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속 타는 현대인? 위식도 역류질환 환자 5년새 69% 증가

  • 등록일 : 2013-04-01[최종수정일 : 2013-04-02]
  • 조회수 : 6194
  • 담당자 : 권의정
  • 담당부서 : 심사평가연구소 통계정보센터

속 타는 현대인? 위식도 역류질환 환자 5년새 69% 증가

2012년 위식도 역류질환 진료인원 336만명, 40∼50대 중년층이 45% 차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강윤구)이 최근 5년간(2007∼2011년)의 심사결정자료를 이용하여 ‘ 위식도 역류질환(K21)’ 에 대해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은 2008년 199만명에서 2012년 336만명으로 5년간 약 137만명이 증가(69%)하였고, 연평균 증가율은 14.2%로 나타났으며, 총진료비는 2008년 1,217억원에서 2012년 1,828억원으로 5년간 약 611억원이 증가(50.2%)하였고, 연평균 증가율은 11.1%로 나타났다.

표1. <위식도 역류질환(K21)> 진료인원 및 진료비 현황(2008∼2012년)

표1. <위식도 역류질환(K21)> 진료인원 및 진료비 현황(2008∼2012년)
구분 2008년 2009년 2010년 2011년 2012년
진료인원
(명)
1,992,135 2,504,838 2,836,188 3,096,191 3,367,555
847,690 1,060,031 1,182,947 1,316,913 1,426,118
1,144,445 1,444,807 1,653,241 1,779,278 1,941,437
총진료비
(천원)
121,709,493 153,235,597 170,990,040 177,973,271 182,835,747
53,360,217 66,518,051 72,406,105 77,447,729 78,765,831
68,349,277 86,717,546 98,583,936 100,525,542 104,069,916

위식도 역류질환의 진료인원을 성별로 분석해 본 결과 남성이 약 42%, 여성은 약 58%로 여성 진료인원이 다소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평균증가율에서는 남성이 14.1%, 여성이 14.4%로 거의 차이가 없었다.

표2. <위식도 역류질환(K21)> 진료인원 성별 점유율 및 증감률(2008∼2012년)

표2. <위식도 역류질환(K21)> 진료인원 성별 점유율 및 증감률(2008∼2012년)
구분 2008년 2009년 2010년 2011년 2012년 연평균
성비(남성대비여성) 1.4 1.4 1.4 1.4 1.4 -
점유율 42.6% 42.3% 41.7% 42.5% 42.3% -
57.4% 57.7% 58.3% 57.5% 57.7% -
전년대비
증가율
- 25.7% 13.2% 9.2% 8.8% 14.2%
- 25.0% 11.6% 11.3% 8.3% 14.1%
- 26.2% 14.4% 7.6% 9.1% 14.4%

위식도 역류질환 진료인원의 연령별(10세구간) 점유율은 2012년을 기준으로 50대가 24.1%로 가장 높았고, 40대가 20.5%로, 40∼50대의 중년층에서 44.6%의 점유율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표3. <위식도 역류질환(K21)> 연령별/성별 진료인원 및 점유율(2007∼2011년)

표3. <위식도 역류질환(K21)> 연령별/성별 진료인원 및 점유율(2007∼2011년)
구분 진료인원 (명) 연령별 점유율
2008년 2009년 2010년 2011년 2012년 2008년 2009년 2010년 2011년 2012년
20세미만 120,932 136,184 148,222 155,081 169,707 6.1% 5.4% 5.2% 5.0% 5.0%
57,027 62,484 67,627 71,212 77,200
63,905 73,700 80,595 83,869 92,507
20∼29세 193,830 238,049 259,538 268,786 280,980 9.7% 9.5% 9.2% 8.7% 8.3%
67,900 82,426 88,536 96,059 100,771
125,930 155,623 171,002 172,727 180,209
30∼39세 325,171 396,208 433,992 449,725 462,022 16.3% 15.8% 15.3% 14.5% 13.7%
142,169 171,250 182,829 196,623 202,109
183,002 224,958 251,163 253,102 259,913
40∼49세 453,932 563,658 621,420 658,205 689,900 22.8% 22.5% 21.9% 21.3% 20.5%
200,029 248,255 270,134 292,843 306,648
253,903 315,403 351,286 365,362 383,252
50∼59세 414,492 539,891 633,659 728,058 811,256 20.8% 21.6% 22.3% 23.5% 24.1%
179,014 231,889 266,136 308,498 341,749
235,478 308,002 367,523 419,560 469,507
60∼69세 309,040 395,112 453,245 500,180 553,429 15.5% 15.8% 16.0% 16.2% 16.4%
134,430 172,525 196,511 219,297 240,788
174,610 222,587 256,734 280,883 312,641
70세
이상
174,738 235,736 286,112 336,156 400,261 8.8% 9.4% 10.1% 10.9% 11.9%
67,121 91,202 111,174 132,381 156,853
107,617 144,534 174,938 203,775 243,408

위식도 역류질환은 전 연령구간에서 많이 증가하였으나 특히 50대 이후 장‧노년층의 증가율이 높아 이 구간의 점유율이 상대적으로 높아졌다.

표4. <위식도 역류질환(K21)> 연령구간별 증가율(2008년→2012년)

표4. <위식도 역류질환(K21)> 연령구간별 증가율(2008년→2012년)
구분 20세미만 20∼29세 30∼39세 40∼49세 50∼59세 60∼69세 70세이상
증가율 40.3% 45.0% 42.1% 52.0% 95.7% 79.1% 129.1%

위식도 역류질환이란 위 내용물이나 위산이 식도내로 역류하여 불편한 증상이나 합병증이 유발되는 상태를 말한다. 이 중 역류에 의해 식도에 궤양이나 미란 등의 형태학적 변화가 일어난 상태를 역류성 식도염이라고 한다.

위식도 역류질환은 위와 식도의 경계부위 조절기능의 약화로 인해 위가 완전히 닫혀있지 않아 위의 내용물이나 위산이 식도로 역류함으로써 발생한다. 전형적인 증상으로는 가슴쓰림(가슴앓이, 흉부작열감)과 산 역류 증상이 있으며, 비전형적인 증상으로는 쉰 목소리, 목의 이물감, 만성기침 등이 있다.

위식도 역류질환은 대개 만성적인 경과를 밟으며 자주 재발하여 병을 진행시키고 삶의 질을 떨어뜨린다. 합병증은 매우 드물지만 식도협착, 식도암 등이 있다.

30∼50대에서 많이 발생하는 원인으로는 사회생활을 하는 주된 연령대로서 잘못된 식습관과 생활습관(과식, 음주, 운동부족으로 인한 비만 등)이 큰 요인으로 추정되며, 만성적으로 재발하기 쉬운 질환의 특성상 고연령에서도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위식도 역류질환의 위험인자에는 비만, 흡연, 음주 등이 있으며 이미 증상을 갖고 있는 환자의 경우 이러한 요인들에 의해 증상이 악화될 수 있다. 위식도 역류질환의 증상을 완화시키거나, 예방할 수 있는 생활가이드를 알아두면 도움이 된다.

식사습관으로는 과식, 고지방식, 사탕, 초콜릿, 탄산음료, 커피 등을 피하는 것이 좋다. 또한, 비만, 음주, 흡연 등도 나쁜 영향을 미치므로 이러한 요인을 피해야 한다.

일부약제(천식, 삼환계 항우울제, 일부 고혈압 약제, 마약성진통제 등)도 하부식도 괄약근의 기능을 감소시킬 수 있으므로 조심해야 한다.

야간에 증상이 나타나거나 후두 증상이 있는 환자의 경우, 침대 머리를 올리고 수면을 취하는 것이 효과가 있다.

식후에 바로 눕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으며, 취침시간 전의 음식 섭취, 야식 등은 피하도록 한다. 또한, 과식하여 위가 팽창되면 위식도 역류질환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적은 양으로 자주 식사하는 것이 좋다.

음주는 알코올 자체에 의한 식도점막 손상과 하부식도 조임근의 압력을 저하시키므로 금주 및 절주 습관이 가장 좋은 예방법의 하나이다.

흡연은 음주와 마찬가지로 식도하부의 조임근의 압력을 저하시키고, 침 분비를 감소시키기 때문에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다. 과도한 카페인이 함유된 음료, 탄산음료 등도 증상이 있는 환자의 경우 피하는 것이 좋다.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속 타는 현대인? 위식도 역류질환 환자 5년새 69% 증가"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