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복지부 시민사회가 공공의료 강화방안 논의

  • 등록일 : 2020-11-26[최종수정일 : 2020-11-27]
  • 조회수 : 983
  • 담당자 : 이선식
  • 담당부서 : 보건의료정책과

복지부․시민사회가 공공의료 강화방안 논의
- 복지부, 6개 시민사회단체와 「이용자 중심 의료혁신협의체」3차회의 개최 -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11월 26일(목) 「이용자 중심 의료혁신협의체」(이하 “이용자협의체”) 제3차 회의를 개최하였다.

이번 제3차 회의는 민주노총, 한국노총, 한국YWCA연합회, 한국소비자연맹, 경실련, 환자단체연합회 등 6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석하여 “공공의료 강화방안”을 주제로 논의하였으며,

공공병원 확대 및 질 개선, 공공의료기관 역할 정립 및 연계 강화, 지역 완결적 의료여건을 조성하는 방안 등이 논의되었다.

보건복지부 이창준 보건의료정책관은 “공공의료 부족으로 의료의 지역별 격차가 심화지고, 코로나19 등 감염병 대응에 어려운 상황이 반복되고 있다.”라고 말하며,

“전(全) 세계적 공중보건 위기를 극복하고, 국가 균형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공공의료체계를 강화하면서, 동시에 양질의 보건의료 일자리를 확충하는 계기로 만들 것”이라고 전했다.

< 붙임 > 「이용자 중심 의료혁신협의체」3차회의 개요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복지부 시민사회가 공공의료 강화방안 논의"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