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보다나은정부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치매로 가기 전 경도인지장애, 최근 5년 진료환자수 4.3배 증가

  • 등록일 : 2015-09-13[최종수정일 : 2015-09-14]
  • 조회수 : 12123
  • 담당자 : 김경아
  • 담당부서 : 국민건강보험공단

치매로 가기 전 경도인지장애, 최근 5년 진료환자수 4.3배 증가

지속적인 치매예방·조기발견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높아짐에 따라 경도인지장애 진료환자수 증가

치매발생 위험요인을 줄이는 치매예방수칙 3·3·3 및 예방운동 실천필요

* 3권(勸,즐길 것) 운동, 식사, 독서 * 3금(禁,참을 것) 절주, 금연, 뇌손상예방 * 3행(行,챙길 것) 건강검진, 치매조기검진, 소통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성상철)이 2010~2014년 건강보험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하여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경도인지장애, (F06.7)’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인원이 2010년 2만 4천명에서 2014년 10만 5천명으로 약 4.3배 증가하였다.

총진료비는 2010년 66억 원에서 2014년 351억 원으로 연평균 52.0% 증가하였다.

<‘경도인지장애’ 연도별 건강보험 진료환자 현황>

(단위 : 명, 백 만원)

<‘경도인지장애’ 연도별 건강보험 진료환자 현황>
구 분 2010년 2011년 2012년 2013년 2014년 연평균 증감률(%)
총진료비 6,566 10,940 17,889 27,552 35,053 52.0
진료환자수 24,602 37,629 62,888 87,032 105,598 43.9
남성 8,096 12,031 19,610 27,682 33,718 42.9
여성 16,506 25,598 43,278 59,350 71,880 44.5

’10년부터 전국 시군구 보건소 중심으로 치매선별검사 등 조기검진사업이 집중적으로 수행되었고, 치매의 예방과 조기발견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점차 높아지면서

치매로 가기 전 단계라 할 수 있는 경도인지장애 진료환자수가 최근 5년 평균 43.9% 증가하였다.

경도인지장애 진료를 받은 실제 환자수는 여성이 71,880명, 남성이 33,718명으로 여성이 남성의 2배 많았다.(2014년 기준)

이와 같은 경도인지장애 환자의 성별 특성은 치매 질환에서도 나타나며, 2014년 여성 치매환자 수는 316,903명인데 비해 남성 치매환자수는 125,952명으로 여성의 40% 수준이었다.

경도인지장애 진료를 받은 실제 환자수
구 분 2010년 2011년 2012년 2013년 2014년 연평균 증감률(%)
전체 50 76 127 174 210 42.9%
남성 33 48 78 110 133 41.9%
여성 68 105 175 239 287 43.3%
40대 이하 전체 4 6 8 10 10 26.3%
남성 3 4 5 6 7 25.9%
여성 5 8 12 14 14 26.5%
50대 전체 47 68 116 148 158 35.8%
남성 26 36 57 73 78 31.3%
여성 67 100 175 223 238 37.5%
60대 전체 169 253 399 528 592 36.9%
남성 110 161 247 330 369 35.3%
여성 223 338 541 714 804 37.7%
70대 전체 399 581 899 1,220 1,470 38.6%
남성 333 471 712 977 1,166 36.8%
여성 446 663 1,039 1,404 1,702 39.7%
80대 이상 전체 477 679 1,079 1,450 1,780 39.0%
남성 522 723 1,128 1,550 1,863 37.4%
여성 457 660 1,058 1,406 1,742 39.7%

연령별 적용인구를 적용하여 ‘경도인지장애’ 진료환자의 분포를 분석한 결과, 고령일수록 진료환자 수가 급증하는 전형적인 노인성 질환의 특성을 보였다.

특히, 80대 이상 노인 100명 중 1.8명이 경도인지장애 진료를 받았다.

경도인지장애 질환의 성별 특성을 살펴보면, 여성이 남성보다 낮은 연령대에서 빠르게 진입되었으며, 남성의 경우에는 70대에서 80대 이상 고령층으로 넘어가는 시기에 경도인지장애 환자 분포가 급증하였다.

여성의 경우 70대와 80대 이상 연령대 경도인지장애 진료 환자 모두 노인 100명 중 1.7명으로, 70대 이상 연령층에서 다수의 경도인지장애 진료 수진자가 매년 40%씩 빠르게 증가하였다.(2014년 기준)

경도인지장애 질환의 성별 특성을 살펴보면, 여성이 남성보다 낮은 연령대에서 빠르게 진입되었으며, 남성의 경우에는 70대에서 80대 이상 고령층으로 넘어가는 시기에 경도인지장애 환자 분포가 급증하였다.

반면, 남성 경도인지장애 진료 환자 수는 여성 환자와 달리 70대는 100명 중 1.2명에서 80대 이상은 100명 중 1.9명으로 연령층에서 큰 차이를 보였다.

치매환자 대비 경도인지장애 환자 규모는 2010년 9.2%에서 2014년 23.8%로, 빠른 시일 내에 경도인지장애 환자 비중이 전체 치매환자 규모의 1/4을 넘어설 것으로 예측된다.

주) 치매환자 현황은 공단 내부 분석 자료이며, 건강보험과 의료급여 모든 수진현황을 포함함

치매와 경도인지장애 진료환자수를 연령별로 살펴보면, 50대 이하에서는 경도인지장애 진료환자수가 치매 진료환자수보다 더 많았다.(2014년 기준)

이러한 경도인지장애의 의료 이용의 특성 상 치매 보다 비교적 더 낮은 연령층에서부터 조기 관리가 필요하다.

치매와 경도인지장애 진료환자수
연령대 2010년 2011년 2012년 2013년 2014년
치매 경도인지장애 비중 치매 경도인지장애 비중 치매 경도인지장애 비중 치매 경도인지장애 비중 치매 경도인지장애 비중
266,396 24,602 9.2 317,792 37,629 11.8 360,194 62,888 17.5 402,414 87,032 21.6 442,855 105,598 23.8
40대 이하 2,458 1,398 56.9 2,562 1,923 75.1 2,695 2,907 107.9 2,535 3,424 135.1 2,353 3,434 145.9
50대 8,890 3,164 35.6 10,083 4,953 49.1 10,404 8,762 84.2 10,630 11,539 108.6 11,006 12,679 115.2
60대 36,447 6,713 18.4 39,964 10,149 25.4 40,085 16,517 41.2 39,885 22,673 56.8 41,052 26,842 65.4
70대 104,767 9,449 9.0 124,041 14,683 11.8 140,140 24,508 17.5 154,897 34,568 22.3 164,973 42,760 25.9
80대 이상 113,834 3,878 3.4 141,142 5,921 4.2 166,870 10,194 6.1 194,467 14,828 7.6 223,471 19,883 8.9

주) 치매환자 현황은 공단 내부 분석 자료이며, 건강보험과 의료급여 모든 수진현황을 포함함

경도인지장애 진료환자의 진료이용 행태를 살펴보면, 입원진료 보다는 외래와 약국 이용이 비교적 높았다.

입원환자의 경우 2014년 2,144명으로 전체 경도인지장애 환자(105,598명)의 2% 수준에 불과하였다.

<진료형태별 ‘경도인지장애’ 진료환자 현황>

(단위 : 명, 백만원)

<진료형태별 ‘경도인지장애’ 진료환자 현황>
구분 2010년 2011년 2012년 2013년 2014년 연평균 증감률(%)
인원 진료비 인원 진료비 인원 진료비 인원 진료비 인원 진료비 인원 진료비
외래 24,433 2,480 37,169 3,394 61,856 4,890 85,452 6,784 103,774 8,661 43.6 36.7
입원 225 720 562 1,886 1,199 4,749 1,830 8,912 2,144 10,850 75.7 97.1
약국 15,783 3,366 25,557 5,660 44,898 8,250 63,921 11,856 79,057 15,542 49.6 46.6

주) 진료형태에 따라 중복 진료이용이 가능하므로 입원, 외래, 약국 진료환자의 합이 전체 환자의 합과 다를 수 있음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신경과 이준홍 교수는 경도인지장애(F06.7)’ 증상 및 관리 방법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설명하였다.

경도인지장애란

인지기능장애는 있으나 치매라고 할 만큼 심하지 않으면 경도인지장애(mild cognitive impairment, MCI)라고 한다. 경도인지장애는 동일한 연령과 교육수준에 비해 인지기능이 저하되었으나, 일상생활능력과 사회적인 역할수행능력은 유지되는 상태로 정상노화와 치매의 중간단계다. 65세 이상에서 경도인지장애의 유병률은 10~20%이고, 정상군에서 매년 1~2%정도가 치매로 이행되는 데 비해 경도인지장애 환자는 매년 10~15%에서 치매로 진행한다. 특히 경도인지장애는 알츠하이머병을 포함한 치매를 비교적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단계이며 치료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 임상적으로 매우 중요하다. 여러 치매질환에 대한 새로운 사실들이 밝혀지고 치료제를 개발하면서 점차 치매 이전의 인기지능장애인 경도인지장애에 대한 관심과 중요성이 증가하고 있다.

경도인지장애의 분류 및 원인

경도인지장애는 이질적인 임상양상과 다양한 원인질환을 포함하는 증후군이다. 경도인지장애는 크게 기억상실형 경도인지장애(amnestic MCI)와 비기억상실형 경도인지장애(nonamnestic MCI)로 분류한다.

기억상실형 경도인지장애는 기억저하가 특징적으로 나타나는데, 환자가 스스로 호소하기도 하지만, 환자를 잘 아는 주변 사람으로부터 병력을 청취할 경우 훨씬 신뢰도가 높아진다.

기억상실형 경도인지장애는 다시 기억력만 저하되어 있으면 기억상실형 단일영역 경도인지장애(amnestic single domain MCI), 기억력저하와 함께 다른 인지기능도 같이 손상되어 있으면 기억상실형다영역경도인지장애(amnestic multiple domain MCI)로 나눈다.

일부 환자에서는 인지기능평가에서 기억력은 크게 저하되지 않으면서 수행기능, 언어, 시공간능력 등에 손상이 있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비기억상실형 경도인지장애라고 한다. 비기억상실형 경도인지장애는 손상된 인지기능영역에 따라 비기억상실형 단일영역경도인지장애(nonamnestic single domain)와 비기억상실형 다영역경도인지장애(nonamnestic multiple domain)로 분류한다.

경도인지장애의 아형 중에서 기억상실형 경도인지장애는 알츠하이머병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은 반면, 비기억상실형경도인지장애는 전두측두엽변성이나 레비소체치매 등으로 이행할 가능성이 높다.

특징 및 진단법

현재의 치매 진단에 대한 목표 중 하나는 임상적으로 진단이 가능한 시점 이전에 인지기능의 장애를 진단하여 적절한 조치를 취함으로써 더 이상의 저하를 막거나 늦출 수 있는가 하는 것이다. 하지만 정상과 경도인지장애, 경도인지장애와 치매의 경계를 결정하는 것은 어려운 문제다. 경도인지장애는 이질적인 임상양상과 다양한 원인질환을 포함하는 증후군이다.

따라서, 진단의 첫 번째 단계로 ‘경도인지장애’ 증후군에 부합하는지를 확인해야 한다. 병력청취에서 환자 자신이나 가족이 인지기능장애를 호소하고, 신경심리검사에서 인지기능장애가 있고, 전반적인 일상생활능력에는 뚜렷한 장애가 없어야 한다.

다음 단계로 경도인지장애의 하부 유형 중 무엇에 해당하는지를 파악한다.

마지막 단계로, 원인질환이 무엇인지를 규명하는 것이다.

위와 같이 경도인지장애 환자들은 임상적 소견에 의해 여러 가지 아형으로 분류가 가능하지만, 원인에 따라서도 퇴행성, 혈관성, 대사성, 외상성 등으로 다양하게 나누어 볼 수 있다. 그러므로 각 임상 양상의 아형과 원인적 분류에 따라서 여러 가지 다양한 경도인지장애 분류가 가능하다.

현재 가장 널리 사용되고 있는 경도인지장애 진단기준 중 기억상실형경도인지장애의 진단기준은 다음과 같다.

기억저하에 대한 불편호소(보호자가 주로 제시)

나이에 비해 분명한 인지기능장애

기억손상 외에 다른 영역은 비교적 정상

일상생활은 정상이거나 약간 저하

전문가 의견이나 진단기준에는 치매가 아님

여성환자가 많은 이유

치매의 유병률은 전반적으로 여성에서 높다. 그 이유는 여성들의 높은 평균수명과 보호 작용을 하는 여성호르몬의 감퇴 등 때문으로 생각되고 있으며 경도인지장애 또한 같은 경향이라고 생각된다.

치료 및 관리

현재까지 경도인지장애가 치매로 진행하는 것을 멈출 수 있는 효과적인 약물은 없으나 비약물치료로 인지훈련이나 인지재활이 경도인지장애군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보고가 있다. 또한 인지 건강을 위협하는 위험인자(고혈압, 당뇨, 고콜레스테롤혈증, 흡연, 비만 등)들이 확인되면 최우선적으로 이를 시정하고 뇌 건강을 위한 좋은 생활습관이 몸에 배도록 노력하면 치매로 진행되는 속도를 늦추거나 아예 치매의 발생을 억제하는데 도움이 된다.

뇌 건강을 위한 좋은 생활습관(치매 예방을 위한 인지 건강수칙)

규칙적인 운동

금연, 절주

활발한 사회활동

적극적인 두뇌활동

뇌건강 식사

치매예방을 위한 경도인지장애의 관리의 필요성

치매의 경우 조기에 발견하여 치료하면 치매의 진행 속도를 늦추거나 증상악화를 막을 수 있는 만큼 조기발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에 치매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은 경도인지장애에 대한 조기발견과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 할 수 있다.

작성 기준

수진기준(진료실인원은 약국제외)

주상병(F06.7), 한방제외

질병코드는 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통계청)에 의함

건강보험 급여실적(의료급여 제외), 비급여 제외

본 자료는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에 근거한 자료이므로 실제유병자료와 는 차이가 있음

※ 치매(F00-03, G30)환자 현황은 공단 내부 분석자료이며, 의료급여와 건강보험 전체 수진자임

(참고) 경도인지장애(F06.7)는 현재 노인장기요양보험 수급 여부에 영향을 미치는 질환이 아님

장기요양5등급(치매특별등급, 2014년 7월 도입) 판정 시 치매(F00-03, G30)에 대한 의사 소견(보완서류 등)이 필요함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치매로 가기 전 경도인지장애, 최근 5년 진료환자수 4.3배 증가"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