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여름철 복지사각지대 발굴 개시

  • 등록일 : 2022-07-15[최종수정일 : 2022-07-15]
  • 조회수 : 2248
  • 담당자 : 백승대
  • 담당부서 : 복지정보기획과


여름철 복지사각지대 발굴 개시
- 무더위, 고물가 피해 취약계층 등 14만 명 대상 -


□ 7월 11일(월)부터 8월 26일(금)까지 약 2달간 전국 모든 지방자치단체에서 여름철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시작한다.

 ㅇ 이번 발굴은 단전, 단수 등 34종의 입수정보를 분석하여 경제적 위기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선별된 14만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ㅇ 각 지방자치단체 사회복지 공무원은 선별된 발굴 대상을 방문·유선을 통해 상담하고 지원이 필요한 경우 공공·민간의 복지서비스를 제공한다.

□ 보건복지부는 여름철 무더위와 급격한 물가상승으로 피해를 받을 우려가 있는 취약계층을 선정하는 것이 이번 발굴의 특징이라고 밝혔다.

 ㅇ 일정 기준 이하인 주택*에 거주하거나 공공임대주택 임대료 또는 공동주택 관리비를 3개월 이상 체납한 65세 이상 1인 가구 약 2만 8,000명을 발굴 대상으로 선정하여 여름철 무더위로 인한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 기준금액(대도시 1억 원, 중소도시 6,800만 원, 농어촌 3,800만 원)

 ㅇ 또한, 지난해 9월부터 새로 도입된 맞춤형 급여안내(복지멤버십)*를 통해 주요 현금급여 3종(생계급여, 장애인연금 또는 기초연금) 중 하나라도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안내되었으나 아직 급여를 신청하지 않은 독거 어르신과 정도가 심한 장애인 가구 약 1만 6,000명도 발굴 대상으로 선정했다.

     * 개인·가구의 소득·재산·인적정보를 분석해 받을 수 있는 복지서비스를 찾아 선제적으로 안내하는 서비스

□ 이번 여름철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통해, 정부 지원을 받을 수 있음에도 충분한 정보가 없어 지원을 받지 못하는 저소득·취약계층을 정부가  선제적으로 발굴해 현금급여를 지급함으로써 취약계층의 기본적 생활  유지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 박인석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정책실장은 “보건복지부와 전국 지방자치단체는 무더위와 고물가에 가장 먼저 피해를 받을 수 있는 취약계층을 먼저 찾아가 지원함으로써 정부의 핵심과제인 민생 안정에 주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붙임> 복지사각지대 발굴 시스템 개요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여름철 복지사각지대 발굴 개시"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