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보다나은정부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설명

[보도설명자료][8.19.목.중앙일보] MRI 찍은 두통환자, 문케어 시행 후 10배 증가 보도 관련

  • 등록일 : 2021-08-19[최종수정일 : 2021-08-26]
  • 조회수 : 563
  • 담당자 : 김민주
  • 담당부서 : 예비급여과

뇌 MRI는 뇌질환(뇌종양, 뇌출혈, 뇌정맥혈전증 등)의 증상 발생 시 진단 및 치료방법을 결정하는 유용한 검사 방법임
뇌 MRI에 대한 급여 적용 확대에 따라 수혜인원이 증가한 것이며, 불필요한 촬영이 무분별하게 발생하는 것은 아님
이미 불필요한 촬영 및 재정낭비를 방지하기 위하여 급여기준을 개선하였고(’20.4월), 집행현황을 지속 모니터링하여 필요 시 급여기준을 개선할 계획임
(8월 19일 중앙일보, “MRI 찍은 두통환자, 문케어 시행 후 7899명 → 8만2082명” 보도 관련)

보도내용

ㅇ 문케어에 따른 보장성 강화로 뇌 MRI 촬영 10배 늘고, 환자와 의료기관의 도덕적 해이 등이 우려되고 있음

* MRI를 촬영한 두통환자가 (’17) 7,899명에서 (’20) 8만2,082명으로 10배 증가,두통 환자 1명당 연간 MRI 촬영횟수도 (’17) 1.6회에서 (’20) 2.2회로 증가

* 두통 상병이 일반의원(비전문의), 내과, 신경외과에서 다빈도 질환이 됨

* MRI 장비대수도 (’17) 1,496대에서 (’20) 1,775대로 증가

설명내용

‘18년 10월부터 의학적 진단이 필요한 뇌 MRI 건강보험 급여 적용이 확대되었습니다.

급여화 이전에는 뇌 질환 증상인 심각한 두통*이 있어도, 일부 산정특례 대상자를 제외하고, 대부분의 국민들은 비급여로 MRI 검사를 받고 있었으므로 건강보험 급여 수혜자 수가 적었던 것이며,

- 급여화 이후에는 뇌질환이 의심되는 증상이 있는 환자들이 건강보험 급여로 검사를 받게 되면서 수혜인원이 증가한 것입니다.

* 두통은 1차 두통(뇌에 이상이 없는 편두통 등)과 2차 두통(뇌종양, 뇌출혈, 뇌정맥혈전증 등) 증상으로 구분되며, 2차 두통에 대한 진단 및 치료지연 시 장애 및 사망 확률이 높아짐

보건복지부는 ’20년 4월부터 전문가 논의, 건정심 의결 등을 거쳐 신경학적 검사상 이상소견 또는 뇌질환이 강력히 의심되는 증상(벼락두통, 중추성 어지럼 등)이 있는 경우에 필수급여를 적용하고,

- 그 외의 경우에는 선별급여 80%를 적용하여 환자와 의료기관의 도덕적 해이가 방지되도록 하고 있습니다.

향후에도 MRI의 촬영 경향 및 재정집행 등을 지속 모니터링하여, 필요 시 급여기준 추가 개선 등을 추진할 계획임을 알려드립니다.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보도설명자료][8.19.목.중앙일보] MRI 찍은 두통환자, 문케어 시행 후 10배 증가 보도 관련"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