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알림

보도설명

[보도설명자료][2.26.월.경향신문] 의료급여 기초연금 불용액 관련

  • 작성일2024-02-26 10:41
  • 조회수745
  • 담당자박상현
  • 담당부서재정운용담당관

세수부족 때문에 의료급여·기초연금 예산 불용이 발생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님
 - 경향신문 2월 26일자 보도에 대한 설명 -

1. 기사 주요내용 

□ 경향신문 2.26일자 「정부, 취약계층에 쓸 돈 1조 넘게 안 썼다」 제하의 기사에서

ㅇ 기획재정부 자료를 인용, 지난해 지출 예산 중 의료급여(7천 억), 기초연금(3.3천 억) 등 1조 원이 넘는 취약계층 지원 예산의 불용액이 크게 나타나, 세수 부족에 따른 정부가 임의로 집행하지 않은 것은 아닌지 보도

2. 설명내용 

□ 지난해 의료급여 및 기초연금 예산 불용은 세수 부족 때문이 아니고, 예산편성 당시 예상했던 것과 달리 지원자 수 감소 등에 따라 발생한 것임을 설명드림

□ 의료급여 예산은 1인당 진료비 단가 상승 추세와 예산 부족시 미지급금 발생 등을 감안하여 예산을 편성하였으며,

  * (1인당 진료비, 연평균 7.5% 증) (‘17) 4,655천 원 → (’21) 6,224천 원

ㅇ 지난해 의료급여 예산현액은 90,623억 원 중 83,623억 원을 집행하였음(집행율 92.3%)

ㅇ 7천억 원이 불용된 것은 예산편성 당시 추계한 의료수요에 비해 실제 의료이용이 감소하였으며, 진료비 부족이 발생하지 않아 사전에 편성한 미지급금* 지출 소요가 발생하지 않았기 때문임 

 * 7,000억 원 중 3,384억 원은 의료급여 진료비 미지급 방지를 위한 예산 → 진료비 부족 미발생 

□ 기초연금은 소득인정액이 선정기준액 이하인 경우 이를 반드시 지급하여야 하는 법정 의무지출로서, 세수부족 등 외부 환경에 따라 임의로 지급 여부 등을 조정할 수 있는 재량지출 성격의 예산이 아님

ㅇ 특히, 지난 ‘23년에는 물가상승률, 소득·재산 수준 등을 반영하여 선정기준액이 전년 대비 12.2% 증가한 202만 원으로 결정된 바 있음

ㅇ 일부 불용이 발생했으나, 선정기준액 이하의 수급자가 신청하는 경우 정해진 기준에 따라 모두 기초연금 지급을 완료하였음을 알려드림

□ 따라서 의료급여와 기초연금 예산의 불용에 따라 대상자가 줄거나 취약계층 보호가 약화된 것이 아님

ㅇ 앞으로 복지부는 취약계층·민생사업 등 복지사업 예산편성 시 지원 대상자에 대한 정밀한 추계를 통하여 불용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음

첨부파일
  • hwpx 첨부파일 [보도설명자료][2.26.월.경향신문] 의료급여 기초연금 불용액 관련.hwpx ( 112.93KB / 다운로드 61회 / 미리보기 44회 ) 다운로드 미리보기/음성듣기
  • pdf 첨부파일 [보도설명자료][2.26.월.경향신문] 의료급여 기초연금 불용액 관련.pdf ( 146.72KB / 다운로드 63회 / 미리보기 46회 ) 다운로드 미리보기/음성듣기
공공누리 제1유형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