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설명

[8.26. 매일경제] 매일경제 등 공공의대 보도 관련

  • 등록일 : 2020-08-26[최종수정일 : 2020-09-10]
  • 조회수 : 1235
  • 담당자 : 안정습
  • 담당부서 : 공공의료과

“공공의대 학생 선발은 통상적인 전형 절차와 동일하게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진행할 예정”
(8월 26일자 매일경제 등, “공공의대생 선발 때 시민단체 추천 논란” 관련)

보도 내용

  • 시민단체 추천 등 공공의대 학생 선발 방식 관련 논란 제기

설명 내용

  • 정부는 공공의대 학생 선발은 ‘공정하고 투명해야 한다’는 원칙에 따라, 통상적인 전형 절차와 동일하게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진행할 예정입니다.
  • 추천위원회 구성을 통한 시·도지사 및 시민단체의 학생 추천은 사실이 아닙니다. 학생 선발 과정에서 개인․단체를 막론하고 누구도 그 어떤 방식으로든 선발에 관여하거나 영향력을 행사할 수 없습니다.
  • 공공의대는 대학 졸업자를 대상으로 하는 4년제 대학원 대학으로서,
    • 기존에 있던 의대 정원(폐교된 서남대 의대 정원 49명)을 토대로 국가가 설립을 추진하는 일종의 공공보건의료대학원대학으로, 공공의대가 설립되더라도 우리나라 의사 수에는 변화가 없고,
    • 꼭 필요하지만 의사 확보가 쉽지 않은 분야(산부인과, 소아과, 외과, 감염내과 등)나 지방에서 일정 기간 동안 의무적으로 근무할 수 있는 의사를 양성하기 위해 법률 제정을 전제로 설립이 추진될 예정이며,
    • 의과대학이 있는 대학교에서 입학 정원을 늘리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 계획’과는 별개의 정책입니다.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8.26. 매일경제] 매일경제 등 공공의대 보도 관련"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