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설명

[보도설명자료][4.26.화.서울경제] 외국인 건강보험 관련

  • 등록일 : 2022-04-26
  • 조회수 : 1795
  • 담당자 : 이재혁
  • 담당부서 : 보험정책과

◈ 외국인 건강보험 제도 개편(’19년) 이후, 외국인 건강보험 관련 도덕적 해이 지속 개선 중

◈ 외국인 직장가입자의 피부양자 제도의 합리적 기준 설정을 위해 「국민건강보험법」 개정안 국회 논의 시 적극적으로 참여

   - “내가 낸 건보료로 중국인 1명이 ‘30억 혜택’ 봤다는데 [어떻게 생각하십니까](’22.4.26. 서울경제)” 관련 -


□ 기사 주요내용

 ○ 외국인 건강보험 급여 혜택이 국적별로 편중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피부양자 요건에 제한이 없어 악용 사례*가 있으므로 외국인 피부양자 요건 강화 필요

     * 3억 본인부담금을 내고, 30억 건강보험 혜택을 받은 중국인 사례 등 제시

□ 설명 내용

 ○ 그간 외국인 건강보험 제도 관련 도덕적 해이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됨에 따라, ’19년도 외국인 건강보험 제도가 개편*되었고, 건강보험 외국인 무임 승차문제는 점차 개선되어 나가고 있습니다.

    * (주요 내용) △ 입국 6개월 경과 후 외국인 지역가입자 당연가입  △ 지역가입자 세대 최저 보험료를 전전년도 전체 가입자 평균 보험료로 부과(22년 124,770원)△ 지역가입자 세대합가는 배우자·미성년 자녀로 제한

   - 그로 인해 건강보험 외국인 재정수지도 지속 개선되고 있습니다.
    ※ 외국인 건강보험 재정 수지 : (’17) 2,565억 → (’18) 2,320억 → (’19) 3,736억 → (’20) 5,875억

 ○ 기사에 언급된 33억원(본인부담금 3억, 보험급여 30억) 급여의 외국인 사례는 직장·지역·피부양자 등 자격변동을 거치며 자격취득 8년 이후 혈우병 치료를 받기 시작한 환자로, 내국인도 동일질환의 경우 유사한 급여수준을 받게 됩니다.

 ○ ’21년 말 기준, 외국인 직장가입자 1명당 피부양자는 평균 약 0.4명으로, 내국인 직장가입자 1명당 피부양자 수가 평균 약 0.95명 수준인 것에 비하여 낮습니다.

 ○ 현재 외국인 직장가입자의 피부양자 등록 시 거주 목적과 거주 기간 요건을 고려하도록 하는 내용의「국민건강보험법」개정안*이 국회에 발의되어 있는 상황으로,
     * 송언석의원 발의(’21.1.27), 주호영의원 발의(’21.12.29)

   - 국회 논의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외국인 건강보험 제도가 개선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보도설명자료][4.26.화.서울경제] 외국인 건강보험 관련"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