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알림

보도설명

[보도설명자료][9.14.목_한겨레]_사회서비스원 예산 삭감_관련

  • 작성일2023-09-14 10:02
  • 조회수1,219
  • 담당자정윤아
  • 담당부서사회서비스자원과


정부는 지역의 돌봄서비스를 지속 확충해 갈 예정

- 한겨레 9월 14일자 보도에 대한 설명 -



□ 기사 주요내용


 ○ 한겨레는 9월 14일 「공공 돌봄 열악한데... 16개 시·도 사서원 내년 사업 줄어든다」제하의 기사에서,


  - 시·도 사회서비스원에 대한 중앙 정부 재정지원 전액 삭감으로 기존 돌봄서비스 축소 및 공공 돌봄 인프라 축소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 설명내용


1. “예산 삭감으로 공공 돌봄 인프라가 더욱 축소될 것이란 우려”에 대하여 


 ○ 시·도 사회서비스원의 설립·운영 주체는 시·도지사로 정부는 지역 사회서비스 사업이 위축되지 않고 활성화되도록 지방자치단체와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습니다.

 

 ○ 정부는 ’24년 예산안에 취약계층 돌봄서비스 및 지방자치단체 지원 예산을 확대하여 지역의 돌봄서비스 기반을 강화할 예정입니다. 


  - 최중증 발달장애인의 맞춤형 1:1 돌봄체계를 구축하고, 활동지원, 장애아돌봄, 발달재활 등 전 영역의 서비스를 확대하겠습니다. 

   * 활동지원서비스(11.5만→12.4만명), 발달재활(7.9만→8.6만명)

 

  - 거동이 불편한 독거노인(중점군 5.7만명) 대상 맞춤돌봄서비스 제공시간을 확대(월16→20시간)하고 돌봄서비스 종사자를 증원(+2,435명)하겠습니다.


  - 시간제 보육기관 확대(1,030→2,315개 반)로 질 높은 양육 돌봄 환경을 조성하겠습니다. 

 

  - 청장년 일상돌봄 서비스 확대, 긴급돌봄 및 전국민 마음건강 투자* 신규 도입 등 예산을 확대하여 지역 사회서비스가 발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습니다. 

   * 긴급돌봄(1만명, 신규), 청장년 일상돌봄(6천명, 6→12개월), 전국민 마음건강(8만명, 신규)


2. “통합돌봄 서비스 등을 확대할 계획이었는데, 원래 있던 서비스를 유지하기도 어려웠다”에 대하여 


 ○ 지방자치단체가 시·도 사회서비스원에 위탁한 사회복지시설, 어린이집, 통합돌봄 등 복지사업은 별도의 위탁사업비로 운영되므로 사업 수행에 차질이 없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3. “종합재가센터 등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의 인건비가 나오지 않으면 사업을 유지하기 어렵다”에 대하여 


 ○ 종합재가센터는 독립채산제로써 돌봄서비스 제공을 통한 수입을 바탕으로 자체적으로 운영비를 확보하고 있습니다.

첨부파일
공공누리 제1유형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