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알림

전체

‘아이를 기다리는 가족의 소망과 어려움’, 그 절실한 이야기를 듣다

  • 작성일2024-02-02 13:50
  • 조회수847
  • 담당자최환
  • 담당부서출산정책과


‘아이를 기다리는 가족의 소망과 어려움’, 그 절실한 이야기를 듣다

-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어가는 대화 “패밀리스토밍(Family Storming)” 여섯 번째 이야기 ‘아이를 기다리는 가족’ 난임부부 간담회 개최(2.2.) -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는 2월 2일(금) 아이를 기다리는 가족의 소망과 어려움, 난임부부들의 절실한 이야기를 생생하게 듣기 위해 ‘대한민국의 미래를 찾아가는 대화, 패밀리스토밍(Family storming)’ 여섯 번째 시간을 가졌다. 이번에는 난임부부들을 대상으로 간담회를 개최했다.


  패밀리스토밍은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창의적이고 다양한 생각을 자유롭게 이야기하고 해결 방법을 찾아가는 브레인스토밍(BrainStorming)과 가족을 뜻하는 패밀리(Family)를 결합하여 만든 용어로, 다양한 구성의 가구들과 자유로운 토론을 통해 저출산?고령화의 해답을 찾아가기 위한 시리즈 간담회*이다.


 * (추진 계획(안)) ①둘이서 살아요(무자녀가구, ’23.12월) → ②한국의 라떼파파(아빠육아 휴직자, ‘23.12월) → ③셋이서 살아요(1자녀가구, 1.9일) → ④여럿이 살아요(다자녀가구, 1.18일) → ⑤혼자서 살아요(미혼 가구, 1.23일) → ⑥아이를 기다리는 가족(난임부부) 


  이날 간담회는 서울, 경기, 전남에 거주하는 난임 가족 5명과 한국난임가족연합회 관계자, 보건복지부 정책담당자 등이 참석하였다. 간담회에서 난임가족들은 난임 진단 및 시술 등 임신·출산 준비 과정에서 난임가족들이 겪는 신체적?심리적 어려움을 이야기하였다. 참석자들은 이를 경청하고 아울러 2024년 달라진 난임부부 지원정책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였으며, 난임 극복을 위한 향후 정책 방향 관련 의견을 교환하였다.



  이기일 보건복지부 제1차관은 “2024년 2월부터는 난임부부의 오랜 숙원이었던 건강보험 체외수정 시술 간 칸막이가 폐지*되었다”라며, “본인부담금과 비급여를 지원하는 지자체 시술비 지원도 건강보험 급여 횟수와 동일하게 확대**되고, 소득수준 상관없이 지원받을 수 있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 기존 건강보험 급여 체외수정시술 칸막이(총 16회(신선배아 9회, 동결배아 7회)) 폐지 및 체외수정 지원 4회 확대 → 신선/동결 구분없이 총 20회 지원(’24.2월~)

 ** 지자체 난임 시술비 지원사업(건보적용 후 본인부담금 및 일부 비급여) 기준을 건강보험 기준과 동일하게 최대 25회(체외수정 20회, 인공수정 5회) 지원(’24.2월~)

*** 전국 17개 시·도 난임 시술비 지원사업 소득기준(중위 180%) 폐지(’24.1월~)


  아울러, “오늘 간담회는 아이를 기다리는 가족, 난임 부부들의 절실한 이야기를 직접 듣을 수 있는 소중한 자리였다”라며, "앞으로도 긴밀한 현장 소통을 통해 간절히 아이를 원하시는 난임 부부들을 지원하기 위한 세심한 정책들을 만들어 가겠다" 라고 하였다.


  <붙임> 1. 간담회 개요

             2. 2024 난임시술비 지원 정책

            3. 난임·다둥이 맞춤형 지원 대책 및 난임시술비 지원

첨부파일
  • hwpx 첨부파일 [보도참고자료] 패밀리스토밍 여섯번째 이야기, ‘아이를 기다리는 가족’ 개최(2.2.).hwpx ( 263.62KB / 다운로드 133회 / 미리보기 109회 ) 다운로드 미리보기/음성듣기
  • pdf 첨부파일 [보도참고자료] 패밀리스토밍 여섯번째 이야기, ‘아이를 기다리는 가족’ 개최(2.2.).pdf ( 487.25KB / 다운로드 142회 / 미리보기 84회 ) 다운로드 미리보기/음성듣기
공공누리 제1유형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