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알림

전체

비상진료체계 가동 위해 예비비 1,254억 원 신속 지원

  • 작성일2024-03-06 15:05
  • 조회수2,685
  • 담당자장태영
  • 담당부서재정운용담당관

비상진료체계 가동 위해 예비비 1,254억 원 신속 지원


- 중증·응급 대응 강화를 위한 인력 보강과 효율적 의료전달체계 작동에 집중 투자 -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는 의사 집단행동으로 인한 의료공백을 해소하기 위해 3월 6일 국무회의에서 1,254억 원 규모의 예비비를 심의·의결하였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의사 집단행동에 따른 환자의 불편과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지난 2월 19일 「비상진료대책」을 수립하였고, 2월 28일 상급종합병원의 중증·응급 진료기능을 강화하는「비상진료 보완대책」을 발표하였다.

이번 예비비는 이러한 비상진료대책이 일선 의료현장에서 차질 없이 작동할 수 있도록, 의료인력을 보강하고 효율적인 의료이용 및 공급체계를 구축하는 데 중점을 두고 편성되었다.

첫째, 의료공백을 방지하기 위해 대체 인력의 조속한 배치 등 인력 보강에 필요한 재정을 한시적으로 지원한다.

상급종합병원 등의 응급·중증환자 진료기능 유지를 위하여 한시적으로 교수·전임의 등 당직 근무와 비상진료인력의 인건비를 지원하고(580억 원), 상급종합병원·지역거점병원 등 인력난이 가중되는 의료기관에 공중보건의사·군의관을 파견한다(59억 원).

아울러, 지역주민들의 진료차질이 최소화되도록 국립중앙의료원, 지방의료원 등 지역 내 공공의료기관 의료진의 평일 연장진료, 주말·휴일 진료에 대하여도 적극 지원한다(393억 원).

특히,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와 신생아 집중치료 지역센터 등 특별한 보호가 필요한 분야에 대한 진료 지원을 보다 강화한다(12억 원).

둘째,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 간 의료이용 및 공급체계의 개선을 위한 예산도 신규로 편성하였다.

상급종합병원은 중증환자 입원·수술에 집중하고 중등증·경증 환자는 질환 및 증상에 맞춰 일반병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진료협력센터*를 중심으로 환자 전원체계를 강화하며, 일반병원이 상급종합병원 전원 환자를 진료하면 추가 인센티브를 제공한다(40억 원).

 * 상급종합병원 47개소, 종합병원 100개소 대상 우선 실시 

응급실 과밀화를 해소할 수 있도록 전국 권역응급의료센터(42개소)는 중증응급환자와 고난이도 수술 중심으로 운영하고, 응급환자의 중증도를 분류하여 경증·비응급환자는 지역응급의료센터 및 지역응급의료기관으로 이송해 치료받도록 지원한다(68억 원).

아울러, 병원 간 전원시 환자의 수용성을 제고하기 위하여 상급종합병원 진료협력센터를 통해 1, 2차 병원으로 전원하는 환자에게 구급차 이용료를 지원하는 예산을 반영하였다(5억 원).

보건복지부는 비상진료인력이 적시에 보강될 수 있도록 의료기관별 필요인력 소요 등을 바탕으로 예비비를 집행하며, 의료현장의 애로사항을 지속 청취·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조규홍 보건복지부장관은 “묵묵히 환자 곁을 지키고 계신 의료진들의 노고와 헌신에 깊은 감사를 표하며, 신속하게 예비비를 집행하여 국민 불편을 최소화해 나가겠다”라고 언급하면서 “정부는 향후에도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재정적 지원을 포함한 활용 가능한 모든 수단을 강구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강조하였다.

첨부파일
  • hwpx 첨부파일 [보도참고자료] 비상진료체계 가동 위해 예비비 1,254억 원 신속 지원.hwpx ( 113.14KB / 다운로드 518회 / 미리보기 209회 ) 다운로드 미리보기/음성듣기
  • pdf 첨부파일 [보도참고자료] 비상진료체계 가동 위해 예비비 1,254억 원 신속 지원.pdf ( 160.89KB / 다운로드 422회 / 미리보기 203회 ) 다운로드 미리보기/음성듣기
공공누리 제1유형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의 제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보건복지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