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점자보기

권덕철 장관, 병원 전체를 코로나19 치료용으로 전환한 민간병원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1.14)

  • 등록일 : 2022-01-14[최종수정일 : 2022-01-20]
  • 조회수 : 2025
  • 담당자 : 김기선
  • 담당부서 :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중앙사고수습본부

권덕철 장관, 병원 전체를 코로나19 치료용으로 전환한 민간병원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1.14)
- 전체 병상을 코로나19 병상으로 전환한 거점전담병원과 협약식-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부족한 병상을 해소하고, 코로나19 병상 확보에 적극적인 민간병원의 안정적인 운영을 지원하고자 ‘복지부-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 업무협약(이하 MOU)’을 체결한다.

거점전담병원은 「감염병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근거하여, 한시적으로 운영되는 병원으로, 코로나19 환자의 효율적 치료를 위해 지정된다.

이번 MOU는 코로나19 병상 확보에 가장 적극적으로 협조한 민간병원 16개소와 보건복지부가 체결하는 첫 번째 협약이며, 협약 병원들은 이후 1년간 거점전담병원으로서 보건복지부와 긴밀하게 협업하게 된다.

이번 협약은 적극적인 중증환자 치료, 거점전담병원으로서 운영 기간 1년, 진료비 매출의 2배 수준 지원 등 안정적인 병원 운영지원 내용을 담고 있다.

정부는 2020년 12월 수도권 중심으로 고령·중증환자들이 증가함에 따라 중증 환자 치료를 집중적으로 실시하고, 병상을 유연하고 효율적으로 운용하고자 거점전담병원을 지정하여 운영해왔다.

‘거점전담병원’은 한 의료기관 내 다양한 중증도별 병상을 보유하여 환자의 중증도에 따라 효율적으로 병상을 활용할 수 있다.

지금까지 지정된 ‘거점전담병원’은 총 34개소, 4,013병상이며, 오미크론 변이 등 코로나 확산 추이를 고려하여 병상 확보를 위한 거점전담병원을 추가로 지정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와 협약을 맺는 16개소 거점전담병원은 환자 수가 증가하여 의료진 부담이 가중되는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병원 전체의 모든 병상을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해 전환하여 병상 확보에 적극적으로 협조한 민간병원이다.

해당 병원들은 지역 내 의료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앞으로도 외래진료를 지속적으로 유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전체 병상을 코로나 치료병상으로 기꺼이 전환해 준 민간병원에 깊은 감사를 전하며, “중증도에 따라 치료역량을 높이는 노력을 함께 기울여 주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지속적인 의견수렴을 통하여 거점전담병원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붙임1> 보건복지부-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 MOU 추진계획
<붙임2> 거점전담병원 개요 및 현황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권덕철 장관, 병원 전체를 코로나19 치료용으로 전환한 민간병원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1.14)"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