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알림

보도설명

[보도설명자료][8.25.금.매일경제]_비대면진료 관련

  • 작성일2023-08-25 09:27
  • 조회수1,026
  • 담당자신현준
  • 담당부서보건의료정책과


시범사업은 비대면진료의 공백을 메우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

법제화 논의를 조속히 진행하여 사회적 합의 마련 필요

- 매일경제 8월 25일자 보도에 대한 설명 -



1. 기사 주요내용


□ 매일경제는 8.25일(금) 「"비대면진료 붕괴는 정부 규제 탓"」제하의 기사에서, 


 ○ 비대면진료가 한시적에서 상시 허용으로 바뀌는 과정에서‘시범사업’이라는 이름으로 정부에 의해 폐지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전에 해오던 것과는 전혀 상관없는 시범사업이 생겨나면서 플랫폼이 할 수 있는 역할이 거의 없어졌고 이용자도 사라졌다”


2. 설명내용 


 ❶ 정부가 지난 6.1일 시행한 비대면진료 시범사업은 감염병 위기 단계 조정에 따른 비대면진료 종료에 대응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였습니다.


  - 의료법 개정이 이루어지지 않은 상태에서 감염병예방법에 근거한 비대면진료가 종료되면서, 비대면진료가 전면 금지되는 상황이 발생하였습니다. 환자와 의료인이 더 이상 비대면진료를 이용하지 못하고, 비대면진료 중개 앱업계도 사업을 중단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 이에 따라 정부와 여당은 비대면진료 종료와 제도 공백으로 인한 국민의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보건의료기본법에 근거하여 일정한 범위 내에서 시범사업을 추진하였습니다.

 ❷ 현행 의료법과 대법원 판례 등을 고려할 때 법적 한계로 인해, 정부가 시범사업을 통해 비대면진료를 전면 허용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 따라서 정부는 국회에 제출된 「의료법」 개정안, WHO·미국 등 해외 비대면진료 가이드라인*, 환자단체의 입장 등을 참고하여, 비대면진료의 안전성이 입증된 재진 환자와 의료 약자(섬벽지 거주자, 거동불편 노인․장애인 등) 중심의 시범사업을 시작하였습니다.


    * WHO(세계보건기구)는 비대면진료 가이드라인(WHO Guideline: Recommendations on Digital Interventions for Health System Strengthening, ’19.6)에서 의사-환자 간 대면 의료서비스를 대체하는 것이 아니라 보충한다는 조건 아래 시행할 것을 권고


  ** 미국의학협회(AMA)는 2022년 비대면의료 적용 권고안(telehealth implementation playbook)에서 '비대면진료는 첫 진료(first-time appointment)에는 적합하지 않다'라고 밝힘



 ❸ 국회와 의·약계는 의약품 오·남용 우려 등 안전성을 이유로 시범사업의 범위를 확대하는 것에 대해 우려를 제기하고 있습니다. 


   - 대부분의 앱업체가 시범사업 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만큼, 환자의 안전성과 의료접근성을 고려하여 의료 현장의 혼란이 최소화 될 수 있는 시범사업 개선방안을 마련해 나가겠습니다. 


   - 정부는 이 과정에서「비대면진료 시범사업 자문단」, 현장 간담회 등을 통해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환자단체, 소비자단체, 의약계, 앱업계, 전문가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있습니다.


 ❹ 비대면진료가 국민의 건강 증진이라는 목표 아래 우리 사회에 안착하기 위해서는 국회에서 법 개정을 통해 사회적 합의에 도달하는 과정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 정부는 비대면진료의 법적 근거가 조속히 마련될 수 있도록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적극 소통하며 노력하겠습니다.

첨부파일
공공누리 제1유형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