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비타민D 결핍』, 적당한 야외활동으로 예방하자

  • 등록일 : 2015-01-19[최종수정일 : 2015-01-19]
  • 조회수 : 8981
  • 담당자 : 이동헌
  • 담당부서 : 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정책연구원

[비타민D 결핍], 적당한 야외활동으로 예방하자

비타민D 부족할 경우 골다공증의 원인이 될 수 있어

2013년 진료인원 2009년에 비해 9배 이상 증가 … 진료비는 5배 이상 증가

2013년 기준 여성이 남성보다 약 2.8배 많아

연령이 높아질수록 진료인원 많아져, 9세 이하에서도 많이 나타나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성상철)이 2009∼2013년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 비타민D 결핍(E55)’ 으로 인한 진료인원은 2009년 2,027명에서 2013년 18,637명으로 4년 동안 9배 이상 증가하였다.

<표 1> ‘ 비타민D 결핍’ 연도별 건강보험 진료현황

(단위: 명, %, 배)

‘ 비타민D 결핍’ 연도별 건강보험 진료현황
성별 2009년 2010년 2011년 2012년 2013년 연평균 증가율
전체 2,027 3,090 7,488 10,672 18,637 74.13
(117.7) (52.4) (142.3) (42.5) (74.6)
남성 706 903 2,088 3,192 4,960 62.81
(71.4) (27.9) (131.2) (52.9) (55.4)
여성 1,321 2,187 5,400 7,480 13,677 79.38  
(154.5) (65.6) (146.9) (38.5) (82.8)
여성/남성 1.9 2.4 2.6 2.3 2.8 -

주: ()는 전년대비 증가율을 나타냄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가정의학과 이상현 교수는 ‘ 비타민D 결핍’ 의 증가원인에 대해 "햇빛이 비타민D 생성과 관련성이 높으므로, 실내 활동이 많은 현대인의 생활습관이 비타민D 결핍 증가의 주요 원인"이라고 지적하면서, 진료인원이 급증한 원인에 대해 "최근에 비타민D가 뼈 건강 뿐 아니라 근육과 면역, 그리고 일부 암과도 관련성이 있다는 연구로 인해 진료 현장에서 비타민D 결핍에 대한 검사가 증가하게 되면서 적극적인 치료가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설명하였다.

2009∼2013년 진료인원을 성별로 살펴보면,

- 여성이 남성보다 2009년에는 1.9배, 2010∼2013년에는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림 1>성별 ‘ 비타민D 결핍’ 진료현황(2013년) - 첨부파일 참조

‘ 비타민D 결핍’ 이 남성에 비해 여성이 많은 이유에 대해 이상현 교수는 "여성의 경우 외출 시 자외선 차단 크림을 바르는 것이 일상화되어 야외 활동에도 불구하고 비타민D 생성이 충분히 되지 않아, 비타민D 결핍이 남성보다 더 흔하게 나타난다"고 설명하였다.

2013년 기준으로 연령별 진료인원을 살펴보면,

진료인원은 60대 이상(4,480명), 50대(4,449명), 40대(3,037명), 30대(2,186명), 9세 이하(2,142명) 순(順)으로 나타났으며,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은 50대(57명), 60대 이상(55명), 9세 이하(47명), 40대(35명), 30대(27명) 순(順)으로 나타났다.

연령이 높아질수록 진료인원이 많아지는 경향을 보이고 있으며, 9세 이하에서도 진료인원이 높게 나타났다.

<그림 2>인구 10만명당 성·연령별 ‘ 비타민D 결핍’ 진료현황(2013년) - 첨부파일 참조

<표 2> 연령별 ‘ 비타민D 결핍’ 진료현황(2013년)

(단위: 명)

연령별 ‘ 비타민D 결핍’ 진료현황(2013년)
구분 9세이하 10대 20대 30대 40대 50대 60대 이상
진료인원 전체 2,142 1,222 1,121 2,186 3,037 4,449 4,480
남성 1,116 516 248 460 661 907 1,052
여성 1,026 706 873 1,726 2,376 3,542 3,428
10만명당 전체 47 20 17 27 35 57 55
남성 47 16 7 11 15 23 29
여성 46 25 28 44 55 91 76

이상현 교수는 연령이 높아질수록 ‘ 비타민D 결핍’ 이 증가하는 원인에 대해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피부의 노화로 인하여 햇빛에 노출되어도 피부에서 비타민D 생성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이라고 설명하였으며, 이와 더불어 9세 이하가 많은 원인에 대해 "야외활동이 부족한 우리나라의 생활환경으로 인해 아동의 비타민D 결핍이 상대적으로 많다"고 덧붙였다.

‘ 비타민D 결핍’ 으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비를 살펴보면,

2009년 3억1,891만원(급여비, 2억4,276만원)에서 2013년 16억5,644만원(급여비, 10억9,307만원)으로 4년 동안 5.2배(급여비, 4.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표 3> ‘ 비타민D 결핍’ 건강보험 진료비/급여비 현황

(단위: 만원)

‘ 비타민D 결핍’ 건강보험 진료비/급여비 현황
구분 총 진료비 공단부담금
2009 2010 2011 2012 2013 2009 2010 2011 2012 2013
31,891 46,666 85,612 134,473 165,644 24,276 35,362 62,446 91,617 109,307
입원 5,248 10,603 13,200 8,874 10,734 4,458 9,310 11,734 7,599 9,304
외래 15,623 19,996 38,287 59,305 90,201 11,372 13,863 25,548 36,401 53,872
약국 11,019 16,067 34,125 66,294 64,710 8,446 12,189 25,164 47,617 46,131

주: 반올림 관계로 총합과 내용의 합이 다를 수 있음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가정의학과 이상현 교수는 ‘ 비타민D 결핍(E55)’ 의 정의, 증상, 예방 및 치료법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비타민 결핍이란

비타민D는 우리 몸에서 칼슘의 흡수를 도와줘 뼈의 건강에 중요하다. 그러므로 튼튼한 뼈를 유지하기 위해 우리 몸에 충분한 비타민D가 필요하다.

비타민D는 음식을 통해 흡수되지만 한정된 음식에 소량만이 포함돼 있어 음식을 통한 비타민D 흡수는 제한적이므로 햇빛에 피부를 노출시켜 비타민D를 생성하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다. 비타민D 결핍 기준은 아직 다소 논란이 있으나 일반적으로 비타민D 혈액 농도가 30ng/mL 이상인 경우 충분하다고 보며, 20ng/mL 이하면 부족하다고 본다.

‘ 비타민D 결핍’ 의 증상

비타민D가 다소 부족할 때 스스로 느낄 정도의 뚜렷한 증상이 있는 경우는 흔하지 않다. 왜냐하면 비타민D는 우리 몸 안에 있는 내부 장기들 중 특히 뼈의 형성에 영향을 미치므로 서서히 일어나는 변화에 우리가 증세를 느낄 수 없기 때문이다. 즉 비타민D가 부족한 경우, 뼈가 약해지게 돼 골다공증의 원인이 되며, 향후 골절 등의 발생 위험을 높이는 결과를 초래한다.

비타민D 결핍은 골다공증 뿐 아니라 근육 약화나 낙상 위험을 높인다고 알려져 있다. 최근에는 비타민D 결핍이 면역 체계나 일부 암과의 관련성에 대해 관심이 높으나, 아직 이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연구가 더 필요한 상태다.

비타민D 결핍이 심각한 경우는 소아에서는 구루병이 올 수 있고, 성인에서는 골연화증이 올 수도 있으나, 흔하지는 않다.

‘ 비타민D 결핍’ 의 예방 및 치료법

비타민D 결핍 예방을 위해서는 하루 15∼20분 정도 햇볕을 쬐는 것이 비타민D 생성에 도움이 된다. 자외선 차단제를 얼굴에 바르는 경우 너무 강한 햇빛이 있는 낮 시간 외에는 팔과 다리를 햇빛에 노출하도록 권장한다.

비타민D가 풍부한 식품으로는 연어, 고등어, 청어, 정어리 같은 기름진 생선, 대구 간유, 달걀 노른자와 버섯을 들 수 있다. 하지만 비타민D는 대부분 태양광선에 의해 만들어지며, 식품으로 섭취되는 비타민D는 많지 않다.

비타민D 결핍이 심한 경우는 의사와 상의하여 비타민D 보충제를 복용하는 것이 필요하다. 비타민D와 관련이 높은 골다공증을 예방·치료하기 위해 하루 800IU의 비타민D 섭취를 권유하고 있다.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비타민D 결핍』, 적당한 야외활동으로 예방하자"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