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전자의무기록시스템(EMR) 인증제 도입 추진한다!

  • 등록일 : 2019-06-21[최종수정일 : 2019-06-24]
  • 조회수 : 14276
  • 담당자 : 김종덕
  • 담당부서 : 의료정보정책과

전자의무기록시스템(EMR) 인증제 도입 추진한다!
-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제 공청회 개최 (6.21) -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6월 21일(금) 오후 3시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10층 대회의실)에서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제도” 도입을 위한 공청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전자의무기록시스템(Electronic Medical Record) : 전자의무기록이 효율적이고 통일적으로 관리·활용될 수 있도록 기록의 작성·관리 및 보존에 필요한 전산정보시스템
  • 국내 의료기관의 92.1%가 전자의무기록시스템을 도입하고 있으며, 의료기관에 따라 전자의무기록시스템의 사용범위와 도입형태에 차이가 있음
  • 도입형태는 대체로 의료기관 규모에 따라 다름. ① 상급종합병원은 자체개발 또는 위탁개발, ② 종합병원은 상용솔루션 구매하거나 위탁개발, ③ 병·의원은 대부분 상용솔루션을 구매하여 사용함

보건복지부가 주관하고 전자의무기록인증제실무추진단*이 주최하는 이번 공청회는 전자의무기록시스템의 인증기준, 인증절차 및 방법 등 제도 전반에 관해 의료계·산업계·학계 등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하였다.

*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 설치, 사회보장정보원·건강보험심사평가원 지원

공청회는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제도 개요와 정책방향 소개로 시작하여, 인증기준 및 인증 지침(가이드라인), 인증 심사 인력 및 인력 양성 교육 과정에 대한 발표와 질의·응답이 진행되었다.

한편, 정부는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제도” 도입을 위해 지난 2017년부터 3개 유관기관과 공동으로 인증제도(안)*을 수립하였다.

* 한국보건산업진흥원·사회보장정보원·건강보험삼사평가원이 공동 참여하여 연구 수행

또한 의료기관 현장에서 원활히 운용될 수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2018년 8월부터 8개 기관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실시하면서, 인증제도(안)을 보완해 왔다.

<시범사업 대상 전자의무기록제품(기관) 현황>

시범사업 대상 전자의무기록제품(기관) 현황 - 구분, 수도권, 비수도권으로 구성
구분 수도권 비수도권
의료기관자체 서울대학교병원(상급종합병원)
국립암센터(종합병원)
전북대학교병원(상급종합병원)
의료정보업체 비트컴퓨터(의원)
네오소프트(의원)
이온엠솔루션(종합병원)
자인컴(병원)
외부보관제품 평화이즈(종합병원)

* 의료기관 규모(상급종합병원, 종합병원, 병원, 의원), 개발 주체(의료기관 자체개발 및 업체 판매 사용제품), 전자의무기록 보관 방법(의료기관 내·외부), 정보 자원의 접근성(수도권, 비수도권) 등을 구분하여 시범사업 대상 선정

시범사업을 통해 개별 전자의무기록시스템이 필수적으로 갖추어야 할 ①“기능성” 기준[환자 안전과 관련된 자료*의 생성·저장·관리 등 ‘기본’ 기준(55개) 및 그 밖의 ‘부가’ 기준(19개)],

* 과거 병력, 가족력, 법정전염병 신고 등

전자의무기록시스템 간 전자적 전송에 필요한 호환성 관련으로 「진료정보교류표준」(보건복지부고시 제2016-233호, 2017.1.1. 시행)과 연계된 ②“상호운용성” 기준, 의료법 및 개인정보보호법 등 관련 규정을 반영한 ③“보안성” 기준의 현장 적합성을 확인하였다.

인증에 참여하려는 의료기관의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인증대상은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제품으로 한정하고 의료기관의 규모에 따라 인증기준을 달리 적용*한다.

* 유형1 : 병실이 없는 의원급, 유형2 : 병실이 있는 의원, 병원 및 중소 종합병원급, 유형3 : 지역 중심 의료기관 역할 등을 수행하는 종합병원급 이상(상급종합병원 포함)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은 의료법제23조의2 상 의무가 아닌 권고사항으로 시스템 개발업체와 의료기관에서 모두 신청할 수 있으며, 인증 받은 제품을 사용하는 의료기관의 경우에는 신청 방법을 간소화 하여 현장의 편의성을 높였다.

보건복지부 임인택 보건산업정책국장은 공청회에서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제는 환자 진료의 안전성 증대 및 진료정보 보호 강화에 기여할 뿐 아니라 신뢰성 있는 데이터 생성으로 향후 정보 활용의 토대를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을 받는 의료기관에 유인책 (인센티브)을 제공하기 위해 향후 건강보험 수가 지원방안 등을「제1차 건강보험종합계획」에 반영*하였고, 현재 구체적인 추진방안을 검토 중이다”라고 말했다.

* EMR인증을 받는 경우 정보관리료 등 수가 검토(’20~)

또한 “공청회에서 제시된 각 계의 의견을 검토하여 올해 하반기에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제를 본격 추진할 계획이며, 의료계의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참고>

  1. 전자의무기록인증제(EMR) 공청회 개최 계획
  2. 전자의무기록인증제도(안) 개요
  3. 전자의무기록인증제 인증 기준(안)

<별첨>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제 마련 공청회 자료집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전자의무기록시스템(EMR) 인증제 도입 추진한다!"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