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국민 3,600만 명, 2조2,000억 원 의료비 혜택 받았다

  • 등록일 : 2019-07-02[최종수정일 : 2019-07-03]
  • 조회수 : 4824
  • 담당자 : 송영진
  • 담당부서 : 보험약제과

국민 3,600만 명, 2조2,000억 원 의료비 혜택 받았다
-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 2년간의 성과 및 향후 계획 발표 -
- 보건복지부, 2년 성과를 토대로 남은 과제 차질 없이 이행 -

2년간 보장성 강화 정책으로 3,600만 명, 2조2,000억 원(취약계층 본인 부담의료비 8,000억 원, 비급여의 급여화 1조4000억 원 등)의 의료비 경감

중증환자의 의료비 부담은 대책 시행 전 대비 1/2~1/4 수준으로 경감, 항암제·희귀질환 치료제 건강보험 재정 투입도 확대 중(항암제 약품비 41%↑, 희귀질환치료제 약품비 81%↑, ’16년 대비 ’18년 기준)

소득 하위 50%(4인 가족 기준 월 약 450만 원)의 본인 부담 상한액을 연소득 10% 수준으로 인하, 재난적 의료비 지원 사업 지원(’17.8월~’19.5월, 1만8,000명, 460억 원) 등으로 의료안전망 역할 강화

중증질환 건강보험 보장률은 68.8%(’18년, 상급종합병원 기준)로 지속 상승 중

앞으로도 척추 질환(’20년)·근골격(’21년) MRI, 흉부·심장(’20년) 초음파 등 필수 분야의 비급여는 건강보험 적용 추진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 시행 2년 동안 약 3,600만 명의 국민이 2조2,000억 원의 의료비 경감 혜택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증환자의 의료비 부담이 대책 시행 전에 비해 1/2에서 1/4 수준까지 크게 줄었으며, 중증환자를 많이 진료하는 상급종합병원의 경우 보장률이 68.8%(잠정)로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16년 63.4% → ’17년 65.6% → ’18년 68.8%(잠정)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 시행 2주년을 맞아 이와 같은 주요 성과를 발표하고, 성과를 토대로 보다 많은 국민이 정책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남은 과제들도 차질 없이 이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2017년 8월, 병원비 걱정 없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의학적으로 필요한 비급여(환자가 비용 전액을 부담)를 급여화(건강보험 적용)하고 노인·아동·여성·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의 의료비는 대폭 낮추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이하 ‘보장성 대책’)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선택진료비 폐지, 상급병실(2·3인실) 건강보험 적용, MRI·초음파 등 의학적 비급여를 급여화하는 주요 과제는 차질 없이 이행하고 있다.

2년간 보장성 대책 추진에 따른 주요 성과는 다음과 같다.

< 보장성 확대를 통한 의료비 부담 경감>

약 3,600만 명(과제 간 수혜자 중복 포함)이 보장성 대책을 통해 약 2조2,000억 원의 의료비 경감 혜택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는 노인·아동 등 의료취약계층의 본인 부담률 인하*로 환자 본인이 부담하던 의료비 약 8,000억 원이 경감됐다.

* 아동입원진료비 본인 부담 10~20% → 5%로 경감 등

그간 환자가 전액 본인이 부담하던 의학적 비급여 진료·검사 등에 대해 건강보험을 적용하여 약 1조4,000억 원의 비용이 경감되었다.

< 건강보험 적용 과제 및 수혜자 현황 > : 붙임참조

< 중증질환 환자의 부담은 더욱 경감>

MRI·초음파 및 상급병실 급여화, 선택진료비 폐지 등 중증환자 치료에 필요한 비급여 진료·검사 등의 건강보험 적용 확대로 환자 의료비 부담이 1/2~1/4 수준으로 경감되었다.

< 건강보험적용 후 초음파 환자 의료비 부담 > : 붙임 참조

< 건강보험적용 후 MRI 환자 의료비 부담 > : 붙임 참조

의약품도 항암제·희귀질환 치료제 등 중증질환 치료제 중심으로 건강보험 보장성이 확대*되었다.

* 항암제·희귀질환 치료제 등 421개 항목 건강보험 적용

< 중증질환 치료제의 건강보험 재정 투입 > : 붙임 참조

< 건강보험 적용 후 중증질환 치료제 비용 부담 > : 붙임 참조

이에 중증환자가 많이 이용하는 상급종합병원의 건강보험 보장률은 2018년 기준 68.8%(잠정)로 지속 높아지고 있다.

< 상급종합병원 및 종합병원의 보장률 > : 붙임 참조

< 이중·삼중의 의료안전망 역할 강화 >

개인이 부담하는 의료비 상한 관리, 추가 의료비 지원 등 의료안전망으로서의 역할도 강화되었다.

< 본인부담 상한 인하 및 재난적 의료비 지원 > : 붙임 참조

저소득층의 의료비 부담 경감을 위해 본인 부담상한제* 기준을 연소득의 10% 수준으로 인하** 했다.

* 질병 치료 등으로 인해 지불한 건강보험 본인 부담금이 개인별 상한액을 초과하는 경우, 초과금액을 건강보험공단에서 부담하는 제도

** 소득 1분위: 122만 원→80만 원(42만 원↓), 2~3분위: 153만 원→100만 원(53만 원↓), 4~5분위: 205만 원→150만 원(55만 원↓)

보장성 대책 시행 이후 재난적 의료비 지원사업을 통해 1만 8,000명에게 460억 원(1인 평균 250만 원, ’17.8월∼’19.5월)의 의료비를 지원했다.

< 의료비 부담 경감 사례 예시 >

① 상황 : 치아가 좋지 않고 치매가 의심되는 할머니, 급성 폐렴으로 상급종합병원에 입원(1주일)한 2세 아이, 난임으로 첫째를 낳고 의료비 부담에 둘째가 고민되는 엄마가 있는 가구

② 보장성 대책 전 의료비 부담 : 총 754만 원

할머니 의료비 269만 원, 아이 의료비 126만 원, 엄마 의료비 359만 원

③ 보장성 대책 후 : 총 443만 원 경감(311만 원만 부담, 의료비 부담 58.7% 감소)

할머니 의료비 116만 원 경감, 아이 의료비 70만 원 경감, 엄마 의료비 257만 원 경감

의료비 부담 경감 사례 예시 - 구분, 치료내용, 보장성 강화 전, 보장성 강화 후, 경감액, 비고로 구성
구분 치료내용 보장성 강화 전 보장성 강화 후 경감액 비고
할머니 의료비 임플란트(2개) 104만 원 74만 원 30만 원 1인당 평균 경감액 적용
틀니(1악) 65만 원 39만 원 26만 원
치매 검사(MRI, 신경인지검사) 100만 원 40만 원 60만 원
아이 의료비 선택진료비(1회당 3만원, 7회) 21만 원 0원 21만 원 -
상급병실(상종 7일 입원) 105만 원 56만 원 49만 원 1인당 평균 경감액 적용
엄마 의료비 난임(시험관) 시술 1회 359만 원 102만 원 257만 원
합 계 754만 원 311만 원 443만 원 -

※ 보장성 강화 대책의 효과를 보여주는 가상의 상황 설정

보건복지부는 2년간의 성과를 토대로 더욱더 많은 국민이 정책의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남은 과제들도 차질 없이 이행한다는 계획이다.

보장성 대책의 연도별 추진 계획에 따라 MRI·초음파, 의학적 비급여의 단계적 급여화, 감염환자 1인실 건강보험 적용 등 필수적 비급여는 모두 건강보험을 적용할 예정이다.

< 연차별 추진 계획 > : 붙임 참조

또한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확대, 공(公)·사(私) 의료보험 연계, 신포괄수가병원 확대 등의 과제도 지속 추진한다.

과제 별 추진계획 - 구분, 추진 계획으로 구성
구분 추진 계획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19년 말 누적 5만 병상, ’22년까지 10만 병상 달성
공사의료보험 연계 ’22년까지 실손보험료 인하 유도 추진, 공사의료보험 연계법 제정 노력 지속
신포괄수가 확대 ’22년 5만 병상 적용 목표로 수가 모형 개선 및 중장기 단계별 이행안 마련 연구 추진

아울러 세계적으로도 우수한 제도로 평가* 받고 있는 건강보험 제도가 국민께 더욱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건강보험 재정 건전성 제고 방안과 효율적이고 질 높은 의료체계로의 개선도 함께한다.

* OECD 국가들에 비해 낮은 지출로 높은 건강수준, 의료접근성, 최신 의료기술 사용 등 효율성이 높은 시스템, 사회보험을 통해 보편적 건강보장을 하려는 국가들의 모델(한국 보건의료 시스템 평가, OECD, 2012)

* 1인당 국민의료비 지출 : 한국 US$ 2,688 vs. OECD 평균 US$ 3,936기대수명 : 한국 82.4년 vs. OECD 평균 80.8년(OECD Health Stat., 2018)

< 건강보험 재정 건전성 제고>

2018년~2022년 평균 보험료인상률이 지난 10년간 평균(3.2%)을 넘지 않고, 2022년 말 누적흑자 10조 원 유지 등 당초 계획한 재정운영목표를 준수할 수 있도록,

지출효율화*, 국고지원 규모 지속 확대 등을 추진한다.

* 요양병원 불필요 입원 방지, 사무장병원 근절, 약가 사후 관리 강화 등 재정누수요인을 차단하는 절감 노력 강화

< 의료체계 개선>

경증환자는 동네병의원, 중증환자는 대형병원을 이용하도록 의료체계를 효율화하는 단기 및 중장기 방안을 수립한다.

  • (단기) 효율적 의료이용을 유도하기 위해 현행 의료체계에서 이행 가능한 단기개선 대책 수립·발표
    * 상급종합병원 지정기준 개선, 동네의원-대학병원 간 진료 의뢰·회송 활성화, 의료기관간 정보 전송·공유, 건강보험 수가 개편 등
  • (중장기) 의료전달체계 전반에 대한 검토 및 구조적 개선방안은 이해관계자 등과 사회적 논의를 거쳐 수립

필수의료 분야의 지역 격차 해소 및 육성을 위해 지역 중심의 공공의료체계를 강화하고, 건강보험 지원 확대 등도 실시한다.

  • (지역의료 강화) 권역/지역별 책임의료기관* 지정 및 육성(’20년~),
    지역별 공공의료 정책 추진 위한 공공보건의료지원단 및 ‘(가칭) 공공의료 위원회’ 설치·운영
    * 전국을 17개 권역과 70여 개 지역으로 구분
    (권역) 국립대병원+사립대병원, (지역) 지방의료원 등 공공병원+민간병원

박능후 장관은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는 의료비로 인한 가계파탄을 방지하고, 건강수준을 한층 끌어올려 보편적 의료보장의 실현에 이바지해, 모두가 함께 잘 사는 ‘포용국가’로의 이행을 더욱 가깝게 만들어 줄 것이다.”고 밝혔다.

아울러 “보장성 강화가 가져오는 의료비 경감을 통해 모든 국민이 행복한 나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별첨> (설명자료)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 주요 성과 및 향후 계획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국민 3,600만 명, 2조2,000억 원 의료비 혜택 받았다"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