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설명

[8월 14일] 조선일보 내외산소 기피 관련

  • 등록일 : 2020-08-14[최종수정일 : 2020-09-10]
  • 조회수 : 1080
  • 담당자 : 조영대
  • 담당부서 : 보험급여과

“필수 의료 분야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있으며, 지역․과목별 수가 균형 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
(8월 14일자 조선일보 보도, “ ‘내·외·산·소’ 기피 심한데…의료수가 조정 3년째 스톱 ” 관련)

기사 주요내용

  • 필수의료 분야인 ‘내과, 외과, 산부인과, 소아과’를 젊은 의사들이 기피하고 있으며, 전체 의사 수 증가에도 불구하고 외과의사 등의 배출 규모가 크게 감소
  • 위험하고 힘든 의료 행위를 하는 의사에게 충분한 보상을 하지 않고 있으며, 전공별 의료수가는 2017년을 마지막으로 제자리

설명 내용

  • 의료수가(환산지수)는 매년 보험자와 공급자간의 협상을 통해 결정되는 사항으로서,

    - 금년도에는 2.29%를 인상하였고, 내년도는 1.99% 인상을 앞두고 있습니다.

  • 정부는 기피과목 등의 필수 의료자원 확보를 위해 지난 수년간 지속적인 수가 개선 노력을 기울여 왔으며,

    * 외과(30%)·흉부외과(100%) 전문의 수술 수가 가산(’09), 분만 및 고령 산모 수가 인상(’10, ’13), 중증 수술·처치 수가 조정(’14) 등

    - 특히, 의료행위 유형에 따른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올해까지 수술·처치 분야에 중점적으로 재정을 투입하여 보상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 2차 상대가치 개편을 통해 유형별 인상(수술 17.9%, 처치 6.2%, 기능 21.4%)을 단계적으로 적용 중(’17∼’20)

  • 앞으로도 건강보험 종합계획*에 따라 생명·건강에 직결된 의료가 지역·기관·과목별로 균형있게 제공되기 위한 보상 강화 및 수가 체계 정비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입니다.

    * (필수의료에 대한 지원) △분만, 수술, 응급의료·외상 등 영역별 보상 강화, △외과계 기피과목 인프라 확충을 위한 수가 가산 체계 정비, △의료취약지역 대상 가산 제도 마련 등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8월 14일] 조선일보 내외산소 기피 관련"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