국자활복지개발원*(서울 서대문구 소재)을 방문하여 2022년 자활사업 추진상황을 점검하였다.

*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의해 설립(‘19.7월)된 기타공공기관으로, 수급자와 차상위자의 자활촉진을 위해 자활사업을 개발하고 저소득층 자산형성 프로그램을 운영

이번 현장 방문은 2022년 자활근로를 시작하며 근로취약계층에 대한 내실 있는 사업 운영을 주문하고, 올해 7월 청년내일저축계좌 신규 모집을 앞두고 고생하는 종사자를 격려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보건복지부는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을 대상으로 근로를 통한 자립기회를 제공하는 자활근로 정원을 전년 대비 8,000명 증가시켜 6.6만 명에게 지원할 계획이다.

한국자활복지개발원은 수급자들이 자활근로를 통해 기술을 익힐 수 있도록 다회용기 식기세척사업, 공공기관 출장 세차 사업 등 새로운 일자리 아이템을 개발하고 있다.


또한 보건복지부는 차상위계층 기준을 초과하지만 연 소득이 2,400만 원 이하인 저소득 근로 청년에게 정부가 본인 저축액 대비 최대 3배까지 지원금을 지원하여 자산 마련을 돕는 청년내일저축계좌 대상자 모집을 7월에 시작할 예정이다.

양 차관은 약 10.4만 명의 신규 청년 가입자를 모집하고 자산 적립을 지원하는 한국자활복지개발원 사업 준비 현장을 둘러보며, 지원이 필요한 저소득 청년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창구를 마련하고 효율적 시스템을 갖출 것을 주문하였다.

양성일 보건복지부 제1차관은 “자활사업은 단순히 저소득층의 소득 보전 역할뿐만 아니라 사회 통합과 주체적 삶을 위한 디딤돌 역할을 수행한다는 의미가 있다.”라고 강조하였다.

또한, “보건복지부는 새해에도 자활사업에 참여하는 분들이 장기적인 자립 의지를 기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한국자활복지개발원을 비롯한 자활 현장에서도 적극적으로 동참해달라.”라고 당부하였다.


<참고> 1. 현장방문 개요
2. 자활사업 개요
3. 청년내일저축계좌 개요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보건복지부 제1차관, 한국자활복지개발원 현장 방문 (1.14)"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