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설명

[보도설명자료][4.19.화.조선] 건강보험 재정 보도 관련

  • 등록일 : 2022-04-19[최종수정일 : 2022-04-21]
  • 조회수 : 1923
  • 담당자 : 김웅년
  • 담당부서 : 보험정책과

◈ 뇌․뇌혈관 MRI 보험 급여기준 개선으로 관련 건강보험 재정지출은 안정화 추세임
◈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 추진 과정에서 재정은 예상된 범위 내에서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음
- “문케어로 뇌 MRI 등 남발, 건보 재정 낭비(’22.4.19. 조선일보)” 관련 -

기사 주요내용

현 정부 들어 건강보험이 적용된 대표적 항목인 뇌 MRI 등 ‘건강보험 보장 확대 항목’ 전반에서 재정낭비 발생

설명 내용

2018년 10월부터 뇌․뇌혈관 자기공명영상법(MRI)에 대해 건강보험이 적용되기 시작하였습니다.

- MRI 검사는 의학적 유용성과 높은 안전성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중증 질환자에게만 제한적으로 보험을 적용하여 국민들의 급여기준 확대 요구가 컸던 분야였으며,


- 이에 정부에서는 의협․병협․전문의학회(신경과, 신경외과 등 8개 학회) 등 의료계와의 협의는 물론 시민사회단체 및 학계 등과도 논의를 하여 관련 급여화 방안을 마련하여 시행하였습니다.

급여화 이후 불필요한 의료이용 증가 여부 등을 분석하고 보완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약 1년간 급여청구 현황을 모니터링하였으며,

- 그 결과 시행 초기에는 당초 예상보다 높은 재정 지출 증가 경향이 관찰되어 뇌․뇌혈관 MRI 보험급여 기준을 개선*하여 2020년 4월부터 시행해 오고 있으며 현재 관련 보험재정 지출은 안정화 되고 있습니다.

* 신경학적 검사상 이상 증상이나 뇌 질환이 강력하게 의심되는 경우는 종전과 같이 보험적용(본인부담률 30~60%)하되, 이런 경우에 해당하지 않고 일반적으로 뇌 질환이 의심되는 두통·어지럼은 본인부담률 80% 적용 등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 추진 과정에서 재정은 계획된 수준 내에서 집행되고 있으며,

* (’21년말 기준)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 총지출 예상액(’17~’22년, 30.6조원) 대비 60.7% 집행

- ‘21년 말 기준 당기수지 2조 8,229억 원 흑자, 누적 적립금을 20.2조 원 보유하고 있는 등 재정수지도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정부는 MRI 검사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하는 등 사후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습니다.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보도설명자료][4.19.화.조선] 건강보험 재정 보도 관련"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