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유엔아동권리위원회 위원장과 면담

  • 등록일 : 2022-11-25
  • 조회수 : 467
  • 담당자 : 신하늘
  • 담당부서 : 아동복지정책과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유엔아동권리위원회 위원장과 면담

- 유엔아동권리협약 이행상황 공유 및 아동권리 신장 방안 논의 -

 

□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는 11.25(금) 오전 11시 10분 서울시티타워(서울 중구 소재)에서 오타니 미키코(Otani Mikiko) 유엔아동권리위원회(UN CRC; UN Committee on the Rights of the Child)(이하 “위원회”) 위원장을 만나 한국의 유엔아동권리협약*(이하 “협약”) 이행상황을 공유하고, 한국의 아동권리 신장 방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 아동의 생존, 발달, 보호, 참여에 관한 기본적인 권리를 명시한 국제 인권협약으로, 196개국이 비준하여 아동 권리에 관한 가장 보편적인 인권협약 

 ○ 오타니 미키코 위원장은 한국법제연구원에서 주최한 국제학술대회* 등 참석차 한국을 방문하였으며, 한국의 아동권리 증진을 위한 정책 방향에 깊은 관심을 가져 이번 면담이 성사되었다.

      * 「가속화된 디지털 전환 : 글로벌 규범의 변화와 과제」, ’22.11.24.(목)

□ 조규홍 장관은 면담에서 한국이 지난 1991년 유엔아동권리협약 비준 이후 아동의 권리증진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해왔으며, 위원회의 권고가 이러한 노력에 중요한 동력을 제공해왔다고 밝혔다.

     * 협약 비준국은 주기적으로 위원회에 협약 이행상황을 담은 국가보고서를 제출, 위원회는 이를 심의 후 각 국가에 개선 필요사항을 권고 (우리나라 대상 권고 : 총 4차례 (’96., ’03., ’11., ’19.))
 ○ 또한 위원회의 가장 최근 권고사항인 2019년 권고사항 이행을 위해, ➊아동학대에 대한 공적책임 강화 및 대응 인프라 확충, ➋아동수당 지급대상 확대(~6세→~7세) 및 부모급여 도입 추진 등 아동 예산 투자 확대, ➌의료기관 출생통보제 도입 추진 등 추진 상황을 공유하였다.

     * (’19년 위원회 주요 권고사항) 아동학대 대응 인프라 확충, 아동에 대한 예산 투자 확대, 보편적 출생등록제 도입 등

 ○ 한편 2024년 말 유엔에 제출할 국가보고서 준비를 위해 2023년부터 보건복지부 중심의 범부처 추진단(TF)*를 운영하여 이행상황을 면밀히 점검하고 보완해나갈 예정임을 밝혔다.

     * 보건복지부, 교육부, 법무부 등 협약과 관련한 20여개 부처 및 관계 전문가로 구성할 예정

□ 조규홍 장관은 “한국의 아동정책에 관심을 가지고 방문해준 오타니 미키코 위원장에게 감사드리며, 이번 면담을 계기로 세계 아동들의 권리증진을 위해 한국이 더욱 협력할 방법도 모색해보겠다”라고 하였다.

□ 오타니 미키코 위원장은 “한국의 아동권리 신장을 위한 지속적이고 적극적인 노력에 깊은 감사를 보내며, 위원회 역시 한국의 아동권리 증진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노력할 것”이라고 화답하였다.

  
  <붙임> 1. 유엔아동권리위원회 위원장 약력
            2. 유엔아동권리협약 개요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유엔아동권리위원회 위원장과 면담"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