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설명

점자보기

[보도설명자료][6.28.화.문화일보] 국민연금 재정 보도 관련

  • 등록일 : 2022-06-28[최종수정일 : 2022-07-05]
  • 조회수 : 1247
  • 담당자 : 이라향
  • 담당부서 : 국민연금정책과

◈ 보건복지부의 재정계산(’13) 결과와 국회예산정책처의 추계결과(’20)를 비교하여 소진연도가 5년 단축되었다고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음. 올해 제5차 재정계산을 통해 장기재정추계를 진행할 계획임.

 

(6월 28일자 문화일보, “국민연금 고갈 5년 앞당겨져… ‘더 내고 덜 받는’ 뾰족수 찾아야”)

기사 주요내용

 ○ 연금 기금이 고갈되는 연도는 저출산 고령화 추세만큼 빨라지고 있음 

   - 2013년 제3차 재정계산에서 고갈연도는 2060년, 2020년 국회예산정책처는 고갈연도를 2055년으로 예상

 ○ ‘덜 내고 더 받는’ 방식의 불균형 구조를 ‘더 내고 덜 받는’ 방식으로 개선하는 게 핵심. 사회적 공론화 과정을 거쳐 국가적 합의가 시급

설명내용

 1. “국민연금 고갈연도 5년 단축”에 대하여

 ○ 보건복지부의 ‘13년 제3차 재정계산 결과(’60년 소진)와 국회 예산정책처의 ‘20년 추계결과(’55년 소진)를 비교하여 소진연도가 5년 단축되었다고 표현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습니다.

 ○ 국민연금 재정계산은 보건복지부에서 국민연금법 제4조에 의하여 매 5년마다 시행하는 것으로, 

   - 전문가 중심의 위원회에서 인구, 거시경제, 기금투자수익률 등 주요 변수에 대한 가정 및 시나리오를 분석·논의하여 재정추계를 실시합니다.

 ○ 국회 예산정책처에서는 기본적으로 국민연금 재정계산의 추계모형을 원용하지만, 위원회 논의 등 없이 추계시점에 따른 변수 조정 및 가정 변경*을 하여 추계한 것으로, 재정계산의 추계방식과 동일하지 않습니다. 

    * 최근 장래인구특별추계 반영, 회사채 수익률에 기반한 기금투자수익률 산정 등

 ○ 따라서, 서로 다른 기관(보건복지부, 예산정책처)의 상이한 방식에 따른 추계결과를 비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습니다.

 ○ 아울러, ‘고갈연도 5년 당겨져’ 표현은 현재 시점에서 재계산한 결과로 오해할 수 있는 표현으로 타당하지 않다고 사료됩니다. 

 2. 제5차 국민연금 재정계산 추진계획

 ○ 올해부터 제5차 국민연금 재정계산을 추진할 예정으로, 

   - 전문가를 중심으로 출산율 등 인구변수와 경제성장율, 물가상승률 등 경제변수, 가입률, 지역가입자 비중 등 제도변수도 종합적으로 검토‧반영하여 장기재정전망을 진행할 계획임을 다시한번 알려드립니다.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보도설명자료][6.28.화.문화일보] 국민연금 재정 보도 관련"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