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알림

보도설명

[보도설명자료][11.14.화_세계일보]_방문 간호 관련

  • 작성일2023-11-14 13:42
  • 조회수599
  • 담당자이서연
  • 담당부서간호정책과

집으로 찾아가는 간호서비스 활성화 추진
- 세계일보 11월 14일자 보도에 대한 설명 -

기사 주요 내용

□ 세계일보는 11.14일 「“보호자도 하는 소독, 방문간호사는 불법…묵은 원칙에 무력각”」제하의 기사에서,

 ○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방문간호를 확대하고 의사 지시가 필요한 간호행위와 간호사가 현장에서 판단해 할 수 있는 간호행위가 구분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며,

 ○ 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직역 업무 범위를 우선 구체화해야 한다는 지적과 함께

 ○ 1962년 제정된 뒤 거의 바뀌지 않은 의료법이 현실에 맞지 않다고 보도

설명내용

 ○ 첫째, 보건복지부는 의료법 유권해석을 변경하여 간호사가 단독으로 할 수 있는 의료행위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습니다.

- 의료법 제2조제5항가호*에 근거하여 간호사가 혈압ㆍ혈당 측정(‘23.1월), 콜레스테롤 측정(’23.4월), 산소포화도ㆍ빈혈 측정 (‘23.10월)을 할 수 있도록 허용한 바 있습니다.

 * 환자의 간호요구에 대한 관찰, 자료수집, 간호판단 및 요양을 위한 간호

- 앞으로도 현장 요구, 휴대용 의료기기의 발달 등을 고려하여 간호사가 환자가 있는 재택에서 할 수 있는 업무를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

 ○ 둘째, 내년에는 의사 지시가 필요한 간호행위와 간호사가 현장에서 판단해 할 수 있는 간호행위를 체계적으로 구분하는 연구용역에 착수할 예정입니다.

 ○ 셋째,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집으로 찾아가는 간호서비스의 새로운모형을 마련하여 내년 하반기부터 시범사업을 실시할 계획입니다.

- 가정간호(의료법), 방문간호(장기요양보험법) 등 다수의 방문형 간호서비스를 하나의 기관에서 대상자의 특성에 맞게 제공하는 「(가칭) 방문형간호 통합제공센터」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제도화를 추진할 예정입니다.

- 가정간호서비스 제공인력을 확충하기 위하여 가정전문간호사에게만 허용된 가정간호를 일정 요건을 갖춘 일반 간호사에게도 허용하는 의료법 시행규칙을 현재 개정하고 있습니다.

 ○ 넷째, 보건복지부는 초고령화 진입(2025)에 대응하여 노인 등이 집에서 의료, 요양, 돌봄서비스를 연계 받아 제공받을 수 있도록 「노인 의료ㆍ요양ㆍ돌봄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있습니다.

 ○ 다섯째, 지난 9월부터 「의료법체계연구회」를 발족하여 격주 단위로 회의를 개최하여 선진화된 의료ㆍ요양ㆍ돌봄 체계의 법ㆍ제도적으로 뒷받침할 수 있도록 의료법 전면 재검토 작업에 착수한 바 있습니다.

첨부파일
공공누리 제1유형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