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보건복지부 제1차관, 중앙치매센터 현장 방문 및 치매안심센터 방역 관련 시도 간담회 실시

  • 등록일 : 2021-01-18[최종수정일 : 2021-01-18]
  • 조회수 : 4542
  • 담당자 : 이석준
  • 담당부서 : 치매정책과

보건복지부 제1차관, 중앙치매센터 현장 방문 및 치매안심센터 방역 관련 시도 간담회 실시

양성일 보건복지부 제1차관은 1월 18일(월) 오후 2시 20분에 중앙치매센터를 방문하여 운영 상황을 점검하고, 시도 간담회를 주재하여 치매안심센터 방역 방안 등을 논의하였다.

이번 행사는 ‘치매국가책임제’의 핵심 역할을 하는 중앙치매센터와 전국 치매안심센터의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파악하고, 그간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 개최되었으며,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여 진행되었다.

양성일 제1차관은 먼저 중앙치매센터를 방문하여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 센터 운영 현황을 점검하고, 중앙치매센터 직원들을 격려하였다.

중앙치매센터(센터장 고임석)는 국가 치매관리체계 구축의 중추 기관으로 「치매관리법」 제16조에 따라 현재 국립중앙의료원에 위탁·운영 중이다.

중앙치매센터는 치매정책 연구, 교육·훈련, 홍보 및 인식개선, 치매안심센터 운영지원 등을 수행하고 있으며, 치매환자와 그 가족에 대해 정서적 지원과 정보를 제공하는 치매상담콜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 중앙치매센터는 전국 치매안심센터에 비대면 서비스를 보급하고, 우수사례 경진대회 개최와 사례집 발간을 통해 비대면 프로그램을 발굴·확산하는 역할을 하였다.

양성일 제1차관은 중앙치매센터를 방문한 자리에서 “2017년 9월 발표된 치매국가책임제가 안착하는데 중앙치매센터가 크게 이바지하였다.”라고 말했으며,

“또한, 코로나 상황에서 중앙치매센터에서 비대면 프로그램을 전국에 보급해 준 덕분에 치매 어르신들에게 중단없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었다.”라며 격려하였다.

이어 양성일 제1차관은 국립중앙의료원 회의실에서 치매안심센터의 코로나19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하여 17개 시도와 간담회를 주재하였다.

간담회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엄중함에 따라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화상회의로 진행되었다.

양성일 제1차관은 간담회에서 지역사회 치매노인 거주 지원 방안 및 코로나19 대응 치매안심센터 기능 강화 방안을 논의하고, 각 시도의 의견과 건의사항 등을 청취하였다.

양성일 제1차관은 이날 간담회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는 가운데 어르신들이 돌봄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각 지역에서 해 주신 노력에 감사드린다”라며 격려하였다.

이어 “치매 어르신들이 감염병 전파로부터 안전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지금까지와 같이 계속 협조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 붙임 >

1. 중앙치매센터 현장 방문 및 시도 간담회 계획

2. 코로나19 대응 치매안심센터 운영 현황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보건복지부 제1차관, 중앙치매센터 현장 방문 및 치매안심센터 방역 관련 시도 간담회 실시"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