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정부 로고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첫 만남은 달라도, 함께 걸어갈 우리 가족”

  • 등록일 : 2022-05-11[최종수정일 : 2022-05-16]
  • 조회수 : 2491
  • 담당자 : 유경성
  • 담당부서 : 아동복지정책과

“첫 만남은 달라도, 함께 걸어갈 우리 가족”
- 「제17회 입양의 날」 기념행사 개최 (5.11.) -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는 5월 11일(수) 오후 2시, 커뮤니티하우스 마실 라이브홀에서 입양아동의 권익보호와 복지증진, 건전한 입양문화 발전 등에 기여한 유공자와 함께 「제17회 입양의 날」 기념식을 개최하였다.

    * ’05년 법 개정(’05.10월 시행)으로 건전한 입양문화의 정착과 국내입양 활성화를 위해 5월 11일을 입양의 날로, 입양의 날로부터 1주일 간을 입양주간으로 제정

 ㅇ 이날 기념식에서는 유공자 및 관계자 약 70여 명을 초청하여 유공자 포상, 한국입양어린이합창단의 합창, 라이브 페인팅 등의 공연과 입양에 대한 편견을 깨트리는 기념행사 등을 진행하였고,

   - 입양의 날에 관심있는 사람은 누구든지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온라인으로도 생중계*하였다.

    * 유튜브(http://www.youtube.com)에서 ‘아동권리보장원’ 검색

   - 아울러, 5월 11일(수)부터 5월 17일(화)까지 7일간을 입양주간으로 하여 아동권리보장원 기념일 누리집(http://dayforchild.ncrc.or.kr)을 통해 입양인식 개선을 위한 참여 이벤트(사전․주간)를 진행한다.


이번 기념식에서 포상을 받는 유공자는 총 16명이다.

    * 대통령 표창 2명, 국무총리 표창 4명,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10명 총 16명

 ㅇ 대통령 표창 수상 단체인 사단법인 한국입양홍보회는 1999년에 구성된 입양가족 단체로, 국내입양을 홍보하고 장려하여 가정이 필요한 아동이 가정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입양가정의 건강한 성장을 위한 교육 지원 등 다양한 활동으로 아동 권익 보호 및 복리 증진에 기여한 바가 인정되었다.

 ㅇ 대통령 표창 수상 단체인 사단법인 해외입양인연대는 1998년에 모국으로 돌아온 해외입양인들이 설립한 단체로서, 해외입양인을 대상으로 모국어 학습과 모국 방문 지원 등을 통한 모국문화 전달을 위해 노력하고, 친생가족을 찾기 위한 유전자 검사 지원 등 다양한 활동으로 해외입양인 정체성 확립에 기여한 바가 인정되었다.

 ㅇ 그 외에도, 건전한 입양문화 발전과 입양아동 권익 보호 등에 노력한 바가 인정된 김지인 ㈜나무와 사람들 실장 등 4명이 국무총리 표창을 수여받고,

   - 종교인·교수·아동복지시설장·입양부모 모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입양에 대한 인식개선과 입양인 지원을 위해 노력한 10명이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는다.

한편, 2021년 입양아동은 총 415명이며 국내에서 226명(54.5%), 국외에서 189명(45.5%)이 새로운 가정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붙임4 참고)

 ㅇ 성별로는 국내 입양아동 226명 중 남아 78명(34.5%), 여아 148명(65.5%)이며, 국외 입양아동 189명 중 남아 133명(70.4%), 여아 56명(29.6%)이다.

 ㅇ 연령대로는, 국내 입양아동 226명 중 만 3개월에서 1세 미만 아동이 약 53.6%(121명)을 차지하며, 국외 입양아동 총 189명 중 만 1세에서 3세 미만의 아동이 약 97.9%(185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입양가정의 초기 적응을 지원하기 위하여 2022년부터 보호 대상 아동을 입양한 국내 가정에게 200만 원의 입양축하금을 지급하고 있으며, 입양아동 양육수당을 인상(월 15만 원→월 20만 원)하는 등 지원을 확대한 바 있다.

 ㅇ 이와 더불어, 오는 7월 1일부터는 입양 대상 아동이 새로운 가정을 만나기 전까지 세심하게 보호받을 수 있도록, 아동을 보호하는 모든 위탁 부모에게 보호비 월 1백만 원을 신규로 지원한다.

   - 현재는 입양 대상 아동의 보호 기간 동안 아동 생계급여 등 사회보장급여를 위탁 부모에게 지급하고 있으나,

   - 위탁 부모가 보다 더 충실하게 아동을 양육할 수 있도록 보호비를 추가로 지급하고, 입양 허가 전까지 아동의 발달 상황 및 건강 상태 등도 체계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고득영 인구정책실장은 기념사를 통해 “다양한 분야에서 건전한 입양문화의 정착과 국내입양 활성화를 위하여 노력해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정부에서도 입양 대상 아동이 안전하게 보호되어 국내 가정으로 입양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ㅇ 또한, “입양 의뢰부터 사후서비스까지 아동 최선의 이익을 위한 입양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입양 절차 전반에 대하여 국가가 책임지는 공적 입양체계를 완성하고,

 ㅇ 헤이그 국제아동입양협약을 조속하게 비준할 수 있도록 국제입양법 등 국내 이행법률 제정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붙임> 1. 제17회 입양의 날 기념식 포스터 및 개요
2. 입양 부대 행사
3. 2022년 제17회 입양의 날 유공 포상자 명단
4. 2021년 입양 통계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첫 만남은 달라도, 함께 걸어갈 우리 가족”"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