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메인네비게이션

보도자료

점자보기

한국-감염병혁신연합(CEPI), 코로나19 및 미래감염병 대응을 위한 백신 분야 협력방안 논의

  • 등록일 : 2021-11-16[최종수정일 : 2021-11-17]
  • 조회수 : 2941
  • 담당자 : 박욱진
  • 담당부서 : 글로벌백신허브화추진단

한국-감염병혁신연합(CEPI), 코로나19 및 미래감염병 대응을 위한 백신 분야 협력방안 논의
- 감염병혁신연합(CEPI) 대표 방한 계기, ‘한-감염병혁신연합(CEPI) 백신 라운드테이블’개최(11.16.) -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는 11월 16일(화) 오후 3시 30분 서울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백신 개발·생산 분야 협력 강화를 위한 「한-감염병혁신연합(CEPI) 백신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하였다.


이번 행사는, 한국과 감염병혁신연합(CEPI)의 백신 사업 추진현황을 공유하고, 국내 백신기업과 감염병혁신연합(CEPI) 간의 협력을 통한 글로벌 보건위기 극복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이다.

감염병혁신연합(CEPI)은 신종감염병에 대한 백신개발 및 공평한 분배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7년 창설되어, 각국 정부 및 자선기금으로부터의 공여를 통해 전 세계 백신기업에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 또한, 백신 개발기업, 생산기업, 원부자재 기업을 연계하는 공동시장인 코백스 마켓플레이스(COVAX marketplace)를 통해 백신기업의 협업을 촉진하여 전 세계 백신 공급의 가속화를 견인하고 있다.

지난 2020년 감염병혁신연합(CEPI)에 가입한 우리나라는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 매년 300만 달러의 공여를 약속한 바 있으며,

- 우리 백신기업 역시 연구협력 및 지원* 등 감염병혁신연합(CEPI)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
* CEPI는 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19 백신 개발비 (총 2.1억불) 지원

감염병혁신연합(CEPI) 측의 방한을 계기로 열린 이번 「한-CEPI 라운드테이블」행사에는 감염병혁신연합(CEPI)에서는 리처드 해쳇 (Richard J. Hatchett) 대표, 그로 아넷 니콜레이센 (Gro Anett Nicolaysen) 한국담당관, 윤인규 백신개발프로젝트 리더가 참석하였다.

한국에서는 권덕철 보건복지부장관, 강병원 국회의원,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 원장, 제롬 김 국제백신연구소(IVI) 사무총장, 묵현상 국가신약개발사업단장과 SK바이오사이언스 등 국내 백신기업 12개사* 대표 등이 참여했다.
* SK바이오사이언스(발제), GC녹십자, 셀리드, 아이진,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 유바이오로직스, 진원생명과학, 에스티팜, 종근당바이오, 큐라티스, 엔지켐생명과학, 이셀

행사는 리처드 해쳇 감염병혁신연합(CEPI) 대표, 권덕철 보건복지부장관, 강병원 국회의원, 제롬 김 국제백신연구소(IVI) 사무총장의 축사로 시작되었다.

권덕철 장관은 축사를 통해 “이번 라운드테이블을 통해 우리 백신기업과 감염병혁신연합(CEPI)과의 협력이 보다 공고화되길 기대하며, 정부도 필요한 부분을 적극 지원할 것”임을 밝혔다.

강병원 국회의원은 축사에서 “코로나19를 계기로 글로벌 보건협력을 위한 우리나라의 역할이 커진 상황으로, 백신생산 확대와 공평한 분배를 위해 대한민국이 선도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후 감염병혁신연합(CEPI)과 한국 정부·기업·전문가의 발제를 통한 양측의 백신산업 추진현황 및 향후계획 공유가 진행되었다.

* CEPI 측 발표는 영상으로 진행

감염병혁신연합(CEPI) 측에서는 중장기계획인「CEPI 2.0 생산전략*」에 대한 소개를 중심으로, 한국을 포함한 주요국과의 협력 강화의 필요성에 대해 발표하였다.
* (CEPI 2.0 생산전략) 향후 5년간(’22∼’26년)의 감염병 위기 대응기반 강화계획으로서, 백신개발일정의 획기적인 단축, 저소득국 역량강화 등 추진예정

한국 측에서는 건실한 백신생태계 조성을 위한「K-글로벌 백신 허브화 전략」과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 추진계획」에 대해 보건복지부 글로벌백신허브화추진단의 발표가 있었으며,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는 자체개발백신에 대한 자금 및 대조백신 지원과, 백신생산시설 사용계약 체결 등 감염병혁신연합(CEPI)과의 협력상황을 소개하면서, 백신의 신속한 공급을 위해 정부, 국제기구, 민간 부문 간 공동의 노력이 필요함을 밝혔다.

묵현상 국가신약개발사업단장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공공과 민간의 협력 및 투자사례를 소개하면서, 향후 국내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개발을 위한 글로벌 개발·임상협력이 필요함을 밝혔다.

뒤이어 개최된 관계기업 라운드테이블에서는 국내 11개 백신기업이 참석하여, 기업별 백신 및 원부자재 개발현황을 소개하고, 감염병혁신연합(CEPI)과의 협력을 통해 감염병 세계적 유행(팬데믹) 극복과 글로벌 백신공급 확대에 기여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은 관계기업 라운드테이블을 주재하면서, “글로벌 허브화의 기반이 될 국내개발·생산 백신들이 전세계적으로 사용될 수 있는 가능성을 마련하는 중요한 자리였다”고 밝혔다.

김영옥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기획이사는 라운드테이블 발언을 정리하며, 이러한 논의가 “코로나19 팬데믹 극복을 넘어 미래의 신·변종 감염병에 대응할 수 있는 협력 기반 마련으로 이어지길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양측 발제를 통해 신속한 백신개발, 저소득국 지원 강화 등의 부분에서 한국의 「K-글로벌 백신 허브화 전략」이 「CEPI 2.0 생산전략」과 긴밀히 연계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하였으며,

관계기업 라운드테이블을 통해 국내 백신기업과 감염병혁신연합(CEPI)이 협력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 논의한 바, 한국기업의 전세계 진출을 위한 교두보가 마련되었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

권덕철 장관은 “충분한 양의 백신이 전 세계에 공평하게 공급되도록 하기 위한 국제적인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점”이라며,

“세계적 수준의 백신·원부자재 생산능력을 가진 대한민국과 전 세계 백신개발 가속화 및 공급 확대에 중추적인 역할을 맡고 있는 감염병혁신연합(CEPI) 간의 협력은, 코로나19뿐만 아니라 향후 미래감염병 극복에 기여할 훌륭한 사례가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 붙임 > 1. 감염병혁신연합(CEPI) 개요
2. 한-CEPI 백신 라운드테이블 개요

공공누리 제1유형
보건복지부가 창작한 "한국-감염병혁신연합(CEPI), 코로나19 및 미래감염병 대응을 위한 백신 분야 협력방안 논의"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 담당부서 : 홍보기획담당관

홈페이지 기능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